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금메다아아알의악…으아악” 괴성의 진선유
[영상] “금메다아아알의악…으아악” 괴성의 진선유
우리나라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심석희·최민정·김아랑...
노선영, 기자회견 정면 반박 “맨뒤로 간다고 한 적 없다”
노선영, 기자회견 정면 반박 “맨뒤로 간다고 한 적 없다”
'왕따 논란'의 당사자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노선영 선수가 오늘(20일) 오후에 있었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아이언맨’ 윤성빈, 스켈레톤 2차 주행서도 ‘압도적’ 1위 유지
입력 2018.02.15 (10:44) | 수정 2018.02.15 (21:25) 인터넷 뉴스
‘아이언맨’ 윤성빈, 스켈레톤 2차 주행서도 ‘압도적’ 1위 유지
'스켈레톤 신성' 윤성빈(24·강원도청)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1차 주행에 이어 2차 주행에서도 압도적인 실력 차를 보이며 중간 합계 순위 1위를 유지했다.

윤성빈은 15일 강원도 평창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2차 주행에서 20번째 주자로 나서 50초 7을 기록해 또다시 트랙 신기록을 경신했다. 1·2차 주행 합계 기록은 1분 40초 35다.



윤성빈은 앞선 1차 주행에선 50초 28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트랙 신기록을 세웠는데, 불과 1시간 만에 자신이 작성한 신기록을 다시 갈아치웠다.

특히 1차와 마찬가지로 2차에서도 스타트 기록과 총 4번의 중간 기록에서 1위를 차지하는 등 모든 구간에서 완벽한 질주를 선보였다.

윤성빈의 경쟁자인 '스켈레톤 황제' 마르틴스 두쿠르스(34·라트비아)는 2차 주행에서 50초 38로 결승선을 통과하면서 중간 합계 1분 41초 23을 기록해 3위에 그쳤다.



김지수(24·성결대)는 2차 주행에서 50초 86을 기록하며 중간 합계 1분 41초 66으로 6위를 차지하면서 메달 가능성을 이어갔다.

스켈레톤 최종 순위는 오늘 주행 결과와 16일 진행되는 3·4차 주행 기록을 합산해 가려진다.

2차 주행까지 30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선두를 차지한 윤성빈은 홈그라운드의 이점에다 물오른 기량을 바탕으로 3·4차 주행에서도 금빛 사냥을 향한 질주를 이어갈 예정이다. 아직 절반의 주행이 남았지만, 이같은 추세라면 윤성빈이 금메달을 목에 거는 건 사실상 시간 문제로 보인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아이언맨’ 윤성빈, 스켈레톤 2차 주행서도 ‘압도적’ 1위 유지
    • 입력 2018.02.15 (10:44)
    • 수정 2018.02.15 (21:25)
    인터넷 뉴스
‘아이언맨’ 윤성빈, 스켈레톤 2차 주행서도 ‘압도적’ 1위 유지
'스켈레톤 신성' 윤성빈(24·강원도청)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1차 주행에 이어 2차 주행에서도 압도적인 실력 차를 보이며 중간 합계 순위 1위를 유지했다.

윤성빈은 15일 강원도 평창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2차 주행에서 20번째 주자로 나서 50초 7을 기록해 또다시 트랙 신기록을 경신했다. 1·2차 주행 합계 기록은 1분 40초 35다.



윤성빈은 앞선 1차 주행에선 50초 28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트랙 신기록을 세웠는데, 불과 1시간 만에 자신이 작성한 신기록을 다시 갈아치웠다.

특히 1차와 마찬가지로 2차에서도 스타트 기록과 총 4번의 중간 기록에서 1위를 차지하는 등 모든 구간에서 완벽한 질주를 선보였다.

윤성빈의 경쟁자인 '스켈레톤 황제' 마르틴스 두쿠르스(34·라트비아)는 2차 주행에서 50초 38로 결승선을 통과하면서 중간 합계 1분 41초 23을 기록해 3위에 그쳤다.



김지수(24·성결대)는 2차 주행에서 50초 86을 기록하며 중간 합계 1분 41초 66으로 6위를 차지하면서 메달 가능성을 이어갔다.

스켈레톤 최종 순위는 오늘 주행 결과와 16일 진행되는 3·4차 주행 기록을 합산해 가려진다.

2차 주행까지 30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선두를 차지한 윤성빈은 홈그라운드의 이점에다 물오른 기량을 바탕으로 3·4차 주행에서도 금빛 사냥을 향한 질주를 이어갈 예정이다. 아직 절반의 주행이 남았지만, 이같은 추세라면 윤성빈이 금메달을 목에 거는 건 사실상 시간 문제로 보인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