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단독] 천주교도 ‘미투’ 침묵 깬 7년 악몽 …“결코 잊을 수 없었다”
차별과 인권을 다루는 KBS 특별취재팀 앞으로 지난 15일 새벽 2시, 엄청난 메일 한 통이...
김보름 내일 매스스타트 출전…파벌싸움에 깨진 팀워크?
풀리지 않는 ‘3대 미스터리’…김보름, 논란 딛고 출전 결정
지난 19일 여자 팀 추월 대표팀의 무너진 팀워크 논란이 발생한 지 4일이 지났다. 김보름과 박지우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고로쇠도 ‘사물 인터넷’ 활용…“생산이력 통합관리”
입력 2018.02.15 (07:40) | 수정 2018.02.15 (08:09)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고로쇠도 ‘사물 인터넷’ 활용…“생산이력 통합관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추위가 다소 누그러지면서 남녘에서는 고로쇠 채취가 한창입니다.

이 고뢰쇠 채취와 유통에도 사물 인터넷, IoT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이인수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해발 천 미터 광양 백운산 자락.

나무에 구멍을 뚫자 관절과 뼈에 좋은 것으로 알려진 고로쇠 수액이 방울방울 맺힙니다.

긴 호스를 타고 흘러온 수액이 중간 중간에 설치한 큰 통으로 흘러들자 스마트폰에 메시지가 뜹니다.

통에 센서를 다는 등 이른바 사물 인터넷 기술을 활용해 언제, 어디서나 수액 온도와 양 등의 채취 상황을 바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고로쇠 채취농가 : "지금 현재 센서에 의해서 수위가 내 집수조에 어느정도 차고 있는가를(나타냅니다)"]

생산량과 재고량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서 소비자들의 주문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게 가장 큰 장점입니다.

[정봉민/광양시 산림소득팀장 : "총 주문과 재고량을 수요와 공급에 맞출 수 있는 그런 시스템이 되겠습니다."]

최근에는 생산자 이름과 날짜를 스마트폰 등으로 손쉽게 확인할 수 있는 QR 코드까지 삽입해 생산 이력 관리가 체계적으로 이뤄지고 있습니다.

[정봉민/광양시 산림소득팀장 : "소비자들이 지속적으로 소포장을 원하고 있고 이런 1.5리터 0.5리터, 4.5리터 다양한 포장을 원하고 있고..."]

광양시는 올해 백운산 고로쇠 수액을 지난해보다 10% 증가한 110만ℓ를 생산해 32억 상당의 소득을 올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인수입니다.
  • 고로쇠도 ‘사물 인터넷’ 활용…“생산이력 통합관리”
    • 입력 2018.02.15 (07:40)
    • 수정 2018.02.15 (08:09)
    뉴스광장
고로쇠도 ‘사물 인터넷’ 활용…“생산이력 통합관리”
[앵커]

추위가 다소 누그러지면서 남녘에서는 고로쇠 채취가 한창입니다.

이 고뢰쇠 채취와 유통에도 사물 인터넷, IoT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이인수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해발 천 미터 광양 백운산 자락.

나무에 구멍을 뚫자 관절과 뼈에 좋은 것으로 알려진 고로쇠 수액이 방울방울 맺힙니다.

긴 호스를 타고 흘러온 수액이 중간 중간에 설치한 큰 통으로 흘러들자 스마트폰에 메시지가 뜹니다.

통에 센서를 다는 등 이른바 사물 인터넷 기술을 활용해 언제, 어디서나 수액 온도와 양 등의 채취 상황을 바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고로쇠 채취농가 : "지금 현재 센서에 의해서 수위가 내 집수조에 어느정도 차고 있는가를(나타냅니다)"]

생산량과 재고량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서 소비자들의 주문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게 가장 큰 장점입니다.

[정봉민/광양시 산림소득팀장 : "총 주문과 재고량을 수요와 공급에 맞출 수 있는 그런 시스템이 되겠습니다."]

최근에는 생산자 이름과 날짜를 스마트폰 등으로 손쉽게 확인할 수 있는 QR 코드까지 삽입해 생산 이력 관리가 체계적으로 이뤄지고 있습니다.

[정봉민/광양시 산림소득팀장 : "소비자들이 지속적으로 소포장을 원하고 있고 이런 1.5리터 0.5리터, 4.5리터 다양한 포장을 원하고 있고..."]

광양시는 올해 백운산 고로쇠 수액을 지난해보다 10% 증가한 110만ℓ를 생산해 32억 상당의 소득을 올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인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