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이티 ‘반트럼프 시위’ 확산에 미국 대사관 일시폐쇄
입력 2018.01.24 (04:48) 국제
아이티 ‘반트럼프 시위’ 확산에 미국 대사관 일시폐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거지소굴(shithole)'로 지칭한 중남미 국가 중 하나로 알려진 아이티에서 반(反)트럼프 시위가 커지면서 아이티 주재 미국 대사관이 일시적으로 문을 닫았다고 AP와 로이터 통신 등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 언론에 따르면 아이티의 수도 포르토프랭스에서 지난 18일 시작된 시위는 애초 규모가 100명 수준으로 평화롭게 진행됐지만, 22일 1천 명으로 규모가 커진 시위대가 미국 대사관으로 행진하자 결국 미 대사관도 임시폐쇄를 결정했다. 일부 시위대는 돌을 던지는 과격 양상을 보였고 경찰도 최루탄을 쏘며 진압에 나섰다.

앞서 일부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1일 백악관에서 이민 문제를 논의하다 아이티와 아프리카 국가를 "거지소굴 "로 지칭했다고 보도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 같은 보도를 즉각 부인했었다.

시위대는 이날 "우리는 거지소굴이 아니다"라는 구호를 외쳤고, 미국 정부가 아이티를 임시노동비자 발급 대상 국가에서 제외한 결정에 대해서도 항의했다.

지난 2010년 아이티 대지진 피해로 임시보호 지위(TPS) 자격을 얻어 미국에서 살아온 아이티 난민 6만 명은 작년 11월 미국 정부로부터 추방 명령을 받았다. 내년 5월까지인 유예 기간 내에 합법적 체류 자격을 못 얻으면 이들은 모두 추방된다.

한편 지난 주말 뉴욕에서도 수백 명의 아이티 출신 미국인과 아이티인이 트럼프 대통령이 사실상 소유한 '트럼프 타워' 앞에서 항의 시위를 한 바 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아이티 ‘반트럼프 시위’ 확산에 미국 대사관 일시폐쇄
    • 입력 2018.01.24 (04:48)
    국제
아이티 ‘반트럼프 시위’ 확산에 미국 대사관 일시폐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거지소굴(shithole)'로 지칭한 중남미 국가 중 하나로 알려진 아이티에서 반(反)트럼프 시위가 커지면서 아이티 주재 미국 대사관이 일시적으로 문을 닫았다고 AP와 로이터 통신 등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 언론에 따르면 아이티의 수도 포르토프랭스에서 지난 18일 시작된 시위는 애초 규모가 100명 수준으로 평화롭게 진행됐지만, 22일 1천 명으로 규모가 커진 시위대가 미국 대사관으로 행진하자 결국 미 대사관도 임시폐쇄를 결정했다. 일부 시위대는 돌을 던지는 과격 양상을 보였고 경찰도 최루탄을 쏘며 진압에 나섰다.

앞서 일부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1일 백악관에서 이민 문제를 논의하다 아이티와 아프리카 국가를 "거지소굴 "로 지칭했다고 보도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 같은 보도를 즉각 부인했었다.

시위대는 이날 "우리는 거지소굴이 아니다"라는 구호를 외쳤고, 미국 정부가 아이티를 임시노동비자 발급 대상 국가에서 제외한 결정에 대해서도 항의했다.

지난 2010년 아이티 대지진 피해로 임시보호 지위(TPS) 자격을 얻어 미국에서 살아온 아이티 난민 6만 명은 작년 11월 미국 정부로부터 추방 명령을 받았다. 내년 5월까지인 유예 기간 내에 합법적 체류 자격을 못 얻으면 이들은 모두 추방된다.

한편 지난 주말 뉴욕에서도 수백 명의 아이티 출신 미국인과 아이티인이 트럼프 대통령이 사실상 소유한 '트럼프 타워' 앞에서 항의 시위를 한 바 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