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망언’ NBC 해설자 두둔…美 언론 논평 논란
[단독] 美 언론, 평창올림픽 잇단 ‘망언’…NBC 해설자 두둔까지
미 포춘(Fortune), ‘망언’ NBC 해설자 두둔미국 경제전문지 포춘(Fortune)이 2018 평창 올림픽...
[특파원 리포트] 고다이라가 경기 후 이상화에게 말한 “チャレッソ”의 의미
고다이라가 이상화에게 말한 “チャレッソ”의 의미
평창 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한국 대표 이상화 선수와 일본 대표 고다이라 선수의 대결은 아쉽게도 고다이라 선수의 승리로 끝났다. 한국 선수가 금메달을 땄다면야 더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트럼프 지명 연방법관 10명 중 9명이 백인”
입력 2018.02.14 (07:37) | 수정 2018.02.14 (07:38) 인터넷 뉴스
“트럼프 지명 연방법관 10명 중 9명이 백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명한 미국 연방법관 87명 가운데 백인이 80명에 이르고, 흑인과 히스패닉계는 각각 1명, 아시아계는 5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일간지 USA투데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백인 연방법관 선임 비중이 92%로 1980년대 재임한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 94% 이후 가장 높다고 현지시간 13일 지적했다.

역대 대통령의 백인 법관 선임 비중은 레이건 전 대통령 다음인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이 89%였고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75%,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은 82%,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64%를 각각 기록했다.

USA투데이는 "지난 4명의 대통령들은 적어도 10%가량은 흑인, 히스패닉, 아시아계 등 소수 인종에 기회를 줬다"고 밝혔다.

이어, "백악관이 소수 인종 출신의 법관 후보자를 일부러 배척한 것인지, 아니면 적절한 후보자를 찾지 못한 것인지는 불확실하다"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헌법을 엄격한 원문주의에 입각해 보수적으로 해석하는 법관을 선호한 것은 분명해 보인다"고 분석했다.

시민권리를 위한 변호사 위원회 회장 크리스틴 클라크는 "매우 불행한 일"이라면서 "사법부의 다양성을 추구하려는 노력은 결국 시곗바늘을 거꾸로 돌린 셈이 됐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트럼프 지명 연방법관 10명 중 9명이 백인”
    • 입력 2018.02.14 (07:37)
    • 수정 2018.02.14 (07:38)
    인터넷 뉴스
“트럼프 지명 연방법관 10명 중 9명이 백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명한 미국 연방법관 87명 가운데 백인이 80명에 이르고, 흑인과 히스패닉계는 각각 1명, 아시아계는 5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일간지 USA투데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백인 연방법관 선임 비중이 92%로 1980년대 재임한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 94% 이후 가장 높다고 현지시간 13일 지적했다.

역대 대통령의 백인 법관 선임 비중은 레이건 전 대통령 다음인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이 89%였고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75%,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은 82%,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64%를 각각 기록했다.

USA투데이는 "지난 4명의 대통령들은 적어도 10%가량은 흑인, 히스패닉, 아시아계 등 소수 인종에 기회를 줬다"고 밝혔다.

이어, "백악관이 소수 인종 출신의 법관 후보자를 일부러 배척한 것인지, 아니면 적절한 후보자를 찾지 못한 것인지는 불확실하다"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헌법을 엄격한 원문주의에 입각해 보수적으로 해석하는 법관을 선호한 것은 분명해 보인다"고 분석했다.

시민권리를 위한 변호사 위원회 회장 크리스틴 클라크는 "매우 불행한 일"이라면서 "사법부의 다양성을 추구하려는 노력은 결국 시곗바늘을 거꾸로 돌린 셈이 됐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