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CNN은 가짜뉴스’ 전직원 살해위협 20세 청년 체포
입력 2018.01.24 (00:50) 수정 2018.01.24 (01:13) 인터넷 뉴스
“CNN은 가짜뉴스’ 전직원 살해위협 20세 청년 체포
미국 CNN방송에 전화를 걸어 '가짜뉴스'라고 비난하면서 전 직원을 살해하겠다고 협박한 청년이 미 연방수사국 FBI에 체포됐다고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미 언론에 따르면 지난 9~10일 이틀에 걸쳐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있는 CNN 본사에 한 청년으로부터 수십 차례의 협박 전화가 걸려왔다.

이 청년은 CNN에 대해 "가짜뉴스"라면서 "당신들 모두를 사살하기 위해 가고 있다. 뉴스 캐스터가 수 시간 안에 사살될 것"이라고 협박했다.

이 청년은 미시간주에 거주하는 브랜든 그래세머(20)로 전해졌다.

앞서 그래세머는 지난해 9월 미시간주 앤 아버에 있는 '이슬람 센터'에 전화를 걸어 이슬람교도에 대한 모욕적 발언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래세머는 1070여 만 원의 보석금을 내고 현재 구속상태에서 풀려나 재판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세머의 아버지라고 밝힌 한 남성은 워싱턴포스트에 전화를 걸어 "아들은 자신이 말한 게 얼마나 심각한 것인지 알지 못한다. 실수였다. 우리는 총기 소유자도 아니다"고 해명했다.

CNN은 어제 성명을 통해 "우리는 임직원에 대한 위협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고, 이번 사건도 예외가 아니다"고 밝혔다.

미국 언론들은 이번 살해 협박이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최근 CNN을 '2017 가짜뉴스 상'에 올린 이후 나온 데 주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7월 트위터에 CNN 기자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패러디 영상을 올리고, 같은 해 12월에는 리무진 안에서 전화통화를 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신발 밑창에 피 얼룩과 함께 'CNN'이라는 글자가 새겨진 이미지를 리트윗하는 등 그동안 CNN에 대해 지속해서 가짜뉴스라며 공격해왔다.
  • “CNN은 가짜뉴스’ 전직원 살해위협 20세 청년 체포
    • 입력 2018.01.24 (00:50)
    • 수정 2018.01.24 (01:13)
    인터넷 뉴스
“CNN은 가짜뉴스’ 전직원 살해위협 20세 청년 체포
미국 CNN방송에 전화를 걸어 '가짜뉴스'라고 비난하면서 전 직원을 살해하겠다고 협박한 청년이 미 연방수사국 FBI에 체포됐다고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미 언론에 따르면 지난 9~10일 이틀에 걸쳐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있는 CNN 본사에 한 청년으로부터 수십 차례의 협박 전화가 걸려왔다.

이 청년은 CNN에 대해 "가짜뉴스"라면서 "당신들 모두를 사살하기 위해 가고 있다. 뉴스 캐스터가 수 시간 안에 사살될 것"이라고 협박했다.

이 청년은 미시간주에 거주하는 브랜든 그래세머(20)로 전해졌다.

앞서 그래세머는 지난해 9월 미시간주 앤 아버에 있는 '이슬람 센터'에 전화를 걸어 이슬람교도에 대한 모욕적 발언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래세머는 1070여 만 원의 보석금을 내고 현재 구속상태에서 풀려나 재판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세머의 아버지라고 밝힌 한 남성은 워싱턴포스트에 전화를 걸어 "아들은 자신이 말한 게 얼마나 심각한 것인지 알지 못한다. 실수였다. 우리는 총기 소유자도 아니다"고 해명했다.

CNN은 어제 성명을 통해 "우리는 임직원에 대한 위협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고, 이번 사건도 예외가 아니다"고 밝혔다.

미국 언론들은 이번 살해 협박이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최근 CNN을 '2017 가짜뉴스 상'에 올린 이후 나온 데 주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7월 트위터에 CNN 기자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패러디 영상을 올리고, 같은 해 12월에는 리무진 안에서 전화통화를 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신발 밑창에 피 얼룩과 함께 'CNN'이라는 글자가 새겨진 이미지를 리트윗하는 등 그동안 CNN에 대해 지속해서 가짜뉴스라며 공격해왔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