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금메다아아알의악…으아악” 괴성의 진선유
[영상] “금메다아아알의악…으아악” 괴성의 진선유
우리나라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심석희·최민정·김아랑...
노선영, 기자회견 정면 반박 “맨뒤로 간다고 한 적 없다”
노선영, 기자회견 정면 반박 “맨뒤로 간다고 한 적 없다”
'왕따 논란'의 당사자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노선영 선수가 오늘(20일) 오후에 있었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머스크, 목표 이루면 ‘파격적 스톡옵션’…실패하면 보상 ‘제로’
입력 2018.01.24 (04:45) | 수정 2018.01.24 (04:46) 인터넷 뉴스
머스크, 목표 이루면 ‘파격적 스톡옵션’…실패하면 보상 ‘제로’
테슬라가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에게 향후 10년간 성장목표 달성 여부에 따라 파격적 스톡옵션을 부여하거나 한 푼도 지급하지 않는 '모 아니면 도' 식의 보상체계를 마련했다고 뉴욕타임스(NYT)를 비롯한 미국 언론들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테슬라가 머스크에게 내건 조건은 크게 두 가지다. 현재 590억 달러(약 63조5천135억 원) 수준의 시가총액을 10배가 넘는 6천500억 달러로 끌어올리고, 목표로 설정한 매출과 순익을 달성하는 것이다. 이 두 가지 목표를 모두 달성하면 머스크는 테슬라 주식의 1%에 해당하는 168만 주를 스톡옵션으로 받게 된다.

NYT는 이 같은 보상체계에 대해 "기업 역사상 가장 극단적(radical)"이라고 평가하고, 테슬라의 현재 주식 수를 기준으로 스톡옵션의 가치는 55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머스크는 현재 테슬라 주식 20% 정도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테슬라의 이 같은 계획은 주주들의 승인 절차를 남겨두고 있으며 머스크는 스톡옵션을 받더라도 5년간 매매가 제한된다. 테슬라가 시총 '6천500억 달러' 고지에 오르면 현재 기준으로 미국 기업들 가운데 애플, 알파벳, 아마존에 이어 4위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NYT는 테슬라의 이 같은 보상체계에 대해 많은 사람이 단지 홍보를 위한 수단이라고 비판하고 있다고 전하면서도 테슬라의 과거 성장 전력에 주목했다.

테슬라는 2012년에도 머스크와 당시 32억 달러에 불과했던 시총을 432억 달러로 끌어올리는 것을 골자로 하는 보상 패키지에 합의했다. 테슬라의 시총은 현재 600억 달러에 육박하고 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머스크, 목표 이루면 ‘파격적 스톡옵션’…실패하면 보상 ‘제로’
    • 입력 2018.01.24 (04:45)
    • 수정 2018.01.24 (04:46)
    인터넷 뉴스
머스크, 목표 이루면 ‘파격적 스톡옵션’…실패하면 보상 ‘제로’
테슬라가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에게 향후 10년간 성장목표 달성 여부에 따라 파격적 스톡옵션을 부여하거나 한 푼도 지급하지 않는 '모 아니면 도' 식의 보상체계를 마련했다고 뉴욕타임스(NYT)를 비롯한 미국 언론들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테슬라가 머스크에게 내건 조건은 크게 두 가지다. 현재 590억 달러(약 63조5천135억 원) 수준의 시가총액을 10배가 넘는 6천500억 달러로 끌어올리고, 목표로 설정한 매출과 순익을 달성하는 것이다. 이 두 가지 목표를 모두 달성하면 머스크는 테슬라 주식의 1%에 해당하는 168만 주를 스톡옵션으로 받게 된다.

NYT는 이 같은 보상체계에 대해 "기업 역사상 가장 극단적(radical)"이라고 평가하고, 테슬라의 현재 주식 수를 기준으로 스톡옵션의 가치는 55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머스크는 현재 테슬라 주식 20% 정도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테슬라의 이 같은 계획은 주주들의 승인 절차를 남겨두고 있으며 머스크는 스톡옵션을 받더라도 5년간 매매가 제한된다. 테슬라가 시총 '6천500억 달러' 고지에 오르면 현재 기준으로 미국 기업들 가운데 애플, 알파벳, 아마존에 이어 4위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NYT는 테슬라의 이 같은 보상체계에 대해 많은 사람이 단지 홍보를 위한 수단이라고 비판하고 있다고 전하면서도 테슬라의 과거 성장 전력에 주목했다.

테슬라는 2012년에도 머스크와 당시 32억 달러에 불과했던 시총을 432억 달러로 끌어올리는 것을 골자로 하는 보상 패키지에 합의했다. 테슬라의 시총은 현재 600억 달러에 육박하고 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