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망언’ NBC 해설자 두둔…美 언론 논평 논란
[단독] 美 언론, 평창올림픽 잇단 ‘망언’…NBC 해설자 두둔까지
미 포춘(Fortune), ‘망언’ NBC 해설자 두둔미국 경제전문지 포춘(Fortune)이 2018 평창 올림픽...
[특파원 리포트] 고다이라가 경기 후 이상화에게 말한 “チャレッソ”의 의미
고다이라가 이상화에게 말한 “チャレッソ”의 의미
평창 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한국 대표 이상화 선수와 일본 대표 고다이라 선수의 대결은 아쉽게도 고다이라 선수의 승리로 끝났다. 한국 선수가 금메달을 땄다면야 더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다스 美 소송비 대납’ 이학수 내일 피의자 신분 소환
입력 2018.02.14 (21:04) | 수정 2018.02.14 (21:3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다스 美 소송비 대납’ 이학수 내일 피의자 신분 소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과거 삼성이 다스 소송비를 대납해 준 사건과 관련해, 내일(15일) 검찰에 소환됩니다.

피의자 신분인데요,

검찰은 내일(15일) 수사를, <뇌물 수사>라고 밝혔습니다.

계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내일(15일) 오전 10시 검찰에 소환됩니다.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사건의 피의자 신분입니다.

검찰은 내일(15일) 조사를 '뇌물 수사'라고 못 박았습니다.

삼성이 대신 내준 다스 측 소송 비용 수십억 원을 뇌물이라고 판단한 겁니다.

검찰은 이 전 부회장이 소송비용 대납 결정과 돈 전달 과정에 관여한 정황을 포착하고, 지난 8일 이 전 부회장 자택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당시 압수 영장에 적시된 혐의는 뇌물공여.

이 전 부회장에 대한 조사 역시 이 혐의에 초점이 맞춰질 전망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특히 "공무원 개입이 없으면 뇌물이 아니"라고 말해 당시 정부 고위인사들로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도 내비쳤습니다.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비자금 사건으로 집행유예형을 선고받은 이건희 회장을 단독 특별사면했던 사실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사면이 소송비 대납 이후인 2009년 12월에 이뤄진 만큼, 대가성이 있었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이학수 전 부회장을 상대로 소송비를 지원한 경위와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의 요청이 있었는지 여부 등을 집중 조사할 예정입니다.

앞서 검찰은 다스의 소송비 대납과 관련해 삼성전자 사옥 등을 지난 7일부터 이틀 동안 압수수색 했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 ‘다스 美 소송비 대납’ 이학수 내일 피의자 신분 소환
    • 입력 2018.02.14 (21:04)
    • 수정 2018.02.14 (21:37)
    뉴스 9
‘다스 美 소송비 대납’ 이학수 내일 피의자 신분 소환
[앵커]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과거 삼성이 다스 소송비를 대납해 준 사건과 관련해, 내일(15일) 검찰에 소환됩니다.

피의자 신분인데요,

검찰은 내일(15일) 수사를, <뇌물 수사>라고 밝혔습니다.

계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내일(15일) 오전 10시 검찰에 소환됩니다.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사건의 피의자 신분입니다.

검찰은 내일(15일) 조사를 '뇌물 수사'라고 못 박았습니다.

삼성이 대신 내준 다스 측 소송 비용 수십억 원을 뇌물이라고 판단한 겁니다.

검찰은 이 전 부회장이 소송비용 대납 결정과 돈 전달 과정에 관여한 정황을 포착하고, 지난 8일 이 전 부회장 자택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당시 압수 영장에 적시된 혐의는 뇌물공여.

이 전 부회장에 대한 조사 역시 이 혐의에 초점이 맞춰질 전망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특히 "공무원 개입이 없으면 뇌물이 아니"라고 말해 당시 정부 고위인사들로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도 내비쳤습니다.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비자금 사건으로 집행유예형을 선고받은 이건희 회장을 단독 특별사면했던 사실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사면이 소송비 대납 이후인 2009년 12월에 이뤄진 만큼, 대가성이 있었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이학수 전 부회장을 상대로 소송비를 지원한 경위와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의 요청이 있었는지 여부 등을 집중 조사할 예정입니다.

앞서 검찰은 다스의 소송비 대납과 관련해 삼성전자 사옥 등을 지난 7일부터 이틀 동안 압수수색 했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