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한번 더! 한번 더! 아∼” 최민정·심석희 안타까운 충돌
[영상]“한번 더! 한번 더! 아∼” 최민정·심석희 안타까운 충돌 순간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심석희(한국체대)와 최민정(성남시청)이 1,000m 결승에서 충돌하며...
스벤 크라머, SNS에 한국어로 “상패 맞아 다친 팬들께 사과”
청동 상패 어떻게 던졌길래 …크라머, 한글로 “팬들께 사과”
네덜란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스벤 크라머가 21일 상패를 잘못 던져 한국인 관객 2명을 다치게 한 것...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나토, 회원국에 국방비 지출 증액 촉구
입력 2018.02.15 (03:53) | 수정 2018.02.15 (03:54) 인터넷 뉴스
나토, 회원국에 국방비 지출 증액 촉구
유럽과 북미 안보를 책임지고 있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는 14일 브뤼셀에서 이틀간 일정으로 국방장관회의를 시작했다. 첫날 회의에서는 나토 회원국들의 국방비 지출 증액 및 공정한 방위비 분담 문제가 집중 논의됐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옌스 스톨텔베르크 사무총장은 이날 나토 29개 회원국 가운데 8개 회원국만이 GDP(국내총생산)의 2% 이상을 국방비로 지출한다는 목표를 올해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러시아의 위협에 대비하기 위해 국방비 지출을 계속 늘려나갈 것을 회원국들에 촉구했다.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도 회의에서 회원국들에게 더 많은 예산과 군사장비를 비축할 것과 나토 작전에 더 많은 재원을 제공할 것을 요구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나토는 러시아의 크림반도 강제병합 이후인 지난 2014년 영국 웨일스에서 개최한 정상회의에서 국방비 지출을 오는 2024년까지 GDP 2% 이상으로 확대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현재 미국은 나머지 28개 나토 회원국의 국방비를 합친 것보다 더 많은 국방비 예산을 지출하고 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런 점을 내세워 유럽 회원국들이 방위비를 공정하게 분담하지 않고 안보를 미국에 의존하고 있다며, 국방비 지출 가이드라인을 지키지 않으면 나토와 동맹관계를 재검토하겠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 나토, 회원국에 국방비 지출 증액 촉구
    • 입력 2018.02.15 (03:53)
    • 수정 2018.02.15 (03:54)
    인터넷 뉴스
나토, 회원국에 국방비 지출 증액 촉구
유럽과 북미 안보를 책임지고 있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는 14일 브뤼셀에서 이틀간 일정으로 국방장관회의를 시작했다. 첫날 회의에서는 나토 회원국들의 국방비 지출 증액 및 공정한 방위비 분담 문제가 집중 논의됐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옌스 스톨텔베르크 사무총장은 이날 나토 29개 회원국 가운데 8개 회원국만이 GDP(국내총생산)의 2% 이상을 국방비로 지출한다는 목표를 올해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러시아의 위협에 대비하기 위해 국방비 지출을 계속 늘려나갈 것을 회원국들에 촉구했다.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도 회의에서 회원국들에게 더 많은 예산과 군사장비를 비축할 것과 나토 작전에 더 많은 재원을 제공할 것을 요구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나토는 러시아의 크림반도 강제병합 이후인 지난 2014년 영국 웨일스에서 개최한 정상회의에서 국방비 지출을 오는 2024년까지 GDP 2% 이상으로 확대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현재 미국은 나머지 28개 나토 회원국의 국방비를 합친 것보다 더 많은 국방비 예산을 지출하고 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런 점을 내세워 유럽 회원국들이 방위비를 공정하게 분담하지 않고 안보를 미국에 의존하고 있다며, 국방비 지출 가이드라인을 지키지 않으면 나토와 동맹관계를 재검토하겠다고 주장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