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선출마 선언한 이집트 전 육군참모총장 체포
입력 2018.01.24 (01:39) 수정 2018.01.24 (02:46) 국제
대선출마 선언한 이집트 전 육군참모총장 체포
올해 이집트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밝힌 인사들의 수난이 이어지고 있다.

이집트 매체 '이집트인디펜던트'는 23일(현지시간) 사미 아난(70) 전 육군참모총장이 '위조' 혐의로 이집트군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이집트군 당국은 아난 전 참모총장이 현역복무 종료와 관련된 문서를 조작한 혐의를 조사할 것이라며 그가 허락 없이 대선 출마를 선언한 것도 군대 규정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아난 전 참모총장은 지난 12일 올해 대선에 출마하겠다고 발표했다.

아난 전 참모총장은 호스니 무바라크 집권 시절 국방장관에 이어 군부 2인자로 통했지만 2012년 8월 해임됐고 2014년 아랍주의이집트당'을 창당했다.

그러나 갑작스럽게 군 당국에 체포되면서 올해 3월 26∼28일 치러질 대선 출마에 먹구름이 꼈다.

앞서 지난해 11월 대선 출마를 선언했던 인권변호사 칼레드 알리는 '풍기 문란' 혐의로 3개월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또 유력한 대선 주자로 꼽혔던 아흐메드 샤피크 전 총리는 지난달 아랍에미리트(UAE)에서 귀국한 뒤 행방이 확인되지 않는 등 소동을 겪은 뒤 이달 8일 출마를 하지 않겠다고 번복했다.

올해 이집트 대선에서는 현 압델 파타 엘시시 대통령의 재선이 유력한 상황이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대선출마 선언한 이집트 전 육군참모총장 체포
    • 입력 2018.01.24 (01:39)
    • 수정 2018.01.24 (02:46)
    국제
대선출마 선언한 이집트 전 육군참모총장 체포
올해 이집트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밝힌 인사들의 수난이 이어지고 있다.

이집트 매체 '이집트인디펜던트'는 23일(현지시간) 사미 아난(70) 전 육군참모총장이 '위조' 혐의로 이집트군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이집트군 당국은 아난 전 참모총장이 현역복무 종료와 관련된 문서를 조작한 혐의를 조사할 것이라며 그가 허락 없이 대선 출마를 선언한 것도 군대 규정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아난 전 참모총장은 지난 12일 올해 대선에 출마하겠다고 발표했다.

아난 전 참모총장은 호스니 무바라크 집권 시절 국방장관에 이어 군부 2인자로 통했지만 2012년 8월 해임됐고 2014년 아랍주의이집트당'을 창당했다.

그러나 갑작스럽게 군 당국에 체포되면서 올해 3월 26∼28일 치러질 대선 출마에 먹구름이 꼈다.

앞서 지난해 11월 대선 출마를 선언했던 인권변호사 칼레드 알리는 '풍기 문란' 혐의로 3개월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또 유력한 대선 주자로 꼽혔던 아흐메드 샤피크 전 총리는 지난달 아랍에미리트(UAE)에서 귀국한 뒤 행방이 확인되지 않는 등 소동을 겪은 뒤 이달 8일 출마를 하지 않겠다고 번복했다.

올해 이집트 대선에서는 현 압델 파타 엘시시 대통령의 재선이 유력한 상황이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