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한번 더! 한번 더! 아∼” 최민정·심석희 안타까운 충돌
[영상]“한번 더! 한번 더! 아∼” 최민정·심석희 안타까운 충돌 순간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심석희(한국체대)와 최민정(성남시청)이 1,000m 결승에서 충돌하며...
스벤 크라머, SNS에 한국어로 “상패 맞아 다친 팬들께 사과”
청동 상패 어떻게 던졌길래 …크라머, 한글로 “팬들께 사과”
네덜란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스벤 크라머가 21일 상패를 잘못 던져 한국인 관객 2명을 다치게 한 것...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중국인 “80%가 모바일로 세뱃돈 주겠다”
입력 2018.02.14 (21:24) | 수정 2018.02.14 (21:30) 인터넷 뉴스
중국인 “80%가 모바일로 세뱃돈 주겠다”
중국인 10명 가운데 8명은 세뱃돈을 모바일로 줄 거라고 응답했다.

시장조사업체 라이트스피드가 1천500명의 아시아 소비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중국 소비자의 80%는 위챗(중국판 모바일 메신저)으로 세뱃돈을 줄 것이라고 답했다.

중국에서는 어른들이 직접 주던 세뱃돈(훙바오) 문화가 휴대전화를 이용한 모바일 방식으로 급속히 변하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춘제(중국의 설) 전날 위챗을 통한 세뱃돈 전송이 무려 142억 건에 달했다.

반면에 홍콩, 대만,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응답자의 대부분은 봉투에 지폐를 담아 직접 세뱃돈을 줄 것이라고 답해 중국과 대조를 이뤘다.
  • 중국인 “80%가 모바일로 세뱃돈 주겠다”
    • 입력 2018.02.14 (21:24)
    • 수정 2018.02.14 (21:30)
    인터넷 뉴스
중국인 “80%가 모바일로 세뱃돈 주겠다”
중국인 10명 가운데 8명은 세뱃돈을 모바일로 줄 거라고 응답했다.

시장조사업체 라이트스피드가 1천500명의 아시아 소비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중국 소비자의 80%는 위챗(중국판 모바일 메신저)으로 세뱃돈을 줄 것이라고 답했다.

중국에서는 어른들이 직접 주던 세뱃돈(훙바오) 문화가 휴대전화를 이용한 모바일 방식으로 급속히 변하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춘제(중국의 설) 전날 위챗을 통한 세뱃돈 전송이 무려 142억 건에 달했다.

반면에 홍콩, 대만,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응답자의 대부분은 봉투에 지폐를 담아 직접 세뱃돈을 줄 것이라고 답해 중국과 대조를 이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