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속보] 신부 2명, 알고도 ‘침묵’…가해자 신부 징계 수위도 논란
[속보] 성폭력 사제 파문 …‘신부 2명, 알고도 침묵’
어제(23일) KBS가 보도한 '현직 신부의 성폭행 시도' 사건 후속 보도입니다. 가해자인 한 모 ...
이번엔 조재현과 윤호진…‘성추문’에 사과·하차·취소
조재현·윤호진 결국 사과 …크로스 하차·신작 발표 취소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문화 예술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다스 소송비 대납’ 이학수 前 부회장 내일 소환 조사
입력 2018.02.14 (19:16) | 수정 2018.02.14 (19:51)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다스 소송비 대납’ 이학수 前 부회장 내일 소환 조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검찰이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을 내일 전격 소환합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이 제기된 다스의 미국 소송비를 대신 내준 혐읩니다.

김수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내일 오전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을 소환합니다.

이 전 부회장은 다스의 소송비용을 삼성전자가 대납하는 과정에 모종의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스는 BBK 전 대표 김경준 씨를 상대로 투자금 140억 원 반환 소송을 벌여 모두 돌려받았습니다.

검찰은 이 전 부회장을 상대로 삼성전자가 업무 상 관계가 없는 다스에 수십억원으로 추정되는 소송비를 대신 내 준 이유를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또 소송비 대납 이후인 2009년 12월, 비자금 사건으로 집행유예를 받았던 이건희 회장이 단독으로 특별사면된 점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검찰은 내일 소환되는 이 전 부회장을 상대로 이 전 대통령 측의 소송비 대납 지원 요청이 있었는지도 조사할 예정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이 전 부회장이 다스가 이 전 대통령 소유라고 알았거나 이 전 대통령과 긴밀히 관련된 것으로 판단해 소송비를 대납한 만큼 뇌물 성격이 짙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검찰은 지난 8일과 9일 삼성전자 서초동 사옥과 이 전 부회장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해 재무와 법무팀 자료 등을 확보했습니다.

KBS 뉴스 김수영입니다.
  • ‘다스 소송비 대납’ 이학수 前 부회장 내일 소환 조사
    • 입력 2018.02.14 (19:16)
    • 수정 2018.02.14 (19:51)
    뉴스 7
‘다스 소송비 대납’ 이학수 前 부회장 내일 소환 조사
[앵커]

검찰이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을 내일 전격 소환합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이 제기된 다스의 미국 소송비를 대신 내준 혐읩니다.

김수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내일 오전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을 소환합니다.

이 전 부회장은 다스의 소송비용을 삼성전자가 대납하는 과정에 모종의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스는 BBK 전 대표 김경준 씨를 상대로 투자금 140억 원 반환 소송을 벌여 모두 돌려받았습니다.

검찰은 이 전 부회장을 상대로 삼성전자가 업무 상 관계가 없는 다스에 수십억원으로 추정되는 소송비를 대신 내 준 이유를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또 소송비 대납 이후인 2009년 12월, 비자금 사건으로 집행유예를 받았던 이건희 회장이 단독으로 특별사면된 점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검찰은 내일 소환되는 이 전 부회장을 상대로 이 전 대통령 측의 소송비 대납 지원 요청이 있었는지도 조사할 예정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이 전 부회장이 다스가 이 전 대통령 소유라고 알았거나 이 전 대통령과 긴밀히 관련된 것으로 판단해 소송비를 대납한 만큼 뇌물 성격이 짙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검찰은 지난 8일과 9일 삼성전자 서초동 사옥과 이 전 부회장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해 재무와 법무팀 자료 등을 확보했습니다.

KBS 뉴스 김수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