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단독] 천주교도 ‘미투’ 침묵 깬 7년 악몽 …“결코 잊을 수 없었다”
차별과 인권을 다루는 KBS 특별취재팀 앞으로 지난 15일 새벽 2시, 엄청난 메일 한 통이...
[단독] 현직 신부도 성폭행 시도…“저 좀 구해주세요”
[단독] 현직 신부도 성폭행 시도…“저 좀 구해주세요”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운동이 확산되는 가운데, 유명 천주교 신부가 여성 신도를 성추행하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여야,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에 정부 대책 요구 ISSUE
입력 2018.02.14 (16:09) | 수정 2018.02.14 (16:13) 인터넷 뉴스
여야,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에 정부 대책 요구
여야 정치권이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 결정에 대해 정부의 신속한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야당은 정부의 선제적 대응이 없었다며 비판한 반면, 여당은 기업의 책임을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14일(오늘)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지역 경제의 불안을 진정하기 위한 정부의 적극적이고 신속한 대책이 필요하다"며 "여당도 관련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군산공장과 협력업체 직원에 대한 실업 대책이 시급하다"면서 "경영 정상화 방안을 지속 협의해 일자리와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도 오늘 최고위원 간담회에서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로 1만여 명 가까운 근로자가 차가운 길거리에 내몰리게 됐고, 군산 경제가 파산 상황에 직면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군산을 특별고용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행정·재정·금융 지원을 신속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는 최고위원회에서 "전북과 군산의 지역경제가 초토화되고 있다"면서 "정부는 군산 지역을 특별고용재난지역으로 선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평당은 또 정동영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GM군산공장폐쇄 특별대책위'를 구성했다.

앞서 자유한국당도 13일(어제) 김성원 원내대변인 논평을 통해 "지역경제가 파탄 날 위기에 처했다"며 "정부는 당장 한국GM 근로자를 살리고 군산을 살리는 방법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동시에 "일이 이 지경이 될 때까지 문재인 정부는 도대체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표도 "정부는 선제대책 없이 수수방관했다. 문재인 정부의 구호뿐인 일자리 대책으로 국민은 실업 폭탄에 울고 있고,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는 신기루가 됐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고 정부 책임론을 거론했다.

민평당 조배숙 대표도 "근로자들을 거리로 내쫓은 GM의 일방적인 폐쇄 결정도 문제지만, 손을 놓고 있었던 정부의 안이한 대처도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한국GM사태는 10년간 경영진의 부실경영 방치했기 때문에 발생한 일"이라면서 "지역경제와 노동자의 생존권 문제를 앞에 두고도 오로지 정부 비판의 정쟁 소재로만 삼는 한국당의 무책임한 태도는 문제 해결에 도움이 안 된다"고 반박했다.

또 "자구책도 없이 공장을 폐쇄해 하루아침에 일자리 잃는 노동자들의 어려움을 고민하고 대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경영 부실을 한국 정부에 떠넘길 것이 아니라 방만 경영을 반성하고 자구책 마련에 우선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여야,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에 정부 대책 요구
    • 입력 2018.02.14 (16:09)
    • 수정 2018.02.14 (16:13)
    인터넷 뉴스
여야,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에 정부 대책 요구
여야 정치권이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 결정에 대해 정부의 신속한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야당은 정부의 선제적 대응이 없었다며 비판한 반면, 여당은 기업의 책임을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14일(오늘)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지역 경제의 불안을 진정하기 위한 정부의 적극적이고 신속한 대책이 필요하다"며 "여당도 관련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군산공장과 협력업체 직원에 대한 실업 대책이 시급하다"면서 "경영 정상화 방안을 지속 협의해 일자리와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도 오늘 최고위원 간담회에서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로 1만여 명 가까운 근로자가 차가운 길거리에 내몰리게 됐고, 군산 경제가 파산 상황에 직면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군산을 특별고용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행정·재정·금융 지원을 신속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는 최고위원회에서 "전북과 군산의 지역경제가 초토화되고 있다"면서 "정부는 군산 지역을 특별고용재난지역으로 선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평당은 또 정동영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GM군산공장폐쇄 특별대책위'를 구성했다.

앞서 자유한국당도 13일(어제) 김성원 원내대변인 논평을 통해 "지역경제가 파탄 날 위기에 처했다"며 "정부는 당장 한국GM 근로자를 살리고 군산을 살리는 방법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동시에 "일이 이 지경이 될 때까지 문재인 정부는 도대체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표도 "정부는 선제대책 없이 수수방관했다. 문재인 정부의 구호뿐인 일자리 대책으로 국민은 실업 폭탄에 울고 있고,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는 신기루가 됐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고 정부 책임론을 거론했다.

민평당 조배숙 대표도 "근로자들을 거리로 내쫓은 GM의 일방적인 폐쇄 결정도 문제지만, 손을 놓고 있었던 정부의 안이한 대처도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한국GM사태는 10년간 경영진의 부실경영 방치했기 때문에 발생한 일"이라면서 "지역경제와 노동자의 생존권 문제를 앞에 두고도 오로지 정부 비판의 정쟁 소재로만 삼는 한국당의 무책임한 태도는 문제 해결에 도움이 안 된다"고 반박했다.

또 "자구책도 없이 공장을 폐쇄해 하루아침에 일자리 잃는 노동자들의 어려움을 고민하고 대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경영 부실을 한국 정부에 떠넘길 것이 아니라 방만 경영을 반성하고 자구책 마련에 우선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