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또 등장한 조현민 막말 녹취…“징계해! 월급에서 돈 까든가!”
또 등장한 조현민 막말 녹취…“징계해! 월급에서 돈 까든가!”
'갑질 논란'의 중심에 있는 조현민 진에어 부사장의 막말이 담긴 새로운 음성파일을 KBS가 입수...
[나는 대한민국 미혼모입니다] ③ 결혼해야 ‘엄마’인가요?
[나는 대한민국 미혼모입니다] ③ 결혼해야 ‘엄마’인가요?
외국 언론들이 한국의 미혼모 문제에 이토록이나 관심이 높은 줄 몰랐다. 우리가 마치 외국 어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강릉올림픽파크 강풍…관람객 주의 필요
입력 2018.02.15 (06:48) | 수정 2018.02.15 (07:01)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강릉올림픽파크 강풍…관람객 주의 필요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빙상 경기가 열리는 강릉은 어제 강풍경보가 내려지면서 경기장인 올림픽파크 입장객을 퇴장 조치할 정도로 운영에 차질을 빚었습니다.

다행히 새벽부터 잦아들긴 했지만 또 다시 강풍이 불 경우에 대비한 안전 대책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김영인 기자입니다.

[리포트]

강풍에 찢겨 홍보 조형물 천막이 떨어져 날아갑니다.

천막 기둥 하나에만 경찰이 4명이나 달라 붙어 무너지는 걸 간신히 막습니다.

거센 바람에 떨어진 목도리를 붙잡기가 쉽지 않고 똑바로 걷기도 버겁습니다.

[정슬기/광주광역시 북구 : "모래도 많이 불고 막 날아갈 것 같고 다 넘어져요."]

보시는 것처럼 바람이 너무 강해서 이곳 강릉 올림픽 파크 안에 있는 주요 시설들은 안전 사고에 대비해 모두 운영을 중지했습니다.

시작이 임박한 경기 외에 나머지 관람객들에겐 퇴장 조치가 내려졌습니다.

[운영요원 : "관중 여러분의 안전을 위하여 신속하게 퇴장을 부탁드립니다."]

또 시설물이 날아가 관람객들이 다치지 않도록 천막을 철거하고 검색대와 안전펜스 등도 모두 눕혀놨습니다.

[운영요원 : "위험해서요. 관중들이 입장하는데 위험해서 눕혀놨어요."]

올림픽을 맞아 경포호에 설치된 대형 달 풍선은 강풍에 도로까지 날아와 교통안전을 위협하기도 했습니다.

강원지방기상청은 강릉 지역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20미터 안팎에 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오늘 새벽쯤 강풍은 다소 잦아들었지만 앞으로 다시 강풍이 불 경우, 관람객 안전 확보가 시급해 보입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 강릉올림픽파크 강풍…관람객 주의 필요
    • 입력 2018.02.15 (06:48)
    • 수정 2018.02.15 (07:01)
    뉴스광장 1부
강릉올림픽파크 강풍…관람객 주의 필요
[앵커]

빙상 경기가 열리는 강릉은 어제 강풍경보가 내려지면서 경기장인 올림픽파크 입장객을 퇴장 조치할 정도로 운영에 차질을 빚었습니다.

다행히 새벽부터 잦아들긴 했지만 또 다시 강풍이 불 경우에 대비한 안전 대책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김영인 기자입니다.

[리포트]

강풍에 찢겨 홍보 조형물 천막이 떨어져 날아갑니다.

천막 기둥 하나에만 경찰이 4명이나 달라 붙어 무너지는 걸 간신히 막습니다.

거센 바람에 떨어진 목도리를 붙잡기가 쉽지 않고 똑바로 걷기도 버겁습니다.

[정슬기/광주광역시 북구 : "모래도 많이 불고 막 날아갈 것 같고 다 넘어져요."]

보시는 것처럼 바람이 너무 강해서 이곳 강릉 올림픽 파크 안에 있는 주요 시설들은 안전 사고에 대비해 모두 운영을 중지했습니다.

시작이 임박한 경기 외에 나머지 관람객들에겐 퇴장 조치가 내려졌습니다.

[운영요원 : "관중 여러분의 안전을 위하여 신속하게 퇴장을 부탁드립니다."]

또 시설물이 날아가 관람객들이 다치지 않도록 천막을 철거하고 검색대와 안전펜스 등도 모두 눕혀놨습니다.

[운영요원 : "위험해서요. 관중들이 입장하는데 위험해서 눕혀놨어요."]

올림픽을 맞아 경포호에 설치된 대형 달 풍선은 강풍에 도로까지 날아와 교통안전을 위협하기도 했습니다.

강원지방기상청은 강릉 지역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20미터 안팎에 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오늘 새벽쯤 강풍은 다소 잦아들었지만 앞으로 다시 강풍이 불 경우, 관람객 안전 확보가 시급해 보입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