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층간소음 갈등 겨울철 증가…“중재통해 해결해야”
입력 2018.02.14 (06:02) 수정 2018.02.14 (07:06) 인터넷 뉴스
층간소음 갈등 겨울철 증가…“중재통해 해결해야”
겨울철 층간 소음 민원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가 2014년 4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접수된 민원 2,579건을 분석한 결과다.

분석 결과를 보면 2015년 12월부터 2016년 3월까지 층간 소음 민원이 증가했다. 또 2016년 12월부터 2017년 4월까지 층간 소음은 증가세를 보였다.

서울시는 겨울철 실내 활동이 늘어나면서 층간 소음과 관련된 민원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층간 소음 갈등의 가장 큰 원인은 뛰거나 걸으면서 발생하는 소음으로 전체 56.5%를 차지했다. 망치질 등의 소음은 8.6%, 애완동물 짖는 소리는 4.6%로 각각 집계됐다.

위치별로 보면 위층의 소음으로 불편을 호소하는 아래층이 69.7%로 가장 많았고, 아래층의 항의, 보복 소음으로 위층 거주자가 고통을 겪는 경우도 23.2%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층간 소음이 발생할 경우 직접 대면하지 말고 관리사무소나 서울시 관련 기관 등 제삼자의 중재를 요청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층간소음 갈등 겨울철 증가…“중재통해 해결해야”
    • 입력 2018.02.14 (06:02)
    • 수정 2018.02.14 (07:06)
    인터넷 뉴스
층간소음 갈등 겨울철 증가…“중재통해 해결해야”
겨울철 층간 소음 민원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가 2014년 4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접수된 민원 2,579건을 분석한 결과다.

분석 결과를 보면 2015년 12월부터 2016년 3월까지 층간 소음 민원이 증가했다. 또 2016년 12월부터 2017년 4월까지 층간 소음은 증가세를 보였다.

서울시는 겨울철 실내 활동이 늘어나면서 층간 소음과 관련된 민원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층간 소음 갈등의 가장 큰 원인은 뛰거나 걸으면서 발생하는 소음으로 전체 56.5%를 차지했다. 망치질 등의 소음은 8.6%, 애완동물 짖는 소리는 4.6%로 각각 집계됐다.

위치별로 보면 위층의 소음으로 불편을 호소하는 아래층이 69.7%로 가장 많았고, 아래층의 항의, 보복 소음으로 위층 거주자가 고통을 겪는 경우도 23.2%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층간 소음이 발생할 경우 직접 대면하지 말고 관리사무소나 서울시 관련 기관 등 제삼자의 중재를 요청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