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속보] 신부 2명, 알고도 ‘침묵’…가해자 신부 징계 수위도 논란
[속보] 성폭력 사제 파문 …‘신부 2명, 알고도 침묵’
어제(23일) KBS가 보도한 '현직 신부의 성폭행 시도' 사건 후속 보도입니다. 가해자인 한 모 ...
이번엔 조재현과 윤호진…‘성추문’에 사과·하차·취소
조재현·윤호진 결국 사과 …크로스 하차·신작 발표 취소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문화 예술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대선출마 선언한 이집트 전 육군참모총장 체포
입력 2018.01.24 (01:39) | 수정 2018.01.24 (02:46) 인터넷 뉴스
대선출마 선언한 이집트 전 육군참모총장 체포
올해 이집트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밝힌 인사들의 수난이 이어지고 있다.

이집트 매체 '이집트인디펜던트'는 23일(현지시간) 사미 아난(70) 전 육군참모총장이 '위조' 혐의로 이집트군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이집트군 당국은 아난 전 참모총장이 현역복무 종료와 관련된 문서를 조작한 혐의를 조사할 것이라며 그가 허락 없이 대선 출마를 선언한 것도 군대 규정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아난 전 참모총장은 지난 12일 올해 대선에 출마하겠다고 발표했다.

아난 전 참모총장은 호스니 무바라크 집권 시절 국방장관에 이어 군부 2인자로 통했지만 2012년 8월 해임됐고 2014년 아랍주의이집트당'을 창당했다.

그러나 갑작스럽게 군 당국에 체포되면서 올해 3월 26∼28일 치러질 대선 출마에 먹구름이 꼈다.

앞서 지난해 11월 대선 출마를 선언했던 인권변호사 칼레드 알리는 '풍기 문란' 혐의로 3개월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또 유력한 대선 주자로 꼽혔던 아흐메드 샤피크 전 총리는 지난달 아랍에미리트(UAE)에서 귀국한 뒤 행방이 확인되지 않는 등 소동을 겪은 뒤 이달 8일 출마를 하지 않겠다고 번복했다.

올해 이집트 대선에서는 현 압델 파타 엘시시 대통령의 재선이 유력한 상황이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대선출마 선언한 이집트 전 육군참모총장 체포
    • 입력 2018.01.24 (01:39)
    • 수정 2018.01.24 (02:46)
    인터넷 뉴스
대선출마 선언한 이집트 전 육군참모총장 체포
올해 이집트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밝힌 인사들의 수난이 이어지고 있다.

이집트 매체 '이집트인디펜던트'는 23일(현지시간) 사미 아난(70) 전 육군참모총장이 '위조' 혐의로 이집트군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이집트군 당국은 아난 전 참모총장이 현역복무 종료와 관련된 문서를 조작한 혐의를 조사할 것이라며 그가 허락 없이 대선 출마를 선언한 것도 군대 규정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아난 전 참모총장은 지난 12일 올해 대선에 출마하겠다고 발표했다.

아난 전 참모총장은 호스니 무바라크 집권 시절 국방장관에 이어 군부 2인자로 통했지만 2012년 8월 해임됐고 2014년 아랍주의이집트당'을 창당했다.

그러나 갑작스럽게 군 당국에 체포되면서 올해 3월 26∼28일 치러질 대선 출마에 먹구름이 꼈다.

앞서 지난해 11월 대선 출마를 선언했던 인권변호사 칼레드 알리는 '풍기 문란' 혐의로 3개월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또 유력한 대선 주자로 꼽혔던 아흐메드 샤피크 전 총리는 지난달 아랍에미리트(UAE)에서 귀국한 뒤 행방이 확인되지 않는 등 소동을 겪은 뒤 이달 8일 출마를 하지 않겠다고 번복했다.

올해 이집트 대선에서는 현 압델 파타 엘시시 대통령의 재선이 유력한 상황이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