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원의 배구 ‘스노발리볼’
입력 2018.02.15 (06:56) 수정 2018.02.15 (07:07)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설원의 배구 ‘스노발리볼’
동영상영역 끝
[앵커]

'스노우 발리볼'은 눈밭에서 펼치는 겨울철 이색 배구 경기인데요.

평창올림픽을 맞아 '배구 여제 '김연경이 직접 나서 '스노우 발리볼'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서병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환호성과 함께 털모자를 쓴 '배구 여제' 김연경이 눈밭으로 걸어들어옵니다.

'배구 여제' 김연경이 눈밭에서 배구 시범에 나선 건 겨울철 이색 배구, '스노우 발리볼'을 알리기 위해서입니다.

하얀 눈밭 위에서 열린 3대3 경기.

난생처음 눈 위에서의 경기였지만 김연경은 배구 여제다운 실력을 뽐냈습니다.

[김연경/여자배구 국가대표 : "추운 것도 모를 만큼 정말 즐겁게 경기했던 것 같아요. 만약 기회가 된다면 (스노우 발리볼에) 한 번 도전해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눈밭 위에서 펼쳐진 이색 배구 경기는 관중들의 눈을 단번에 사로잡았습니다.

선수들의 멋진 랠리나 몸을 던지는 호수비가 나올 때마다 관중들은 큰 환호를 보냈습니다.

[서주은/서울시 구로구 : "눈 위에서 하는 배구 경기 처음 봤는데 너무 재밌었고, 다 같이 응원하는 게 또 너무 재밌었어요."]

관중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선사한 '스노우 발리볼'.

국제배구연맹은 앞으로 '스노우 발리볼'의 경기규칙과 규정 등을 검토해 유스올림픽에 시범 종목 지정을 추진해 나갈 예정입니다.

KBS 뉴스 서병립입니다.
  • 설원의 배구 ‘스노발리볼’
    • 입력 2018.02.15 (06:56)
    • 수정 2018.02.15 (07:07)
    뉴스광장 1부
설원의 배구 ‘스노발리볼’
[앵커]

'스노우 발리볼'은 눈밭에서 펼치는 겨울철 이색 배구 경기인데요.

평창올림픽을 맞아 '배구 여제 '김연경이 직접 나서 '스노우 발리볼'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서병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환호성과 함께 털모자를 쓴 '배구 여제' 김연경이 눈밭으로 걸어들어옵니다.

'배구 여제' 김연경이 눈밭에서 배구 시범에 나선 건 겨울철 이색 배구, '스노우 발리볼'을 알리기 위해서입니다.

하얀 눈밭 위에서 열린 3대3 경기.

난생처음 눈 위에서의 경기였지만 김연경은 배구 여제다운 실력을 뽐냈습니다.

[김연경/여자배구 국가대표 : "추운 것도 모를 만큼 정말 즐겁게 경기했던 것 같아요. 만약 기회가 된다면 (스노우 발리볼에) 한 번 도전해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눈밭 위에서 펼쳐진 이색 배구 경기는 관중들의 눈을 단번에 사로잡았습니다.

선수들의 멋진 랠리나 몸을 던지는 호수비가 나올 때마다 관중들은 큰 환호를 보냈습니다.

[서주은/서울시 구로구 : "눈 위에서 하는 배구 경기 처음 봤는데 너무 재밌었고, 다 같이 응원하는 게 또 너무 재밌었어요."]

관중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선사한 '스노우 발리볼'.

국제배구연맹은 앞으로 '스노우 발리볼'의 경기규칙과 규정 등을 검토해 유스올림픽에 시범 종목 지정을 추진해 나갈 예정입니다.

KBS 뉴스 서병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