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단독] 천주교도 ‘미투’ 침묵 깬 7년 악몽 …“결코 잊을 수 없었다”
차별과 인권을 다루는 KBS 특별취재팀 앞으로 지난 15일 새벽 2시, 엄청난 메일 한 통이...
[단독] 현직 신부도 성폭행 시도…“저 좀 구해주세요”
[단독] 현직 신부도 성폭행 시도…“저 좀 구해주세요”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운동이 확산되는 가운데, 유명 천주교 신부가 여성 신도를 성추행하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영상] 서이라 밀어낸 中 한톈위의 ‘나쁜 손’…실격 처리 ISSUE
입력 2018.02.13 (22:22) | 수정 2018.02.13 (23:10) 인터넷 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서이라 밀어낸 中 한톈위의 ‘나쁜 손’…실격 처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남자 쇼트트랙 1000m 예선 6조에서 3위로 결승선을 통과한 서이라가 영상판독 끝에 준준결승에 진출하게 됐다.

1번 라인에서 출발한 서이라는 빠른 순발력으로 인코스를 파고들며 1위로 나섰다. 이후 중국의 한톈위 선수와 신경전을 이던 도중, 선두로 달리던 서이라는 다섯 바퀴째 한톈위에게 선두를 내주며 순식간에 꼴찌로 밀렸다. 서이라는 역주를 펼쳤지만 3위로 결승선을 통과해 준준결승 진출이 어려워진 상황.

그러나 영상판독이 서이라와 한톈위의 운명을 갈랐다. 영상판독 결과 서이라가 갑자기 꼴찌로 밀릴 때 중국의 한톈위가 손을 쓴 것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이로써 한톈위는 페널티로 실격이 됐고, 서이라가 2위로 준준결승에 진출하게 됐다.

결정적인 그 순간을 영상으로 다시 본다.
  • [영상] 서이라 밀어낸 中 한톈위의 ‘나쁜 손’…실격 처리
    • 입력 2018.02.13 (22:22)
    • 수정 2018.02.13 (23:10)
    인터넷 뉴스
[영상] 서이라 밀어낸 中 한톈위의 ‘나쁜 손’…실격 처리
남자 쇼트트랙 1000m 예선 6조에서 3위로 결승선을 통과한 서이라가 영상판독 끝에 준준결승에 진출하게 됐다.

1번 라인에서 출발한 서이라는 빠른 순발력으로 인코스를 파고들며 1위로 나섰다. 이후 중국의 한톈위 선수와 신경전을 이던 도중, 선두로 달리던 서이라는 다섯 바퀴째 한톈위에게 선두를 내주며 순식간에 꼴찌로 밀렸다. 서이라는 역주를 펼쳤지만 3위로 결승선을 통과해 준준결승 진출이 어려워진 상황.

그러나 영상판독이 서이라와 한톈위의 운명을 갈랐다. 영상판독 결과 서이라가 갑자기 꼴찌로 밀릴 때 중국의 한톈위가 손을 쓴 것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이로써 한톈위는 페널티로 실격이 됐고, 서이라가 2위로 준준결승에 진출하게 됐다.

결정적인 그 순간을 영상으로 다시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