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망언’ NBC 해설자 두둔…美 언론 논평 논란
[단독] 美 언론, 평창올림픽 잇단 ‘망언’…NBC 해설자 두둔까지
미 포춘(Fortune), ‘망언’ NBC 해설자 두둔미국 경제전문지 포춘(Fortune)이 2018 평창 올림픽...
[특파원 리포트] 고다이라가 경기 후 이상화에게 말한 “チャレッソ”의 의미
고다이라가 이상화에게 말한 “チャレッソ”의 의미
평창 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한국 대표 이상화 선수와 일본 대표 고다이라...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통일부 차관, 주한 中 대사·美 대사 대리 잇따라 면담
입력 2018.02.14 (18:14) | 수정 2018.02.14 (19:11) 인터넷 뉴스
통일부 차관, 주한 中 대사·美 대사 대리 잇따라 면담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오늘(1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외빈접견실에서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대사와 마크 내퍼 주한 미국대사 대리를 잇따라 면담하고 평창올림픽 북한 참가와 고위급 대표단의 방문 성과 등을 설명했다.

천 차관은 마크 내퍼 대사 대리를 만난 자리에서 미국 정부가 평창올림픽이 평화 올림픽으로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않은 것에 대해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앞으로도 한미 간 긴밀히 협조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고 통일부가 전했다.

내퍼 대사는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긴밀한 소통을 바탕으로 평창올림픽이 성공적으로 개최된 것을 축하하며, 그 과정에서 양국 정부가 보여준 긴밀한 협력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고 통일부는 밝혔다.

천 차관과 만난 뒤 추궈홍 대사도 한국 정부의 남북관계 개선 노력과 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노력에 대해 중국 정부는 지금까지도 그래왔듯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협력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천 차관은 향후 한반도 긴장 완화와 비핵화, 남북관계 개선 등을 위해 우리 정부는 미국, 중국 등 국제사회와 함께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천 차관은 앞서 어제(13일)는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를 만나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와 고위급 대표단의 방남 결과에 대해 설명했다.

통일부 차관의 주한 한, 미, 일 공관장 연쇄 면담은 최근 북측 인사들의 방문을 계기로 주요 관련국과 정보를 교환하고 신뢰를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통일부 차관, 주한 中 대사·美 대사 대리 잇따라 면담
    • 입력 2018.02.14 (18:14)
    • 수정 2018.02.14 (19:11)
    인터넷 뉴스
통일부 차관, 주한 中 대사·美 대사 대리 잇따라 면담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오늘(1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외빈접견실에서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대사와 마크 내퍼 주한 미국대사 대리를 잇따라 면담하고 평창올림픽 북한 참가와 고위급 대표단의 방문 성과 등을 설명했다.

천 차관은 마크 내퍼 대사 대리를 만난 자리에서 미국 정부가 평창올림픽이 평화 올림픽으로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않은 것에 대해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앞으로도 한미 간 긴밀히 협조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고 통일부가 전했다.

내퍼 대사는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긴밀한 소통을 바탕으로 평창올림픽이 성공적으로 개최된 것을 축하하며, 그 과정에서 양국 정부가 보여준 긴밀한 협력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고 통일부는 밝혔다.

천 차관과 만난 뒤 추궈홍 대사도 한국 정부의 남북관계 개선 노력과 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노력에 대해 중국 정부는 지금까지도 그래왔듯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협력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천 차관은 향후 한반도 긴장 완화와 비핵화, 남북관계 개선 등을 위해 우리 정부는 미국, 중국 등 국제사회와 함께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천 차관은 앞서 어제(13일)는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를 만나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와 고위급 대표단의 방남 결과에 대해 설명했다.

통일부 차관의 주한 한, 미, 일 공관장 연쇄 면담은 최근 북측 인사들의 방문을 계기로 주요 관련국과 정보를 교환하고 신뢰를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