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금메다아아알의악…으아악” 괴성의 진선유
[영상] “금메다아아알의악…으아악” 괴성의 진선유
우리나라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심석희·최민정·김아랑...
노선영, 기자회견 정면 반박 “맨뒤로 간다고 한 적 없다”
노선영, 기자회견 정면 반박 “맨뒤로 간다고 한 적 없다”
'왕따 논란'의 당사자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노선영 선수가 오늘(20일) 오후에 있었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개회식 ‘망언’ NBC 해설자, SNS 통해 뒤늦게 사과
입력 2018.02.15 (10:40) | 수정 2018.02.15 (11:16) 인터넷 뉴스
개회식 ‘망언’ NBC 해설자, SNS 통해 뒤늦게 사과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일본의 식민 지배를 옹호하는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킨 미국 내 올림픽 주관방송사 NBC 해설자 조슈아 쿠퍼 라모가 뒤늦게 직접 사과했다.

라모는 14일 본인의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을 통해 "평창올림픽 개막식 도중 제 발언에 불쾌감을 느꼈을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 잊혀서는 안 될 한국 역사의 한 부분을 무시하거나 무례한 언급을 하려는 의도는 아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라모는 "평창올림픽은 개최국 한국이 그동안 이룩한 성과와 미래에 대한 찬사다. 한국은 고유한 가치와 경험을 바탕으로 특별하고 강력하며 중요한 발전을 이뤘다"면서 "한국은 소중한 친구와 추억이 있는 곳이다. 저의 부주의로 인해 발생한 모든 상황에 유감이다. 남은 기간 평화와 화합의 정신을 상징하는 성공적인 올림픽이 되길 바란다"고 글을 마쳤다.

그는 지난 9일 평창올림픽 개회식 중계에서 "일본이 1910년부터 1945년까지 한국을 강점했지만, 모든 한국인은 발전 과정에서 일본이 문화와 기술, 경제적으로 중요한 모델이 되었다고 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발언이 알려지며 논란이 확산되자, 올림픽조직위원회는 NBC 방송 측에 즉각 항의 의사를 전했고, 조직위는 NBC 방송이 서신과 아침 방송을 통해 사과했다고 밝혔다. NBC는 라모를 이번 대회 기간 해설과 취재 업무에서 배제시켰지만, 정작 본인이 직접 사과하지 않아 비난 여론이 이어졌다.

타임지 기자 출신인 라모는 미국 내에서 아시아 전문가로 활약하는 인물로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도 해설을 맡았다. 국제컨설팅 회사 '키신저 어소시에이츠' 공동 최고경영자인 그는 스타벅스와 페덱스 이사로 등재돼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개회식 ‘망언’ NBC 해설자, SNS 통해 뒤늦게 사과
    • 입력 2018.02.15 (10:40)
    • 수정 2018.02.15 (11:16)
    인터넷 뉴스
개회식 ‘망언’ NBC 해설자, SNS 통해 뒤늦게 사과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일본의 식민 지배를 옹호하는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킨 미국 내 올림픽 주관방송사 NBC 해설자 조슈아 쿠퍼 라모가 뒤늦게 직접 사과했다.

라모는 14일 본인의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을 통해 "평창올림픽 개막식 도중 제 발언에 불쾌감을 느꼈을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 잊혀서는 안 될 한국 역사의 한 부분을 무시하거나 무례한 언급을 하려는 의도는 아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라모는 "평창올림픽은 개최국 한국이 그동안 이룩한 성과와 미래에 대한 찬사다. 한국은 고유한 가치와 경험을 바탕으로 특별하고 강력하며 중요한 발전을 이뤘다"면서 "한국은 소중한 친구와 추억이 있는 곳이다. 저의 부주의로 인해 발생한 모든 상황에 유감이다. 남은 기간 평화와 화합의 정신을 상징하는 성공적인 올림픽이 되길 바란다"고 글을 마쳤다.

그는 지난 9일 평창올림픽 개회식 중계에서 "일본이 1910년부터 1945년까지 한국을 강점했지만, 모든 한국인은 발전 과정에서 일본이 문화와 기술, 경제적으로 중요한 모델이 되었다고 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발언이 알려지며 논란이 확산되자, 올림픽조직위원회는 NBC 방송 측에 즉각 항의 의사를 전했고, 조직위는 NBC 방송이 서신과 아침 방송을 통해 사과했다고 밝혔다. NBC는 라모를 이번 대회 기간 해설과 취재 업무에서 배제시켰지만, 정작 본인이 직접 사과하지 않아 비난 여론이 이어졌다.

타임지 기자 출신인 라모는 미국 내에서 아시아 전문가로 활약하는 인물로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도 해설을 맡았다. 국제컨설팅 회사 '키신저 어소시에이츠' 공동 최고경영자인 그는 스타벅스와 페덱스 이사로 등재돼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