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망언’ NBC 해설자 두둔…美 언론 논평 논란
[단독] 美 언론, 평창올림픽 잇단 ‘망언’…NBC 해설자 두둔까지
미 포춘(Fortune), ‘망언’ NBC 해설자 두둔미국 경제전문지 포춘(Fortune)이 2018 평창 올림픽...
[특파원 리포트] 고다이라가 경기 후 이상화에게 말한 “チャレッソ”의 의미
고다이라가 이상화에게 말한 “チャレッソ”의 의미
평창 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한국 대표 이상화 선수와 일본 대표 고다이라 선수의 대결은 아쉽게도 고다이라 선수의 승리로 끝났다. 한국 선수가 금메달을 땄다면야 더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중국인 “80%가 모바일로 세뱃돈 주겠다”
입력 2018.02.14 (21:24) | 수정 2018.02.14 (21:30) 인터넷 뉴스
중국인 “80%가 모바일로 세뱃돈 주겠다”
중국인 10명 가운데 8명은 세뱃돈을 모바일로 줄 거라고 응답했다.

시장조사업체 라이트스피드가 1천500명의 아시아 소비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중국 소비자의 80%는 위챗(중국판 모바일 메신저)으로 세뱃돈을 줄 것이라고 답했다.

중국에서는 어른들이 직접 주던 세뱃돈(훙바오) 문화가 휴대전화를 이용한 모바일 방식으로 급속히 변하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춘제(중국의 설) 전날 위챗을 통한 세뱃돈 전송이 무려 142억 건에 달했다.

반면에 홍콩, 대만,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응답자의 대부분은 봉투에 지폐를 담아 직접 세뱃돈을 줄 것이라고 답해 중국과 대조를 이뤘다.
  • 중국인 “80%가 모바일로 세뱃돈 주겠다”
    • 입력 2018.02.14 (21:24)
    • 수정 2018.02.14 (21:30)
    인터넷 뉴스
중국인 “80%가 모바일로 세뱃돈 주겠다”
중국인 10명 가운데 8명은 세뱃돈을 모바일로 줄 거라고 응답했다.

시장조사업체 라이트스피드가 1천500명의 아시아 소비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중국 소비자의 80%는 위챗(중국판 모바일 메신저)으로 세뱃돈을 줄 것이라고 답했다.

중국에서는 어른들이 직접 주던 세뱃돈(훙바오) 문화가 휴대전화를 이용한 모바일 방식으로 급속히 변하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춘제(중국의 설) 전날 위챗을 통한 세뱃돈 전송이 무려 142억 건에 달했다.

반면에 홍콩, 대만,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응답자의 대부분은 봉투에 지폐를 담아 직접 세뱃돈을 줄 것이라고 답해 중국과 대조를 이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