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앵커&리포트] MB 軍, ‘극렬 아이디’ 사찰…‘블랙펜 팀’ 운영까지
입력 2018.02.14 (21:06) 수정 2018.02.14 (21:3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앵커&리포트] MB 軍, ‘극렬 아이디’ 사찰…‘블랙펜 팀’ 운영까지
동영상영역 끝
[앵커]

KBS가 입수한 기무사령부 요원들이 퍼나른 트위터 글입니다.

작성 시점은 모두 2012년 대선 전후로, 당시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과 보수 세력에 우호적인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국방부는 이러한 기무사의 여론 조작 활동에 대해 댓글 조사 TF를 만들어 활동 중인데요.

중간 조사 결과,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가 기무사의 활동에 대한 지시를 했고, 보고를 받았다는 정황이 확인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기무사령부가 정부를 비판하는 성향의 누리꾼 아이디를 수집해 관리한 사실도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보도에 김성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2011년 말.

기무사는 온라인 상에서 정부를 비판하는 댓글을 남긴 누리꾼 아이디 1,000여 개를 수집합니다.

기무사는 이들을 일명 '극렬 아이디'라고 부르며 게시글을 감시하는 등 집중 관리했습니다.

해당 아이디를 악성 소프트웨어 등을 유포한 계정으로 신고해, 사용을 중단시키기도 했습니다.

사실상 '온라인 사찰' 활동입니다.

당시 기무사 사이버 요원들이 청와대 요청으로 보고했던 '극렬 아이디 현황'이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주고받은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청와대가 정부에 비판적인 누리꾼들 현황을 기무사로부터 보고받았다는 것으로, 국방부 댓글 조사 TF는 이런 행위들이 청와대 지시에 따른 것이라는 정황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같은 온라인 사찰은 사이버 사령부도 마찬가지였습니다.

2011년부터 2년여 간, 종북 세력 색출이란 명목으로 정부에 비판적인 글을 쓴 아이디를 분석하는 이른바 '블랙펜 팀'을 운영했습니다.

블랙펜 팀은 2012년에만 960여 개의 아이디를 수집한 뒤 경찰청, 기무사와 공유하는 등 온라인 사찰 행위를 벌여왔습니다.

이 같은 중간조사 결과가 나옴에 따라 김관진 당시 국방부 장관과 청와대 윗선에 대한 직접 조사도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KBS 뉴스 김성수입니다.
  • [앵커&리포트] MB 軍, ‘극렬 아이디’ 사찰…‘블랙펜 팀’ 운영까지
    • 입력 2018.02.14 (21:06)
    • 수정 2018.02.14 (21:37)
    뉴스 9
[앵커&리포트] MB 軍, ‘극렬 아이디’ 사찰…‘블랙펜 팀’ 운영까지
[앵커]

KBS가 입수한 기무사령부 요원들이 퍼나른 트위터 글입니다.

작성 시점은 모두 2012년 대선 전후로, 당시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과 보수 세력에 우호적인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국방부는 이러한 기무사의 여론 조작 활동에 대해 댓글 조사 TF를 만들어 활동 중인데요.

중간 조사 결과,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가 기무사의 활동에 대한 지시를 했고, 보고를 받았다는 정황이 확인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기무사령부가 정부를 비판하는 성향의 누리꾼 아이디를 수집해 관리한 사실도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보도에 김성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2011년 말.

기무사는 온라인 상에서 정부를 비판하는 댓글을 남긴 누리꾼 아이디 1,000여 개를 수집합니다.

기무사는 이들을 일명 '극렬 아이디'라고 부르며 게시글을 감시하는 등 집중 관리했습니다.

해당 아이디를 악성 소프트웨어 등을 유포한 계정으로 신고해, 사용을 중단시키기도 했습니다.

사실상 '온라인 사찰' 활동입니다.

당시 기무사 사이버 요원들이 청와대 요청으로 보고했던 '극렬 아이디 현황'이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주고받은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청와대가 정부에 비판적인 누리꾼들 현황을 기무사로부터 보고받았다는 것으로, 국방부 댓글 조사 TF는 이런 행위들이 청와대 지시에 따른 것이라는 정황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같은 온라인 사찰은 사이버 사령부도 마찬가지였습니다.

2011년부터 2년여 간, 종북 세력 색출이란 명목으로 정부에 비판적인 글을 쓴 아이디를 분석하는 이른바 '블랙펜 팀'을 운영했습니다.

블랙펜 팀은 2012년에만 960여 개의 아이디를 수집한 뒤 경찰청, 기무사와 공유하는 등 온라인 사찰 행위를 벌여왔습니다.

이 같은 중간조사 결과가 나옴에 따라 김관진 당시 국방부 장관과 청와대 윗선에 대한 직접 조사도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KBS 뉴스 김성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