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망언’ NBC 해설자 두둔…美 언론 논평 논란
[단독] 美 언론, 평창올림픽 잇단 ‘망언’…NBC 해설자 두둔까지
미 포춘(Fortune), ‘망언’ NBC 해설자 두둔미국 경제전문지 포춘(Fortune)이 2018 평창 올림픽...
[특파원 리포트] 고다이라가 경기 후 이상화에게 말한 “チャレッソ”의 의미
고다이라가 이상화에게 말한 “チャレッソ”의 의미
평창 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한국 대표 이상화 선수와 일본 대표 고다이라...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하와이행 미 항공기 엔진덮개 부서져 비상 착륙
입력 2018.02.15 (01:11) | 수정 2018.02.15 (01:20) 인터넷 뉴스
하와이행 미 항공기 엔진덮개 부서져 비상 착륙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에서 하와이 호놀룰루로 향하던 미 유나이티드 항공 여객기가 엔진 덮개가 부서진 채로 심하게 흔들리다 가까스로 비상 착륙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항공기에는 승무원을 포함해 모두 370명이 타고 있었다. 승객들은 운항 도중 비행기에서 폭발음이 들린 데다 덮개가 날아가 버린 엔진이 바람에 마구 흔들렸다고 전했다.

승객 앨리슨 슈디어컬은 하와이 뉴스 나우에 "굉음이 들린 뒤 기체가 흔들렸다. 조종석에서 불시착할 수 있다는 방송이 나왔다"고 말했다.

하와이 교통국은 유나이티드 항공기가 호놀룰루 공항에 비상 착륙했으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고 말했다. 미 연방항공청(FAA)은 유나이티드 항공을 상대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 하와이행 미 항공기 엔진덮개 부서져 비상 착륙
    • 입력 2018.02.15 (01:11)
    • 수정 2018.02.15 (01:20)
    인터넷 뉴스
하와이행 미 항공기 엔진덮개 부서져 비상 착륙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에서 하와이 호놀룰루로 향하던 미 유나이티드 항공 여객기가 엔진 덮개가 부서진 채로 심하게 흔들리다 가까스로 비상 착륙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항공기에는 승무원을 포함해 모두 370명이 타고 있었다. 승객들은 운항 도중 비행기에서 폭발음이 들린 데다 덮개가 날아가 버린 엔진이 바람에 마구 흔들렸다고 전했다.

승객 앨리슨 슈디어컬은 하와이 뉴스 나우에 "굉음이 들린 뒤 기체가 흔들렸다. 조종석에서 불시착할 수 있다는 방송이 나왔다"고 말했다.

하와이 교통국은 유나이티드 항공기가 호놀룰루 공항에 비상 착륙했으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고 말했다. 미 연방항공청(FAA)은 유나이티드 항공을 상대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