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망언’ NBC 해설자 두둔…美 언론 논평 논란
[단독] 美 언론, 평창올림픽 잇단 ‘망언’…NBC 해설자 두둔까지
미 포춘(Fortune), ‘망언’ NBC 해설자 두둔미국 경제전문지 포춘(Fortune)이 2018 평창 올림픽...
[특파원 리포트] 고다이라가 경기 후 이상화에게 말한 “チャレッソ”의 의미
고다이라가 이상화에게 말한 “チャレッソ”의 의미
평창 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한국 대표 이상화 선수와 일본 대표 고다이라...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아베, 펜스 북미대화 언급에도 “미국과 압력노선 일치”
입력 2018.02.14 (14:48) | 수정 2018.02.14 (14:52) 인터넷 뉴스
아베, 펜스 북미대화 언급에도 “미국과 압력노선 일치”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4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의 북미 대화 언급에도 "대북 압력노선에 완전히 일치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펜스 부통령이 언론 인터뷰에서 북한과 직접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데 대한 입장을 묻는데 대해 펜스 부통령과 도쿄와 평창에서 만나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북 압력 방침은 미국 정부 관계자와 확인을 끝낸 사항"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일본에 대한 미국의 방위의무와 관련해 "미일 간에는 서로 '서프라이즈'(깜짝 놀랄 일)는 없다는 점을 확인하고 있다"며 "앞으로 여러 일이 있을지도 모르지만, 사전에 면밀히 연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본의 방위 원칙인 전수방위(專守防衛·공격을 받을 경우에만 방위력 행사가 가능)의 기본 전략은 유지하되 갈수록 안보환경이 어려워지는 만큼 자위대원의 안전 확보를 위해서도 장거리 순항미사일 도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전수방위는 단순히 방위전략으로만 생각하면 매우 어려워진다"며 "상대로부터 첫 공격을 받으면 국토가 전쟁터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먼저 공격하는 편이 압도적으로 유리한 것이 현실이다"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적 기지 공격 능력 보유를 염두에 두고 올해 예산에 미국 및 노르웨이제 순항미사일 도입 관련 비용을 반영했다. 사거리는 미국제는 900㎞, 노르웨이제는 500㎞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아베, 펜스 북미대화 언급에도 “미국과 압력노선 일치”
    • 입력 2018.02.14 (14:48)
    • 수정 2018.02.14 (14:52)
    인터넷 뉴스
아베, 펜스 북미대화 언급에도 “미국과 압력노선 일치”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4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의 북미 대화 언급에도 "대북 압력노선에 완전히 일치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펜스 부통령이 언론 인터뷰에서 북한과 직접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데 대한 입장을 묻는데 대해 펜스 부통령과 도쿄와 평창에서 만나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북 압력 방침은 미국 정부 관계자와 확인을 끝낸 사항"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일본에 대한 미국의 방위의무와 관련해 "미일 간에는 서로 '서프라이즈'(깜짝 놀랄 일)는 없다는 점을 확인하고 있다"며 "앞으로 여러 일이 있을지도 모르지만, 사전에 면밀히 연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본의 방위 원칙인 전수방위(專守防衛·공격을 받을 경우에만 방위력 행사가 가능)의 기본 전략은 유지하되 갈수록 안보환경이 어려워지는 만큼 자위대원의 안전 확보를 위해서도 장거리 순항미사일 도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전수방위는 단순히 방위전략으로만 생각하면 매우 어려워진다"며 "상대로부터 첫 공격을 받으면 국토가 전쟁터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먼저 공격하는 편이 압도적으로 유리한 것이 현실이다"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적 기지 공격 능력 보유를 염두에 두고 올해 예산에 미국 및 노르웨이제 순항미사일 도입 관련 비용을 반영했다. 사거리는 미국제는 900㎞, 노르웨이제는 500㎞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