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단독] 천주교도 ‘미투’ 침묵 깬 7년 악몽 …“결코 잊을 수 없었다”
차별과 인권을 다루는 KBS 특별취재팀 앞으로 지난 15일 새벽 2시, 엄청난 메일 한 통이...
[단독] 현직 신부도 성폭행 시도…“저 좀 구해주세요”
[단독] 현직 신부도 성폭행 시도…“저 좀 구해주세요”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운동이 확산되는 가운데, 유명 천주교 신부가 여성 신도를 성추행하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오바마 전 대통령에 ‘의문의 백색 가루’ 배달
입력 2018.02.14 (06:53) | 수정 2018.02.14 (07:05) 인터넷 뉴스
오바마 전 대통령에 ‘의문의 백색 가루’ 배달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의 사무실에 의문의 백색 가루가 배달돼 한 때 소동이 벌어졌다고 뉴욕포스트가 현지시간 13일 전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지난해 1월 퇴임한 이후로 워싱턴DC의 세계자연기금(WWF) 본부건물 임대 사무실에 머물러왔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쯤 흰색 가루가 든 봉투가 우편물실에서 발견됐다.

발신인 주소는 '홍콩'으로만 표시돼 있었다.

즉각 특별경호팀과 해독팀이 현장에 출동해 조사에 나섰고 인체에는 무해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 당시 오바마 전 대통령이 사무실에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워싱턴DC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에 대한 경호를 강화했다.

전날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 트럼프 주니어의 부인이 거주하는 뉴욕 아파트에 의문의 백색 가루가 배달돼 경찰이 출동했다.

수신인이 트럼프 주니어로 된 봉투에는 백색 가루가 들어있었고 봉투를 개봉하면서 부인이 노출됐지만, 인체엔 무해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오바마 전 대통령에 ‘의문의 백색 가루’ 배달
    • 입력 2018.02.14 (06:53)
    • 수정 2018.02.14 (07:05)
    인터넷 뉴스
오바마 전 대통령에 ‘의문의 백색 가루’ 배달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의 사무실에 의문의 백색 가루가 배달돼 한 때 소동이 벌어졌다고 뉴욕포스트가 현지시간 13일 전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지난해 1월 퇴임한 이후로 워싱턴DC의 세계자연기금(WWF) 본부건물 임대 사무실에 머물러왔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쯤 흰색 가루가 든 봉투가 우편물실에서 발견됐다.

발신인 주소는 '홍콩'으로만 표시돼 있었다.

즉각 특별경호팀과 해독팀이 현장에 출동해 조사에 나섰고 인체에는 무해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 당시 오바마 전 대통령이 사무실에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워싱턴DC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에 대한 경호를 강화했다.

전날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 트럼프 주니어의 부인이 거주하는 뉴욕 아파트에 의문의 백색 가루가 배달돼 경찰이 출동했다.

수신인이 트럼프 주니어로 된 봉투에는 백색 가루가 들어있었고 봉투를 개봉하면서 부인이 노출됐지만, 인체엔 무해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