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망언’ NBC 해설자 두둔…美 언론 논평 논란
[단독] 美 언론, 평창올림픽 잇단 ‘망언’…NBC 해설자 두둔까지
미 포춘(Fortune), ‘망언’ NBC 해설자 두둔미국 경제전문지 포춘(Fortune)이 2018 평창 올림픽...
[특파원 리포트] 고다이라가 경기 후 이상화에게 말한 “チャレッソ”의 의미
고다이라가 이상화에게 말한 “チャレッソ”의 의미
평창 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한국 대표 이상화 선수와 일본 대표 고다이라...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오늘의 평창] 윤성빈 금빛질주 ‘스타트’…아이스하키 백지선호 첫 출격 ISSUE
입력 2018.02.15 (07:00) 인터넷 뉴스
[오늘의 평창] 윤성빈 금빛질주 ‘스타트’…아이스하키 백지선호 첫 출격
스켈레톤 세계랭킹 1위 윤성빈이 한국 썰매 종목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을 노린다.

윤성빈은 15일 오전 10시 평창 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경기에 출전한다.

스켈레톤은 썰매에 배를 대고 누운 채 머리부터 내려오는 종목으로 15일과 16일 두 차례씩, 총 4번의 주행 기록을 합산해 순위를 매긴다. 스켈레톤을 포함해 썰매 종목을 통틀어 올림픽 메달을 따낸 한국 선수는 아직 없다.


지난 시즌을 세계랭킹 3위(월드컵 기준 2위)로 마친 윤성빈은 이번 시즌 들어 10년 가까운 세월 동안 마르틴스 두쿠르스(라트비아)가 쥐고 있던 세계랭킹 1위 자리를 빼앗으며 금메달 후보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윤성빈은 올 시즌 6차례의 월드컵에서 금메달 4개, 은메달 2개를 목에 걸었다. 두쿠르스는 금메달 2개, 은메달 2개에 그쳤다.

지난 시즌 세계랭킹 2위이자 2014년 소치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알렉산더 트레티아코프(러시아)는 당시 금지약물을 복용했던 것이 뒤늦게 드러나 이번 대회에는 출전하지 못한다.

경쟁자의 출전이 무산되고 홈 이점까지 더해져 윤성빈의 금메달 수확이 점쳐지고 있다.

13일 평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연습경기에서 한국의 윤성빈이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사진 출처: 연합뉴스]13일 평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연습경기에서 한국의 윤성빈이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사진 출처: 연합뉴스]

'백지선 호' 올림픽 데뷔전…'평창의 기적' 쓸까?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백지선 호'도 세계랭킹 6위 체코와 역사적인 올림픽 데뷔전을 치른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처음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는다.

한국 대표팀은 15일 밤 9시 10분 강릉 하키센터에서 체코와 남자 아이스하키 조별 예선전에 나선다.

한국은 이번 올림픽에 출전한 12개국 가운데 세계랭킹 21위로 가장 약체로 평가된다. 반면 체코는 1988 나가노 올림픽에서 금메달, 2006 토리노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따낸 전통의 강호다. 남은 조별리그 상대도 스위스(7위), 캐나다(1위)라 4강 플레이오프 진출이 만만치 않다.

하지만 한국은 '평창의 기적'을 꿈꾸고 있다. 2014년 7월 백지선 감독이 부임하고 귀화 선수까지 가세하며 전력이 급상승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4월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디비전 1그룹 A(2부리그)에서 준우승하며 한국 아이스하키 사상 최초로 1부리그 승격까지 이뤄내며 '키예프의 기적'을 보여줬다.

'키예프의 기적'을 일궈낸 한국은 이제 '평창의 기적'을 노린다.

 11일 강릉 하키센터에서 백지선 남자 아이스하키 한국 대표팀 감독이 평창동계올림픽 조별 예선을 앞두고 훈련을 하면서 선수들에게 전략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출처: 연합뉴스] 11일 강릉 하키센터에서 백지선 남자 아이스하키 한국 대표팀 감독이 평창동계올림픽 조별 예선을 앞두고 훈련을 하면서 선수들에게 전략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출처: 연합뉴스]

'장거리 간판' 이승훈 10,000m 출격…'컬스데이' 열풍 잇는다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 간판' 이승훈은 10,000m에 출격한다. 이승훈은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10,000m 금메달리스트다.

이승훈은 15일 밤 8시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리는 빙속 최장거리 종목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0m에 출전한다.

이승훈은 이번 대회 남자 매스스타트의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10,000m에서 메달 획득 가능성은 높지 않다. 10,000m 출전으로 매스스타트 경기에 지장을 줄 수 있지만 이승훈은 한국 빙속 장거리의 명맥을 잇기 위해 출전을 강행하기로 했다.

1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0m에 출전한 이승훈이 결승선을 통과한 뒤 손 인사하고 있다. [사진 출처: 연합뉴스]1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0m에 출전한 이승훈이 결승선을 통과한 뒤 손 인사하고 있다. [사진 출처: 연합뉴스]

4년 전 '컬스데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화제가 된 여자 컬링 대표팀은 세계랭킹 1위 캐나다와 맞붙는다.

김은정(스킵)·김영미(리드)·김선영(세컨드)·김경애(서드)·김초희(후보)로 구성된 한국 대표팀은 15일 오전 9시 5분 강릉 컬링센터에서 캐나다와 예선 1차전에 나선다.

레이철 호먼이 스킵으로 있는 캐나다는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히는 강팀이다. 호먼 팀은 지난해 세계 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13전 전승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세계선수권에서 한 번도 지지 않고 우승한 건 호먼 팀이 최초였다.

12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여자 컬링 연습에서 한국 대표팀의 김경애가 스톤을 밀고 있다. [사진 출처: 연합뉴스]12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여자 컬링 연습에서 한국 대표팀의 김경애가 스톤을 밀고 있다. [사진 출처: 연합뉴스]

하지만 한국 여자 컬링팀도 기세에서 밀리지 않는다. 대표팀은 지난달 '월드 컬링 투어' 중 메이저 대회인 '메리디안 캐나다 오픈 그랜드슬램 오브 컬링'에서 동메달을 차지했다. 이 대회 8강 상대가 호먼 팀이었다. 대표팀은 당시 호먼 팀을 7-4로 제압했다.

이 승리로 한국 대표팀의 호먼 팀 상대 전적은 3승 4패가 됐다. 세계 최강으로 손꼽히는 캐나다지만 상대 전적에서 크게 밀리지 않고 직전 대회에서 승리했다는 점에서 해볼 만하다는 평가다.

대표팀은 같은 날 밤 8시 5분엔 일본과 대결한다.
  • [오늘의 평창] 윤성빈 금빛질주 ‘스타트’…아이스하키 백지선호 첫 출격
    • 입력 2018.02.15 (07:00)
    인터넷 뉴스
[오늘의 평창] 윤성빈 금빛질주 ‘스타트’…아이스하키 백지선호 첫 출격
스켈레톤 세계랭킹 1위 윤성빈이 한국 썰매 종목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을 노린다.

윤성빈은 15일 오전 10시 평창 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경기에 출전한다.

스켈레톤은 썰매에 배를 대고 누운 채 머리부터 내려오는 종목으로 15일과 16일 두 차례씩, 총 4번의 주행 기록을 합산해 순위를 매긴다. 스켈레톤을 포함해 썰매 종목을 통틀어 올림픽 메달을 따낸 한국 선수는 아직 없다.


지난 시즌을 세계랭킹 3위(월드컵 기준 2위)로 마친 윤성빈은 이번 시즌 들어 10년 가까운 세월 동안 마르틴스 두쿠르스(라트비아)가 쥐고 있던 세계랭킹 1위 자리를 빼앗으며 금메달 후보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윤성빈은 올 시즌 6차례의 월드컵에서 금메달 4개, 은메달 2개를 목에 걸었다. 두쿠르스는 금메달 2개, 은메달 2개에 그쳤다.

지난 시즌 세계랭킹 2위이자 2014년 소치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알렉산더 트레티아코프(러시아)는 당시 금지약물을 복용했던 것이 뒤늦게 드러나 이번 대회에는 출전하지 못한다.

경쟁자의 출전이 무산되고 홈 이점까지 더해져 윤성빈의 금메달 수확이 점쳐지고 있다.

13일 평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연습경기에서 한국의 윤성빈이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사진 출처: 연합뉴스]13일 평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연습경기에서 한국의 윤성빈이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사진 출처: 연합뉴스]

'백지선 호' 올림픽 데뷔전…'평창의 기적' 쓸까?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백지선 호'도 세계랭킹 6위 체코와 역사적인 올림픽 데뷔전을 치른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처음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는다.

한국 대표팀은 15일 밤 9시 10분 강릉 하키센터에서 체코와 남자 아이스하키 조별 예선전에 나선다.

한국은 이번 올림픽에 출전한 12개국 가운데 세계랭킹 21위로 가장 약체로 평가된다. 반면 체코는 1988 나가노 올림픽에서 금메달, 2006 토리노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따낸 전통의 강호다. 남은 조별리그 상대도 스위스(7위), 캐나다(1위)라 4강 플레이오프 진출이 만만치 않다.

하지만 한국은 '평창의 기적'을 꿈꾸고 있다. 2014년 7월 백지선 감독이 부임하고 귀화 선수까지 가세하며 전력이 급상승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4월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디비전 1그룹 A(2부리그)에서 준우승하며 한국 아이스하키 사상 최초로 1부리그 승격까지 이뤄내며 '키예프의 기적'을 보여줬다.

'키예프의 기적'을 일궈낸 한국은 이제 '평창의 기적'을 노린다.

 11일 강릉 하키센터에서 백지선 남자 아이스하키 한국 대표팀 감독이 평창동계올림픽 조별 예선을 앞두고 훈련을 하면서 선수들에게 전략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출처: 연합뉴스] 11일 강릉 하키센터에서 백지선 남자 아이스하키 한국 대표팀 감독이 평창동계올림픽 조별 예선을 앞두고 훈련을 하면서 선수들에게 전략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출처: 연합뉴스]

'장거리 간판' 이승훈 10,000m 출격…'컬스데이' 열풍 잇는다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 간판' 이승훈은 10,000m에 출격한다. 이승훈은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10,000m 금메달리스트다.

이승훈은 15일 밤 8시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리는 빙속 최장거리 종목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0m에 출전한다.

이승훈은 이번 대회 남자 매스스타트의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10,000m에서 메달 획득 가능성은 높지 않다. 10,000m 출전으로 매스스타트 경기에 지장을 줄 수 있지만 이승훈은 한국 빙속 장거리의 명맥을 잇기 위해 출전을 강행하기로 했다.

1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0m에 출전한 이승훈이 결승선을 통과한 뒤 손 인사하고 있다. [사진 출처: 연합뉴스]1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0m에 출전한 이승훈이 결승선을 통과한 뒤 손 인사하고 있다. [사진 출처: 연합뉴스]

4년 전 '컬스데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화제가 된 여자 컬링 대표팀은 세계랭킹 1위 캐나다와 맞붙는다.

김은정(스킵)·김영미(리드)·김선영(세컨드)·김경애(서드)·김초희(후보)로 구성된 한국 대표팀은 15일 오전 9시 5분 강릉 컬링센터에서 캐나다와 예선 1차전에 나선다.

레이철 호먼이 스킵으로 있는 캐나다는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히는 강팀이다. 호먼 팀은 지난해 세계 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13전 전승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세계선수권에서 한 번도 지지 않고 우승한 건 호먼 팀이 최초였다.

12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여자 컬링 연습에서 한국 대표팀의 김경애가 스톤을 밀고 있다. [사진 출처: 연합뉴스]12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여자 컬링 연습에서 한국 대표팀의 김경애가 스톤을 밀고 있다. [사진 출처: 연합뉴스]

하지만 한국 여자 컬링팀도 기세에서 밀리지 않는다. 대표팀은 지난달 '월드 컬링 투어' 중 메이저 대회인 '메리디안 캐나다 오픈 그랜드슬램 오브 컬링'에서 동메달을 차지했다. 이 대회 8강 상대가 호먼 팀이었다. 대표팀은 당시 호먼 팀을 7-4로 제압했다.

이 승리로 한국 대표팀의 호먼 팀 상대 전적은 3승 4패가 됐다. 세계 최강으로 손꼽히는 캐나다지만 상대 전적에서 크게 밀리지 않고 직전 대회에서 승리했다는 점에서 해볼 만하다는 평가다.

대표팀은 같은 날 밤 8시 5분엔 일본과 대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