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평양올림픽 논란, 文정부 ‘올림픽 정치화’ 때문”
입력 2018.01.25 (10:25) 수정 2018.01.25 (10:29) 정치
한국당 “평양올림픽 논란, 文정부 ‘올림픽 정치화’ 때문”
자유한국당은 25일(오늘) 청와대와 여권이 야권의 이른바 '평양올림픽' 공세를 비판하고 나선 것과 관련해 '평양올림픽' 논란은 문재인 정부가 초래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평양올림픽'이라는 명명은 문재인 정권이 평창 동계올림픽을 북핵과 연계해, 올림픽 정치화를 비판하는 것에서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현 정부가 주장하는) '평화올림픽'이라는 명명도 여전히 평창올림픽을 정치적으로 바라보는, 정권 시각이 반영돼 있다"면서 "올림픽은 순수하게 올림픽이여야 한다. 올림픽을 과도하게 정치적 구도를 들이대려 하면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한류는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실종시키고 김정은이 편애하는 현송월 공연단이 평창 동계올림픽 전야제를 접수해버렸다"면서 "이게 과연 대한민국의 평창 동계올림픽인지, 북조선인민공화국의 평양올림픽인지 다시 한 번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원내대표는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 전날인 다음달 8일 평양 인근에서 군 창건 기념 열병식을 실시하려는 것과 관련해서도 "(정부는) 당장 김정은에게 우리는 한미군사훈련 중단했으니 너희들도 건군절 군사훈련을 하지 말라고 요청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홍문표 사무총장도 "평양올림픽이라는 단어가 나오는 것은 현 정부가 무책임하고 전략전술 없이 현송월 단장을 국빈대우 해주는데 대해 국민들이 반감을 갖고 젊은층이 반기를 들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홍 사무총장은 그러면서 "(야당의 공세를) 입막겠다고 언론을 통해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서 말하는 것은 이것이야 말로 독선정치"라면서 "국민들이 다 알고 있다. 젊은층들이 분개하고 있다. 이것은 한국당이 대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평양올림픽 논란, 文정부 ‘올림픽 정치화’ 때문”
    • 입력 2018.01.25 (10:25)
    • 수정 2018.01.25 (10:29)
    정치
한국당 “평양올림픽 논란, 文정부 ‘올림픽 정치화’ 때문”
자유한국당은 25일(오늘) 청와대와 여권이 야권의 이른바 '평양올림픽' 공세를 비판하고 나선 것과 관련해 '평양올림픽' 논란은 문재인 정부가 초래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평양올림픽'이라는 명명은 문재인 정권이 평창 동계올림픽을 북핵과 연계해, 올림픽 정치화를 비판하는 것에서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현 정부가 주장하는) '평화올림픽'이라는 명명도 여전히 평창올림픽을 정치적으로 바라보는, 정권 시각이 반영돼 있다"면서 "올림픽은 순수하게 올림픽이여야 한다. 올림픽을 과도하게 정치적 구도를 들이대려 하면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한류는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실종시키고 김정은이 편애하는 현송월 공연단이 평창 동계올림픽 전야제를 접수해버렸다"면서 "이게 과연 대한민국의 평창 동계올림픽인지, 북조선인민공화국의 평양올림픽인지 다시 한 번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원내대표는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 전날인 다음달 8일 평양 인근에서 군 창건 기념 열병식을 실시하려는 것과 관련해서도 "(정부는) 당장 김정은에게 우리는 한미군사훈련 중단했으니 너희들도 건군절 군사훈련을 하지 말라고 요청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홍문표 사무총장도 "평양올림픽이라는 단어가 나오는 것은 현 정부가 무책임하고 전략전술 없이 현송월 단장을 국빈대우 해주는데 대해 국민들이 반감을 갖고 젊은층이 반기를 들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홍 사무총장은 그러면서 "(야당의 공세를) 입막겠다고 언론을 통해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서 말하는 것은 이것이야 말로 독선정치"라면서 "국민들이 다 알고 있다. 젊은층들이 분개하고 있다. 이것은 한국당이 대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