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녀 귀성 말렸어요”…불안한 명절
입력 2018.02.15 (07:28) 수정 2018.02.15 (08:32)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자녀 귀성 말렸어요”…불안한 명절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이 코 앞으로 다가왔지만, 지진 피해 이재민들은 명절 분위기를 느낄 수 없습니다.

여진에 대한 불안감에 가족을 부를 수도 없어 대피소에서 외롭게 명절을 보내야 할 판입니다.

이재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재민 4백여 명이 모여있는 지진 대피소에서는 명절 분위기를 찾을 수 없습니다.

여진에 대한 불안감 때문에 대부분 이재민들은 자녀들의 귀성을 말리고 대신 역귀성을 선택했습니다.

[지진 피해 이재민 : "저는 올라가요. 엄마 품에 오면 쉴 곳이 있어야 하는데 쉴 곳이 없잖아요. 우리는 명절이 아니죠, 지금은."]

급하게 임시주택으로 이사온 오용자 할머니도 올해 설 명절을 포기했습니다.

30제곱미터 남짓 좁은 컨테이너 건물에서 가족과 함께 보내기 어렵고 차례 준비를 할 분위기도 아닙니다.

[오용자/지진 피해 이재민 : "올해는 명절이고 말고 집 저렇게 잃은 사람은 마음이 다 똑같아요. 마음이 서글프죠."]

진앙지 주변 전통시장에서도 명절 분위기를 찾기 어렵습니다.

지진으로 차례 준비를 포기한 사람이 늘면서 손님들의 발길이 뜸합니다.

[김영란/시장상인 : "이 때 되면 작년만해도 사람들이 많이 나왔어요. 장사꾼들도 많았고. 요즘은 아예 없어요."]

여진에 대한 불안감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포항 지역 이재민들에게는 설 명절이 더 힘겹게 다가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교입니다.
  • “자녀 귀성 말렸어요”…불안한 명절
    • 입력 2018.02.15 (07:28)
    • 수정 2018.02.15 (08:32)
    뉴스광장
“자녀 귀성 말렸어요”…불안한 명절
[앵커]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이 코 앞으로 다가왔지만, 지진 피해 이재민들은 명절 분위기를 느낄 수 없습니다.

여진에 대한 불안감에 가족을 부를 수도 없어 대피소에서 외롭게 명절을 보내야 할 판입니다.

이재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재민 4백여 명이 모여있는 지진 대피소에서는 명절 분위기를 찾을 수 없습니다.

여진에 대한 불안감 때문에 대부분 이재민들은 자녀들의 귀성을 말리고 대신 역귀성을 선택했습니다.

[지진 피해 이재민 : "저는 올라가요. 엄마 품에 오면 쉴 곳이 있어야 하는데 쉴 곳이 없잖아요. 우리는 명절이 아니죠, 지금은."]

급하게 임시주택으로 이사온 오용자 할머니도 올해 설 명절을 포기했습니다.

30제곱미터 남짓 좁은 컨테이너 건물에서 가족과 함께 보내기 어렵고 차례 준비를 할 분위기도 아닙니다.

[오용자/지진 피해 이재민 : "올해는 명절이고 말고 집 저렇게 잃은 사람은 마음이 다 똑같아요. 마음이 서글프죠."]

진앙지 주변 전통시장에서도 명절 분위기를 찾기 어렵습니다.

지진으로 차례 준비를 포기한 사람이 늘면서 손님들의 발길이 뜸합니다.

[김영란/시장상인 : "이 때 되면 작년만해도 사람들이 많이 나왔어요. 장사꾼들도 많았고. 요즘은 아예 없어요."]

여진에 대한 불안감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포항 지역 이재민들에게는 설 명절이 더 힘겹게 다가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