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탈리아 오성운동, 세비 허위 반환 추문 ‘악재’
입력 2018.02.14 (04:34) 수정 2018.02.14 (04:35) 인터넷 뉴스
이탈리아 오성운동, 세비 허위 반환 추문 ‘악재’
기성 정당들의 부패를 맹비난하며 투명성과 청렴함을 앞세워 창당 9년 만에 집권을 노릴 정도로 급성장한 이탈리아 제1야당 오성운동 소속 의원 일부가 세비를 허위로 반환한 사실이 드러났다.

루이지 디 마이오 오성운동 대표는 현지시간 12일 일부 의원들의 세부 허위 반환과 관련한 의혹을 조사한 결과 사실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13일 일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 등 이탈리아 언론에 따르면 당초 반환돼야 하는 금액 2310만 유로 가운데 허위 반환 액수의 규모는 당초 의혹이 제기된 금액보다 큰 140만 유로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허위 반환에 관여된 의원 수도 10명에 이른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하고 있다.

앞서 이탈리아 풍자 TV프로그램인 '레 이에네'(Le Iene)는 지난 11일 방송된 프로그램에서 전 오성운동 활동가의 제보를 인용해 오성운동의 거물급 정치인인 안드레아 체코니, 카를로 마르텔리 등 의원 2명이 31건의 허위 송금 자료를 만드는 방식으로 세비 약 10만 유로를 실제 반환하지 않은 채 반환한 것처럼 꾸몄다고 폭로했다.

디 마이오 대표는 당초 이 방송의 폭로에 대해 "단지 회계상의 문제"라며 의혹을 부인했으나, 자체 조사 결과 사실로 확인되자 두 사람의 총선 후보 자격을 박탈했다.

경쟁 정당들은 오성운동을 향해 일제히 공격의 고삐를 당기고 있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는 이날 오성운동의 이번 사태를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오성운동의 대표 강령을 지칭하며 "정직, 정직"이라고 조롱했고 민주당 마테오 렌치 전 총리는 "디 마이오는 사기꾼들의 운동을 감독하고 있는 모양"이라고 꼬집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이탈리아 오성운동, 세비 허위 반환 추문 ‘악재’
    • 입력 2018.02.14 (04:34)
    • 수정 2018.02.14 (04:35)
    인터넷 뉴스
이탈리아 오성운동, 세비 허위 반환 추문 ‘악재’
기성 정당들의 부패를 맹비난하며 투명성과 청렴함을 앞세워 창당 9년 만에 집권을 노릴 정도로 급성장한 이탈리아 제1야당 오성운동 소속 의원 일부가 세비를 허위로 반환한 사실이 드러났다.

루이지 디 마이오 오성운동 대표는 현지시간 12일 일부 의원들의 세부 허위 반환과 관련한 의혹을 조사한 결과 사실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13일 일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 등 이탈리아 언론에 따르면 당초 반환돼야 하는 금액 2310만 유로 가운데 허위 반환 액수의 규모는 당초 의혹이 제기된 금액보다 큰 140만 유로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허위 반환에 관여된 의원 수도 10명에 이른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하고 있다.

앞서 이탈리아 풍자 TV프로그램인 '레 이에네'(Le Iene)는 지난 11일 방송된 프로그램에서 전 오성운동 활동가의 제보를 인용해 오성운동의 거물급 정치인인 안드레아 체코니, 카를로 마르텔리 등 의원 2명이 31건의 허위 송금 자료를 만드는 방식으로 세비 약 10만 유로를 실제 반환하지 않은 채 반환한 것처럼 꾸몄다고 폭로했다.

디 마이오 대표는 당초 이 방송의 폭로에 대해 "단지 회계상의 문제"라며 의혹을 부인했으나, 자체 조사 결과 사실로 확인되자 두 사람의 총선 후보 자격을 박탈했다.

경쟁 정당들은 오성운동을 향해 일제히 공격의 고삐를 당기고 있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는 이날 오성운동의 이번 사태를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오성운동의 대표 강령을 지칭하며 "정직, 정직"이라고 조롱했고 민주당 마테오 렌치 전 총리는 "디 마이오는 사기꾼들의 운동을 감독하고 있는 모양"이라고 꼬집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