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차별과 인권을 다루는 KBS 특별취재팀 앞으로 지난 15일 새벽 2시, 엄청난 메일 한 통이...
김보름 내일 매스스타트 출전…파벌싸움에 깨진 팀워크?
풀리지 않는 ‘3대 미스터리’…김보름, 논란 딛고 출전 결정
지난 19일 여자 팀 추월 대표팀의 무너진 팀워크 논란이 발생한 지 4일이 지났다. 김보름과 박지우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문화광장] ‘신과 함께-죄와벌’ 온라인 불법 유출로 몸살
입력 2018.02.15 (07:37) | 수정 2018.02.15 (08:09)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문화광장] ‘신과 함께-죄와벌’ 온라인 불법 유출로 몸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영화 '신과함께 죄와벌'이 불법 유출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영화 제작사 측은 '신과함께 죄와벌'의 전체 영상이 온라인에 유출된 것을 파악하고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제작사는 이번 건과 관련해 이미 고소 고발 조치를 마쳤으며 향후 불법으로 이 영화를 공유하는 이들에겐 민형사상의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12월 20일 개봉한 '신과함께 죄와벌'은 현재 누적 관객 수 천 4백만 명을 돌파하며 역대 한국영화 흥행순위 2위에 올라 있는데요.

관객의 호평 속에 장기 흥행이 이어지고 있는데다 VOD 시장에서도 상당한 인기가 예상됐던 만큼 불법 유출의 피해는 더욱 클 것으로 보입니다.

문화광장 기사 더보기
  • [문화광장] ‘신과 함께-죄와벌’ 온라인 불법 유출로 몸살
    • 입력 2018.02.15 (07:37)
    • 수정 2018.02.15 (08:09)
    뉴스광장
[문화광장] ‘신과 함께-죄와벌’ 온라인 불법 유출로 몸살
영화 '신과함께 죄와벌'이 불법 유출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영화 제작사 측은 '신과함께 죄와벌'의 전체 영상이 온라인에 유출된 것을 파악하고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제작사는 이번 건과 관련해 이미 고소 고발 조치를 마쳤으며 향후 불법으로 이 영화를 공유하는 이들에겐 민형사상의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12월 20일 개봉한 '신과함께 죄와벌'은 현재 누적 관객 수 천 4백만 명을 돌파하며 역대 한국영화 흥행순위 2위에 올라 있는데요.

관객의 호평 속에 장기 흥행이 이어지고 있는데다 VOD 시장에서도 상당한 인기가 예상됐던 만큼 불법 유출의 피해는 더욱 클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