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여직원 밀치고 발길질’…“이명희 갑질 폭력 영상” 제보
[영상] “여직원 밀치고 발길질”…‘이명희 추정’ 갑질 폭력 제보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이 자제들의 불미스런 행동에 대해 사죄를 했지만 국민들 여론은...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감시’ CCTV 영상 무더기 발견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감시’ CCTV 영상 무더기 발견
삼성전자 서비스가 고해상도 CCTV 를 설치해 노조원을 감시해 왔었다는 의혹을 지난 주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자녀 귀성 말렸어요”…불안한 명절
입력 2018.02.15 (07:28) | 수정 2018.02.15 (08:32)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자녀 귀성 말렸어요”…불안한 명절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이 코 앞으로 다가왔지만, 지진 피해 이재민들은 명절 분위기를 느낄 수 없습니다.

여진에 대한 불안감에 가족을 부를 수도 없어 대피소에서 외롭게 명절을 보내야 할 판입니다.

이재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재민 4백여 명이 모여있는 지진 대피소에서는 명절 분위기를 찾을 수 없습니다.

여진에 대한 불안감 때문에 대부분 이재민들은 자녀들의 귀성을 말리고 대신 역귀성을 선택했습니다.

[지진 피해 이재민 : "저는 올라가요. 엄마 품에 오면 쉴 곳이 있어야 하는데 쉴 곳이 없잖아요. 우리는 명절이 아니죠, 지금은."]

급하게 임시주택으로 이사온 오용자 할머니도 올해 설 명절을 포기했습니다.

30제곱미터 남짓 좁은 컨테이너 건물에서 가족과 함께 보내기 어렵고 차례 준비를 할 분위기도 아닙니다.

[오용자/지진 피해 이재민 : "올해는 명절이고 말고 집 저렇게 잃은 사람은 마음이 다 똑같아요. 마음이 서글프죠."]

진앙지 주변 전통시장에서도 명절 분위기를 찾기 어렵습니다.

지진으로 차례 준비를 포기한 사람이 늘면서 손님들의 발길이 뜸합니다.

[김영란/시장상인 : "이 때 되면 작년만해도 사람들이 많이 나왔어요. 장사꾼들도 많았고. 요즘은 아예 없어요."]

여진에 대한 불안감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포항 지역 이재민들에게는 설 명절이 더 힘겹게 다가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교입니다.
  • “자녀 귀성 말렸어요”…불안한 명절
    • 입력 2018.02.15 (07:28)
    • 수정 2018.02.15 (08:32)
    뉴스광장
“자녀 귀성 말렸어요”…불안한 명절
[앵커]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이 코 앞으로 다가왔지만, 지진 피해 이재민들은 명절 분위기를 느낄 수 없습니다.

여진에 대한 불안감에 가족을 부를 수도 없어 대피소에서 외롭게 명절을 보내야 할 판입니다.

이재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재민 4백여 명이 모여있는 지진 대피소에서는 명절 분위기를 찾을 수 없습니다.

여진에 대한 불안감 때문에 대부분 이재민들은 자녀들의 귀성을 말리고 대신 역귀성을 선택했습니다.

[지진 피해 이재민 : "저는 올라가요. 엄마 품에 오면 쉴 곳이 있어야 하는데 쉴 곳이 없잖아요. 우리는 명절이 아니죠, 지금은."]

급하게 임시주택으로 이사온 오용자 할머니도 올해 설 명절을 포기했습니다.

30제곱미터 남짓 좁은 컨테이너 건물에서 가족과 함께 보내기 어렵고 차례 준비를 할 분위기도 아닙니다.

[오용자/지진 피해 이재민 : "올해는 명절이고 말고 집 저렇게 잃은 사람은 마음이 다 똑같아요. 마음이 서글프죠."]

진앙지 주변 전통시장에서도 명절 분위기를 찾기 어렵습니다.

지진으로 차례 준비를 포기한 사람이 늘면서 손님들의 발길이 뜸합니다.

[김영란/시장상인 : "이 때 되면 작년만해도 사람들이 많이 나왔어요. 장사꾼들도 많았고. 요즘은 아예 없어요."]

여진에 대한 불안감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포항 지역 이재민들에게는 설 명절이 더 힘겹게 다가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교입니다.
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