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단독] 천주교도 ‘미투’ 침묵 깬 7년 악몽 …“결코 잊을 수 없었다”
차별과 인권을 다루는 KBS 특별취재팀 앞으로 지난 15일 새벽 2시, 엄청난 메일 한 통이...
김보름 내일 매스스타트 출전…파벌싸움에 깨진 팀워크?
풀리지 않는 ‘3대 미스터리’…김보름, 논란 딛고 출전 결정
지난 19일 여자 팀 추월 대표팀의 무너진 팀워크 논란이 발생한 지 4일이 지났다. 김보름과 박지우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아이언맨’ 윤성빈, 금메달 도전…비공개 훈련서 신기록
입력 2018.02.15 (07:08) | 수정 2018.02.15 (08:09)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아이언맨’ 윤성빈, 금메달 도전…비공개 훈련서 신기록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스켈레톤 윤성빈이 잠시 뒤인 오전 10시부터 썰매 사상 첫 금메달 도전을 시작합니다.

KBS 취재 결과 윤성빈은 대회 개막 일주일 전 비공개 훈련에서 지난 해 두쿠르스가 세운 트랙 신기록을 0.6초나 뛰어넘는 압도적인 기량을 발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3월 평창 테스트 이벤트 때 두쿠르스는 50초 64의 트랙 신기록을 세웠습니다.

0.01초 차로 윤성빈을 제치고 금메달을 획득했습니다.

대회 개막을 앞둔 지난달 말 윤성빈은 비공개 훈련에서 이를 훨씬 뛰어넘는 기록을 작성했습니다.

두쿠르스보다 무려 0.6초를 앞당겼는데, 거리로 환산하면 약 20m 이상 차이가 납니다.

올해 날씨가 추워 빙질이 좋아진 점을 감안해도 압도적인 기록입니다.

[윤성빈/스켈레톤 국가대표 : "1월에 훈련을 많이 해놨기 때문에 그때와 크게 다른 점이 없어서, 여태 준비한 거 전부 보여드리려고 노력할 것입니다."]

무려 380회가 넘는 반복 훈련을 한 윤성빈은 16개의 곡선 구간을 완벽하게 정복했습니다.

마의 9번 곡선에서 속도를 줄이지 않는 새로운 주법도 완성했습니다.

라이벌 두쿠르스는 총 30여 회 연습에 그쳐, 트랙 적응도에 있어 절대 유리합니다.

[김준현/KBS 스켈레톤 해설위원 : "우리나라 트랙은 윤성빈이 가장 잘 탄다고 생각합니다. 실수 없이 완주한다면 충분히 금메달을 딸 수 있을 거로 생각합니다."]

이틀간 총 4차례 레이스에서 얼마나 일관성 있는 기록을 유지하느냐가 승부의 관건입니다.

이제 모든 준비는 끝났습니다. 윤성빈은 잠시 뒤 1, 2차 레이스에 출전해 한국 썰매 사상 첫 금메달 도전을 시작합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아이언맨’ 윤성빈, 금메달 도전…비공개 훈련서 신기록
    • 입력 2018.02.15 (07:08)
    • 수정 2018.02.15 (08:09)
    뉴스광장
‘아이언맨’ 윤성빈, 금메달 도전…비공개 훈련서 신기록
[앵커]

스켈레톤 윤성빈이 잠시 뒤인 오전 10시부터 썰매 사상 첫 금메달 도전을 시작합니다.

KBS 취재 결과 윤성빈은 대회 개막 일주일 전 비공개 훈련에서 지난 해 두쿠르스가 세운 트랙 신기록을 0.6초나 뛰어넘는 압도적인 기량을 발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3월 평창 테스트 이벤트 때 두쿠르스는 50초 64의 트랙 신기록을 세웠습니다.

0.01초 차로 윤성빈을 제치고 금메달을 획득했습니다.

대회 개막을 앞둔 지난달 말 윤성빈은 비공개 훈련에서 이를 훨씬 뛰어넘는 기록을 작성했습니다.

두쿠르스보다 무려 0.6초를 앞당겼는데, 거리로 환산하면 약 20m 이상 차이가 납니다.

올해 날씨가 추워 빙질이 좋아진 점을 감안해도 압도적인 기록입니다.

[윤성빈/스켈레톤 국가대표 : "1월에 훈련을 많이 해놨기 때문에 그때와 크게 다른 점이 없어서, 여태 준비한 거 전부 보여드리려고 노력할 것입니다."]

무려 380회가 넘는 반복 훈련을 한 윤성빈은 16개의 곡선 구간을 완벽하게 정복했습니다.

마의 9번 곡선에서 속도를 줄이지 않는 새로운 주법도 완성했습니다.

라이벌 두쿠르스는 총 30여 회 연습에 그쳐, 트랙 적응도에 있어 절대 유리합니다.

[김준현/KBS 스켈레톤 해설위원 : "우리나라 트랙은 윤성빈이 가장 잘 탄다고 생각합니다. 실수 없이 완주한다면 충분히 금메달을 딸 수 있을 거로 생각합니다."]

이틀간 총 4차례 레이스에서 얼마나 일관성 있는 기록을 유지하느냐가 승부의 관건입니다.

이제 모든 준비는 끝났습니다. 윤성빈은 잠시 뒤 1, 2차 레이스에 출전해 한국 썰매 사상 첫 금메달 도전을 시작합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