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4·16 세월호 참사 4주기…선체 직립 성공
‘세월호 보고 조작’ 前 청와대 위기센터장 압수수색
입력 2018.02.14 (18:14) 수정 2018.02.14 (19:08) 인터넷 뉴스
‘세월호 보고 조작’ 前 청와대 위기센터장 압수수색
박근혜 정부가 '세월호 참사 보고 시각' 등을 조작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핵심 관계자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며 수사 속도를 높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지난주 신인호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 국가위기관리센터장의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신 전 센터장을 포함해 당시 김석균 해양경찰청장 등 해경 관계자들과 청와대 비서관 및 경호관 등 50명 이상의 관련자들을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2014년 4월 16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언제, 어떻게 세월호 관련 보고를 받았고 이에 대해 어떤 조치를 지시했는지를 중점적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와 함께 '국가안보실이 국가위기 상황의 종합관리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한다'고 규정한 대통령 훈령이 절차 없이 변경된 경위도 조사 중이다.

검찰 관계자는 "세월호 당일 상황에 대해 지금까지 드러난 것보다 양적·질적으로 더 규명된 부분이 있어 계속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문재인 정부는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청와대 보고 일지가 조작되고 위기관리 지침이 사후에 무단 변경된 사실이 발견됐다며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신 전 센터장 등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세월호 보고 조작’ 前 청와대 위기센터장 압수수색
    • 입력 2018.02.14 (18:14)
    • 수정 2018.02.14 (19:08)
    인터넷 뉴스
‘세월호 보고 조작’ 前 청와대 위기센터장 압수수색
박근혜 정부가 '세월호 참사 보고 시각' 등을 조작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핵심 관계자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며 수사 속도를 높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지난주 신인호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 국가위기관리센터장의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신 전 센터장을 포함해 당시 김석균 해양경찰청장 등 해경 관계자들과 청와대 비서관 및 경호관 등 50명 이상의 관련자들을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2014년 4월 16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언제, 어떻게 세월호 관련 보고를 받았고 이에 대해 어떤 조치를 지시했는지를 중점적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와 함께 '국가안보실이 국가위기 상황의 종합관리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한다'고 규정한 대통령 훈령이 절차 없이 변경된 경위도 조사 중이다.

검찰 관계자는 "세월호 당일 상황에 대해 지금까지 드러난 것보다 양적·질적으로 더 규명된 부분이 있어 계속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문재인 정부는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청와대 보고 일지가 조작되고 위기관리 지침이 사후에 무단 변경된 사실이 발견됐다며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신 전 센터장 등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