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당한 하와이 지사…트위터 비번몰라 미사일 오경보 정정못해
입력 2018.01.24 (02:55) 수정 2018.01.24 (03:11) 인터넷 뉴스
황당한 하와이 지사…트위터 비번몰라 미사일 오경보 정정못해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주 주민과 관광객을 '공포의 38분'으로 몰아넣은 미사일 오경보 사태 때 하와이 주지사가 자신의 트위터 비번을 몰라 미사일 오경보를 정정하지 못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오경보가 발령된 뒤 하와이 주 방위군의 아서 로간 소장은 "오경보를 인지하고 2분 만에 미사일 위협이 없다는 사실을 데이비드 이게 하와이 주 지사에게 전화로 알렸다"고 주 의회에서 증언했다.

그렇다면 이게 지사가 미사일 오경보를 정정하는 데 30분 안팎의 시간을 허비했다는 얘기가 된다.

실제로 이게 지사실에서 하와이 비상관리국(HEMA)에 전화를 걸어 경보가 잘못됐음을 알린 것도 최소 20분 정도 시간이 지체된 뒤였다.

미 언론은 23일 이게 지사가 오경보를 바로 잡는데 이처럼 시간이 걸린 이유가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이게 지사가 자신의 트위터 로그인 정보를 몰랐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게 지사는 "트위터 계정 로그인 정보와 비밀번호를 알지 못했다고 자백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가 페이스북 계정 로그인 정보도 몰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게 지사는 다만 "하와이 재난관리국 지도부에 전화를 걸어 경보가 잘못됐다는 사실을 알리려고 했다"고 해명했다.

앞서 이게 지사실의 공보관 신디 맥밀란은 "지사가 메시지를 준비시키기 위해 나를 찾았다. 공보팀이 소셜미디어를 관리하기 때문"이라고 말한 적이 있다.

즉, 이게 지사는 평소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 관리를 공보팀에 맡겨놓았기 때문에 위급한 상황에서 혼자 계정에 접속해 주민에게 직접 메시지를 전달할 방법을 몰랐다는 얘기인 셈이다.

지난 13일 미사일 오경보 발령은 비상관리국 직원들의 작업교대 도중 경보 시스템을 점검하다 빚은 실수로 밝혀졌다.

하와이 주에서는 북핵 위기가 고조한 상태에서 지난달 북한의 핵미사일 공격을 가상한 대피훈련까지 실시한 터라 미사일 오경보로 인해 하와이 주민과 관광객들이 일대 혼돈 상태에 빠져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황당한 하와이 지사…트위터 비번몰라 미사일 오경보 정정못해
    • 입력 2018.01.24 (02:55)
    • 수정 2018.01.24 (03:11)
    인터넷 뉴스
황당한 하와이 지사…트위터 비번몰라 미사일 오경보 정정못해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주 주민과 관광객을 '공포의 38분'으로 몰아넣은 미사일 오경보 사태 때 하와이 주지사가 자신의 트위터 비번을 몰라 미사일 오경보를 정정하지 못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오경보가 발령된 뒤 하와이 주 방위군의 아서 로간 소장은 "오경보를 인지하고 2분 만에 미사일 위협이 없다는 사실을 데이비드 이게 하와이 주 지사에게 전화로 알렸다"고 주 의회에서 증언했다.

그렇다면 이게 지사가 미사일 오경보를 정정하는 데 30분 안팎의 시간을 허비했다는 얘기가 된다.

실제로 이게 지사실에서 하와이 비상관리국(HEMA)에 전화를 걸어 경보가 잘못됐음을 알린 것도 최소 20분 정도 시간이 지체된 뒤였다.

미 언론은 23일 이게 지사가 오경보를 바로 잡는데 이처럼 시간이 걸린 이유가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이게 지사가 자신의 트위터 로그인 정보를 몰랐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게 지사는 "트위터 계정 로그인 정보와 비밀번호를 알지 못했다고 자백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가 페이스북 계정 로그인 정보도 몰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게 지사는 다만 "하와이 재난관리국 지도부에 전화를 걸어 경보가 잘못됐다는 사실을 알리려고 했다"고 해명했다.

앞서 이게 지사실의 공보관 신디 맥밀란은 "지사가 메시지를 준비시키기 위해 나를 찾았다. 공보팀이 소셜미디어를 관리하기 때문"이라고 말한 적이 있다.

즉, 이게 지사는 평소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 관리를 공보팀에 맡겨놓았기 때문에 위급한 상황에서 혼자 계정에 접속해 주민에게 직접 메시지를 전달할 방법을 몰랐다는 얘기인 셈이다.

지난 13일 미사일 오경보 발령은 비상관리국 직원들의 작업교대 도중 경보 시스템을 점검하다 빚은 실수로 밝혀졌다.

하와이 주에서는 북핵 위기가 고조한 상태에서 지난달 북한의 핵미사일 공격을 가상한 대피훈련까지 실시한 터라 미사일 오경보로 인해 하와이 주민과 관광객들이 일대 혼돈 상태에 빠져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