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망언’ NBC 해설자 두둔…美 언론 논평 논란
[단독] 美 언론, 평창올림픽 잇단 ‘망언’…NBC 해설자 두둔까지
미 포춘(Fortune), ‘망언’ NBC 해설자 두둔미국 경제전문지 포춘(Fortune)이 2018 평창 올림픽...
[특파원 리포트] 고다이라가 경기 후 이상화에게 말한 “チャレッソ”의 의미
고다이라가 이상화에게 말한 “チャレッソ”의 의미
평창 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한국 대표 이상화 선수와 일본 대표 고다이라...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日정상 “北비핵화 압박지속”…트럼프 “美에 공장 더 지어달라”
입력 2018.02.15 (01:11) | 수정 2018.02.15 (09:57) 인터넷 뉴스
美日정상 “北비핵화 압박지속”…트럼프 “美에 공장 더 지어달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4일, 1시간 15분간 전화 통화를 하고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압박을 계속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이 전했다.

아베 총리는 통화에서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를 전제로 한 대화를 요구할 때까지 최대한의 압력을 가하기로 했다고 기자들에게 밝혔다.

아베 총리는 또한 "앞으로 어떻게 북한의 비핵화를 실현해 갈 것인지 이야기했다"며 이날 통화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맞서 미·일 동맹이 흔들리지 않음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순간에도 북한은 핵·미사일 개발을 계속하고 있다. 이런 현실을 직시하지 않으면 안 된다"며 "대화를 위한 대화는 의미가 없다"고 기자들에게 재차 말했다.

NHK는 두 정상이 통화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중 실시가 연기됐던 한미 합동 군사훈련에 대해 북한에 대한 압력을 높이기 위해 패럴림픽이 끝난 후 실시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에 대해 뜻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와 트럼프 대통령은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앞둔 지난 2일 통화를 하고 북한 비핵화를 위해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을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은 바 있다.

한편, 이날 통화 후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여야 의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아베 총리에게 '일본의 대미 투자를 더 늘려서 더 많은 공장을 건설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에 대해 아베 총리가 '일본 제조사들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며 "일본은 많은 공장을 미국에 만들겠다고 이미 발표했지만, 우리는 더 많이 오기를(공장을 더 많이 만들기를) 바란다. 조만간 (일본 제조사의 미국 내 공장 건설 등에 대한) 발표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美日정상 “北비핵화 압박지속”…트럼프 “美에 공장 더 지어달라”
    • 입력 2018.02.15 (01:11)
    • 수정 2018.02.15 (09:57)
    인터넷 뉴스
美日정상 “北비핵화 압박지속”…트럼프 “美에 공장 더 지어달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4일, 1시간 15분간 전화 통화를 하고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압박을 계속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이 전했다.

아베 총리는 통화에서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를 전제로 한 대화를 요구할 때까지 최대한의 압력을 가하기로 했다고 기자들에게 밝혔다.

아베 총리는 또한 "앞으로 어떻게 북한의 비핵화를 실현해 갈 것인지 이야기했다"며 이날 통화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맞서 미·일 동맹이 흔들리지 않음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순간에도 북한은 핵·미사일 개발을 계속하고 있다. 이런 현실을 직시하지 않으면 안 된다"며 "대화를 위한 대화는 의미가 없다"고 기자들에게 재차 말했다.

NHK는 두 정상이 통화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중 실시가 연기됐던 한미 합동 군사훈련에 대해 북한에 대한 압력을 높이기 위해 패럴림픽이 끝난 후 실시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에 대해 뜻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와 트럼프 대통령은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앞둔 지난 2일 통화를 하고 북한 비핵화를 위해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을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은 바 있다.

한편, 이날 통화 후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여야 의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아베 총리에게 '일본의 대미 투자를 더 늘려서 더 많은 공장을 건설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에 대해 아베 총리가 '일본 제조사들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며 "일본은 많은 공장을 미국에 만들겠다고 이미 발표했지만, 우리는 더 많이 오기를(공장을 더 많이 만들기를) 바란다. 조만간 (일본 제조사의 미국 내 공장 건설 등에 대한) 발표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