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獨 대기오염 ‘심각’ 도시 대중교통 무료화 추진
입력 2018.02.14 (02:34) 수정 2018.02.14 (02:36) 인터넷 뉴스
獨 대기오염 ‘심각’ 도시 대중교통 무료화 추진
독일 정부가 대기오염이 심각한 일부 도시에 대해 대중교통 무료화를 추진한다.

로이터 통신은 현지시간 13일 독일 정부가 카르메누 벨르 유럽연합(EU) 환경담당 집행위원에게 보낸 서한을 입수해 이같이 보도했다.

서한은 도심 운행 차량 감소를 위한 대중교통 무료화와 전기차 인센티브 제공, 디젤 차량 개조 등의 조치가 포함돼 있으며 바바라 헨드릭스 환경부 장관과 크리스타안 슈미트 식품농업부 장관, 페터 알트마이어 총리실장이 서명한 것으로 나온다.

대중교통 무료화 정책 실시 도시는 본과 에센, 헤렌베르크, 로이틀링겐, 만하임 등 5곳이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지난해 11월 지방자치단체 대표들과의 회동에서 연방 정부가 대기오염을 줄이기 위해 10억 유로, 우리 돈 1조3400억 원을 지자체에 지원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獨 대기오염 ‘심각’ 도시 대중교통 무료화 추진
    • 입력 2018.02.14 (02:34)
    • 수정 2018.02.14 (02:36)
    인터넷 뉴스
獨 대기오염 ‘심각’ 도시 대중교통 무료화 추진
독일 정부가 대기오염이 심각한 일부 도시에 대해 대중교통 무료화를 추진한다.

로이터 통신은 현지시간 13일 독일 정부가 카르메누 벨르 유럽연합(EU) 환경담당 집행위원에게 보낸 서한을 입수해 이같이 보도했다.

서한은 도심 운행 차량 감소를 위한 대중교통 무료화와 전기차 인센티브 제공, 디젤 차량 개조 등의 조치가 포함돼 있으며 바바라 헨드릭스 환경부 장관과 크리스타안 슈미트 식품농업부 장관, 페터 알트마이어 총리실장이 서명한 것으로 나온다.

대중교통 무료화 정책 실시 도시는 본과 에센, 헤렌베르크, 로이틀링겐, 만하임 등 5곳이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지난해 11월 지방자치단체 대표들과의 회동에서 연방 정부가 대기오염을 줄이기 위해 10억 유로, 우리 돈 1조3400억 원을 지자체에 지원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