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차별과 인권을 다루는 KBS 특별취재팀 앞으로 지난 15일 새벽 2시, 엄청난 메일 한 통이...
김보름 내일 매스스타트 출전…파벌싸움에 깨진 팀워크?
풀리지 않는 ‘3대 미스터리’…김보름, 논란 딛고 출전 결정
지난 19일 여자 팀 추월 대표팀의 무너진 팀워크 논란이 발생한 지 4일이 지났다. 김보름과 박지우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다스 소송비 대납’ 삼성 이학수 ‘뇌물 혐의’ 소환
입력 2018.02.15 (07:01) | 수정 2018.02.15 (08:09)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다스 소송비 대납’ 삼성 이학수 ‘뇌물 혐의’ 소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오늘 검찰에 소환됩니다.

검찰이 뇌물 사건이라고 규정한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사건의 피의자 신분입니다.

소송비 대납 배경과 어떤 실익을 취했는지가 오늘 조사의 핵심입니다.

계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오늘 오전 10시 검찰에 소환됩니다.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사건의 피의자 신분입니다.

검찰은 오늘 조사를 '뇌물 수사'라고 못 박았습니다.

삼성이 대신 내준 다스 측 소송 비용 수십억 원을 뇌물이라고 판단한 겁니다.

검찰은 이 전 부회장이 소송비용 대납 결정과 돈 전달 과정에 관여한 정황을 포착하고, 지난 8일 이 전 부회장 자택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당시 압수 영장에 적시된 혐의는 뇌물공여.

이 전 부회장에 대한 조사 역시 이 혐의에 초점이 맞춰질 전망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특히 "공무원 개입이 없으면 뇌물이 아니"라고 말해 당시 정부 고위인사들로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도 내비쳤습니다.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비자금 사건으로 집행유예형을 선고받은 이건희 회장을 단독 특별사면했던 사실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사면이 소송비 대납 이후인 2009년 12월에 이뤄진 만큼, 대가성이 있었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이학수 전 부회장을 상대로 소송비를 지원한 경위와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의 요청이 있었는지 여부 등을 집중 조사할 예정입니다.

앞서 검찰은 다스의 소송비 대납과 관련해 삼성전자 사옥 등을 지난 7일부터 이틀 동안 압수수색 했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 ‘다스 소송비 대납’ 삼성 이학수 ‘뇌물 혐의’ 소환
    • 입력 2018.02.15 (07:01)
    • 수정 2018.02.15 (08:09)
    뉴스광장
‘다스 소송비 대납’ 삼성 이학수 ‘뇌물 혐의’ 소환
[앵커]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오늘 검찰에 소환됩니다.

검찰이 뇌물 사건이라고 규정한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사건의 피의자 신분입니다.

소송비 대납 배경과 어떤 실익을 취했는지가 오늘 조사의 핵심입니다.

계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오늘 오전 10시 검찰에 소환됩니다.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사건의 피의자 신분입니다.

검찰은 오늘 조사를 '뇌물 수사'라고 못 박았습니다.

삼성이 대신 내준 다스 측 소송 비용 수십억 원을 뇌물이라고 판단한 겁니다.

검찰은 이 전 부회장이 소송비용 대납 결정과 돈 전달 과정에 관여한 정황을 포착하고, 지난 8일 이 전 부회장 자택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당시 압수 영장에 적시된 혐의는 뇌물공여.

이 전 부회장에 대한 조사 역시 이 혐의에 초점이 맞춰질 전망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특히 "공무원 개입이 없으면 뇌물이 아니"라고 말해 당시 정부 고위인사들로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도 내비쳤습니다.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비자금 사건으로 집행유예형을 선고받은 이건희 회장을 단독 특별사면했던 사실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사면이 소송비 대납 이후인 2009년 12월에 이뤄진 만큼, 대가성이 있었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이학수 전 부회장을 상대로 소송비를 지원한 경위와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의 요청이 있었는지 여부 등을 집중 조사할 예정입니다.

앞서 검찰은 다스의 소송비 대납과 관련해 삼성전자 사옥 등을 지난 7일부터 이틀 동안 압수수색 했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