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靑 ‘가상화폐’ 답변 맹탕…사과부터 해야”
입력 2018.02.14 (16:08) 수정 2018.02.14 (16:12) 인터넷 뉴스
한국당 “靑 ‘가상화폐’ 답변 맹탕…사과부터 해야”
자유한국당은 14일(오늘) 청와대가 '가상화폐 규제 반대' 국민청원에 대한 답변을 내놓은 것과 관련해 "시장혼란 부추긴 가상화폐 정책에 대한 사과가 우선"이라고 지적했다.

신보라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가상화폐 규제반대 국민청원에 대한 청와대의 공식답변은 알맹이도 없고 진정성도 없는 맹탕이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신 원내대변인은 "검토하겠다,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노력하겠다는 틀에 박힌 번지르르한 말만 반복했다. 어려운 질문에는 국제적인 동향에 맞춰가겠다는 애매한 답변을 내놓았다"면서 "이런 답변이나 듣자고 국민들이 청원을 한 것이 아니"라고 비판했다.

이어 "하루 아침에 범죄자로 몰린 일반 시민들의 억울함과 거래소 폐지라는 설익은 정책을 경솔하게 던져댄 정부에 대한 국민의 엄중한 비판으로 받아들여야 한다"면서 "정부는 경솔한 조치로 시장 혼란을 부추기고 선량한 국민에게 피해를 입힌 것에 대해 사과부터 하라"고 촉구했다.
  • 한국당 “靑 ‘가상화폐’ 답변 맹탕…사과부터 해야”
    • 입력 2018.02.14 (16:08)
    • 수정 2018.02.14 (16:12)
    인터넷 뉴스
한국당 “靑 ‘가상화폐’ 답변 맹탕…사과부터 해야”
자유한국당은 14일(오늘) 청와대가 '가상화폐 규제 반대' 국민청원에 대한 답변을 내놓은 것과 관련해 "시장혼란 부추긴 가상화폐 정책에 대한 사과가 우선"이라고 지적했다.

신보라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가상화폐 규제반대 국민청원에 대한 청와대의 공식답변은 알맹이도 없고 진정성도 없는 맹탕이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신 원내대변인은 "검토하겠다,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노력하겠다는 틀에 박힌 번지르르한 말만 반복했다. 어려운 질문에는 국제적인 동향에 맞춰가겠다는 애매한 답변을 내놓았다"면서 "이런 답변이나 듣자고 국민들이 청원을 한 것이 아니"라고 비판했다.

이어 "하루 아침에 범죄자로 몰린 일반 시민들의 억울함과 거래소 폐지라는 설익은 정책을 경솔하게 던져댄 정부에 대한 국민의 엄중한 비판으로 받아들여야 한다"면서 "정부는 경솔한 조치로 시장 혼란을 부추기고 선량한 국민에게 피해를 입힌 것에 대해 사과부터 하라"고 촉구했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