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단독] 천주교도 ‘미투’ 침묵 깬 7년 악몽 …“결코 잊을 수 없었다”
차별과 인권을 다루는 KBS 특별취재팀 앞으로 지난 15일 새벽 2시, 엄청난 메일 한 통이...
[단독] 현직 신부도 성폭행 시도…“저 좀 구해주세요”
[단독] 현직 신부도 성폭행 시도…“저 좀 구해주세요”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운동이 확산되는 가운데, 유명 천주교 신부가 여성 신도를 성추행하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日 호쿠리쿠 등 지난주부터 이어진 폭설로 15명 사망…220여 명 부상
입력 2018.02.14 (15:54) | 수정 2018.02.14 (15:57) 인터넷 뉴스
日 호쿠리쿠 등 지난주부터 이어진 폭설로 15명 사망…220여 명 부상
지난주 일본 호쿠리쿠 지방 등을 강타한 폭설로 지금까지 15명이 숨지고 220여 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일본 총무성 소방청은 14일 오전까지 집계 결과, 지난주부터 폭설이 내린 호쿠리쿠 지방의 니가타 현과 후쿠이 현, 도야마 현에서 제설작업 중 사고 등으로 15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또 호쿠리쿠와 도호쿠 지방 전체에서 222명이 다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우리나라 동해와 인접한 일본 호쿠리쿠 산악 지역 등에 기록적인 폭설이 내려, 야마가타 현 일부 지역에는 13일 오후 9시까지 적설량이 4m 45cm를 기록했다. 이는 일본 관측 사상 4번째로 많은 적설량이다.

또 14일 오전 11시 기준으로 후쿠이 현 2m 78cm, 니가타 현 2m 53cm 등 상당수 지역에서 평년을 훨씬 웃도는 적설량을 기록했다.

기상청은 14일 저녁부터 15일 새벽까지 강풍과 함께 지역적으로 많은 눈이 내린 뒤 기온이 오르면서 눈사태 등의 위험이 높아질 것으로 보고, 눈 피해 예방에 각별히 주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日 호쿠리쿠 등 지난주부터 이어진 폭설로 15명 사망…220여 명 부상
    • 입력 2018.02.14 (15:54)
    • 수정 2018.02.14 (15:57)
    인터넷 뉴스
日 호쿠리쿠 등 지난주부터 이어진 폭설로 15명 사망…220여 명 부상
지난주 일본 호쿠리쿠 지방 등을 강타한 폭설로 지금까지 15명이 숨지고 220여 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일본 총무성 소방청은 14일 오전까지 집계 결과, 지난주부터 폭설이 내린 호쿠리쿠 지방의 니가타 현과 후쿠이 현, 도야마 현에서 제설작업 중 사고 등으로 15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또 호쿠리쿠와 도호쿠 지방 전체에서 222명이 다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우리나라 동해와 인접한 일본 호쿠리쿠 산악 지역 등에 기록적인 폭설이 내려, 야마가타 현 일부 지역에는 13일 오후 9시까지 적설량이 4m 45cm를 기록했다. 이는 일본 관측 사상 4번째로 많은 적설량이다.

또 14일 오전 11시 기준으로 후쿠이 현 2m 78cm, 니가타 현 2m 53cm 등 상당수 지역에서 평년을 훨씬 웃도는 적설량을 기록했다.

기상청은 14일 저녁부터 15일 새벽까지 강풍과 함께 지역적으로 많은 눈이 내린 뒤 기온이 오르면서 눈사태 등의 위험이 높아질 것으로 보고, 눈 피해 예방에 각별히 주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