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차별과 인권을 다루는 KBS 특별취재팀 앞으로 지난 15일 새벽 2시, 엄청난 메일 한 통이...
김보름 내일 매스스타트 출전…파벌싸움에 깨진 팀워크?
풀리지 않는 ‘3대 미스터리’…김보름, 논란 딛고 출전 결정
지난 19일 여자 팀 추월 대표팀의 무너진 팀워크 논란이 발생한 지 4일이 지났다. 김보름과 박지우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日 “독도는 일본땅” 또 도발…고교학습지도요령 개정
입력 2018.02.15 (06:08) | 수정 2018.02.15 (06:13)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日 “독도는 일본땅” 또 도발…고교학습지도요령 개정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이 독도를 두고 또 도발했습니다.

고교 학습지도요령에 독도는 일본땅이라고 처음 명시했는데요.

법적 구속력이 있어서 모든 교과서와 학교는 이를 따라야 합니다.

도쿄 이민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 문부과학성이 10년 만에 새로 내놓은 고등학교 학습지도요령입니다.

지리와 역사 과목 등에서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명시하고 가르치도록 했습니다.

초중학교 학습지도요령을 지난해 개정한 데 이어 고교 학습지도요령까지 올해 개정한 겁니다.

중학교까지 실시한 왜곡된 역사 교육을 고등학교에서도 이어가겠다는 셈법입니다.

학습지도요령은 교과서 검정 등의 기준이 되는 최상위 원칙으로 법적 구속력이 있기 때문에 무게감이 다릅니다.

또 10년 주기로 개정되기 때문에 한번 바뀐 내용을 바로잡으려면 10년이 걸립니다.

이번 고교학습지도요령은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2022년부터 현장에 적용될 예정입니다.

교과서를 통한 일본의 독도 도발이 시작된 건 2008년부텁니다.

이 때는 독도를 두고 한일 양국의 주장에 차이가 있다는 정도였습니다.

그러다 2012년 아베 정권이 들어선 이후 독도 도발이 본격화됐습니다.

시마네 현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정부 고위 인사를 파견하고 한국이 독도를 불법 점령했다는 내용이 초등학교 교과서에 실렸습니다.

그리고 이제는 독도가 일본땅이라는 왜곡된 주장에 법적 구속력까지 부여하는 상황에 이르렀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 日 “독도는 일본땅” 또 도발…고교학습지도요령 개정
    • 입력 2018.02.15 (06:08)
    • 수정 2018.02.15 (06:13)
    뉴스광장 1부
日 “독도는 일본땅” 또 도발…고교학습지도요령 개정
[앵커]

일본이 독도를 두고 또 도발했습니다.

고교 학습지도요령에 독도는 일본땅이라고 처음 명시했는데요.

법적 구속력이 있어서 모든 교과서와 학교는 이를 따라야 합니다.

도쿄 이민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 문부과학성이 10년 만에 새로 내놓은 고등학교 학습지도요령입니다.

지리와 역사 과목 등에서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명시하고 가르치도록 했습니다.

초중학교 학습지도요령을 지난해 개정한 데 이어 고교 학습지도요령까지 올해 개정한 겁니다.

중학교까지 실시한 왜곡된 역사 교육을 고등학교에서도 이어가겠다는 셈법입니다.

학습지도요령은 교과서 검정 등의 기준이 되는 최상위 원칙으로 법적 구속력이 있기 때문에 무게감이 다릅니다.

또 10년 주기로 개정되기 때문에 한번 바뀐 내용을 바로잡으려면 10년이 걸립니다.

이번 고교학습지도요령은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2022년부터 현장에 적용될 예정입니다.

교과서를 통한 일본의 독도 도발이 시작된 건 2008년부텁니다.

이 때는 독도를 두고 한일 양국의 주장에 차이가 있다는 정도였습니다.

그러다 2012년 아베 정권이 들어선 이후 독도 도발이 본격화됐습니다.

시마네 현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정부 고위 인사를 파견하고 한국이 독도를 불법 점령했다는 내용이 초등학교 교과서에 실렸습니다.

그리고 이제는 독도가 일본땅이라는 왜곡된 주장에 법적 구속력까지 부여하는 상황에 이르렀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