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사히 “가상화폐 성장우선 정책 문제 키워”…규제강화론 대두
입력 2018.02.14 (14:13) 수정 2018.02.14 (14:15) 인터넷 뉴스
아사히 “가상화폐 성장우선 정책 문제 키워”…규제강화론 대두
일본에서 사상 최대 규모의 가상화폐 해킹 사건이 일어난 이후 가상화폐 시장의 성장 우선 정책이 문제를 키웠다는 비판과 함께 규제강화론이 힘을 얻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14일 보도했다.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는 전날 금융청에 해킹사건 후속대책을 담은 사업개선계획서를 제출했지만, 여기에는 피해를 당한 투자자들에게 언제 보상을 할지 구체적인 계획은 담겨있지 않았다.

아사히는 이런 상황은 가상화폐 시장의 급성장에 업계의 시스템 정비가 따라가지 못했다는 것을 증명한다며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강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 금융청은 그동안 가상화폐가 금융과 IT가 결합하는 '핀테크'의 추진에 기여할 것이라는 판단에 가상화폐 시장의 성장을 촉진하는 정책을 펴왔다.

거래소에 대해 허가제가 아닌 등록제를 실시하며 규제를 느슨하게 했는데, 이런 식의 성장 우선 정책이 이번 사태의 근본 원인 중 하나라는 지적이 많다.

코인체크는 등록 절차도 완료하지 못한 '유사 사업자' 신분으로 영업을 계속하면서 유명 연예인을 동원한 TV 광고로 투자자들을 적극적으로 끌어모았다가 제대로 보안 관리를 하지 못해 사고를 당했다.

아사히는 금융청이 가상화폐 업계에 대한 규제와 감시를 강화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며 가상화폐를 주식 등과 같은 식으로 다루도록 금융상품거래법의 틀 안에 포함시켜 엄격하게 내부거래를 규제하는 방안도 정기국회에서 논의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아사히 “가상화폐 성장우선 정책 문제 키워”…규제강화론 대두
    • 입력 2018.02.14 (14:13)
    • 수정 2018.02.14 (14:15)
    인터넷 뉴스
아사히 “가상화폐 성장우선 정책 문제 키워”…규제강화론 대두
일본에서 사상 최대 규모의 가상화폐 해킹 사건이 일어난 이후 가상화폐 시장의 성장 우선 정책이 문제를 키웠다는 비판과 함께 규제강화론이 힘을 얻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14일 보도했다.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는 전날 금융청에 해킹사건 후속대책을 담은 사업개선계획서를 제출했지만, 여기에는 피해를 당한 투자자들에게 언제 보상을 할지 구체적인 계획은 담겨있지 않았다.

아사히는 이런 상황은 가상화폐 시장의 급성장에 업계의 시스템 정비가 따라가지 못했다는 것을 증명한다며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강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 금융청은 그동안 가상화폐가 금융과 IT가 결합하는 '핀테크'의 추진에 기여할 것이라는 판단에 가상화폐 시장의 성장을 촉진하는 정책을 펴왔다.

거래소에 대해 허가제가 아닌 등록제를 실시하며 규제를 느슨하게 했는데, 이런 식의 성장 우선 정책이 이번 사태의 근본 원인 중 하나라는 지적이 많다.

코인체크는 등록 절차도 완료하지 못한 '유사 사업자' 신분으로 영업을 계속하면서 유명 연예인을 동원한 TV 광고로 투자자들을 적극적으로 끌어모았다가 제대로 보안 관리를 하지 못해 사고를 당했다.

아사히는 금융청이 가상화폐 업계에 대한 규제와 감시를 강화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며 가상화폐를 주식 등과 같은 식으로 다루도록 금융상품거래법의 틀 안에 포함시켜 엄격하게 내부거래를 규제하는 방안도 정기국회에서 논의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