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차별과 인권을 다루는 KBS 특별취재팀 앞으로 지난 15일 새벽 2시, 엄청난 메일 한 통이...
김보름 내일 매스스타트 출전…파벌싸움에 깨진 팀워크?
풀리지 않는 ‘3대 미스터리’…김보름, 논란 딛고 출전 결정
지난 19일 여자 팀 추월 대표팀의 무너진 팀워크 논란이 발생한 지 4일이 지났다. 김보름과 박지우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 이학수 검찰 출석 “성실히 조사”
입력 2018.02.15 (11:11) | 수정 2018.02.15 (13:56) 인터넷 뉴스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 이학수 검찰 출석 “성실히 조사”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소송 비용을 삼성 측이 대납하는데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이학수 전 삼성전자 부회장이 검찰에 출석했다.

다스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오늘 오전 이 전 부회장을 뇌물공여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출석 시간인 오전 10시보다 10여 분 정도 일찍 검찰청사에 도착한 이 전 부회장은 다스의 소송 비용 대납 배경 등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한 취재진들의 질문에 "검찰에서 사실대로 성실히 조사받겠다"고만 말하고 조사실로 향했다.

검찰은 이 전 부회장을 상대로 지난 2009년 다스가 BBK 전 대표 김경준 씨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면서 내야 할 수십억 원대 선임 비용을 삼성이 대신 내준 배경에 대해 집중적으로 따져 묻고 있다.

당시 다스는 김 전 대표를 상대로 투자금 140억 원을 돌려달라는 소송을 내면서 미국 로펌 에이킨검프를 선임했고, 수십억 원대 선임 비용은 삼성 측이 대납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또 이 전 부회장이 다스와 삼성 사이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 또 선임 비용 대납 대가로 다스 측으로부터 무슨 실익을 취했는지에 대해서도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이 비자금 사건으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이건희 회장을 단독 특별사면했던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

특별사면이 소송 비용 대납 이후인 2009년 12월에 이뤄진 만큼, 삼성이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사면을 대가로 다스에 소송 비용을 지원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게 검찰 판단이다.

검찰은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사건이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밝힐 중요한 대목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과 다스가 연관이 없다면 삼성이 대납할 필요가 없다는 이유에서다.

앞서 검찰은 이 전 부회장이 소송 비용 대납 과정에 깊숙이 개입한 정황을 포착하고 지난 7일부터 이틀에 걸쳐 삼성전자 서초·수원 사옥 등과 이 전 부회장 자택을 압수수색 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 이학수 검찰 출석 “성실히 조사”
    • 입력 2018.02.15 (11:11)
    • 수정 2018.02.15 (13:56)
    인터넷 뉴스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 이학수 검찰 출석 “성실히 조사”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소송 비용을 삼성 측이 대납하는데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이학수 전 삼성전자 부회장이 검찰에 출석했다.

다스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오늘 오전 이 전 부회장을 뇌물공여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출석 시간인 오전 10시보다 10여 분 정도 일찍 검찰청사에 도착한 이 전 부회장은 다스의 소송 비용 대납 배경 등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한 취재진들의 질문에 "검찰에서 사실대로 성실히 조사받겠다"고만 말하고 조사실로 향했다.

검찰은 이 전 부회장을 상대로 지난 2009년 다스가 BBK 전 대표 김경준 씨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면서 내야 할 수십억 원대 선임 비용을 삼성이 대신 내준 배경에 대해 집중적으로 따져 묻고 있다.

당시 다스는 김 전 대표를 상대로 투자금 140억 원을 돌려달라는 소송을 내면서 미국 로펌 에이킨검프를 선임했고, 수십억 원대 선임 비용은 삼성 측이 대납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또 이 전 부회장이 다스와 삼성 사이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 또 선임 비용 대납 대가로 다스 측으로부터 무슨 실익을 취했는지에 대해서도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이 비자금 사건으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이건희 회장을 단독 특별사면했던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

특별사면이 소송 비용 대납 이후인 2009년 12월에 이뤄진 만큼, 삼성이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사면을 대가로 다스에 소송 비용을 지원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게 검찰 판단이다.

검찰은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사건이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밝힐 중요한 대목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과 다스가 연관이 없다면 삼성이 대납할 필요가 없다는 이유에서다.

앞서 검찰은 이 전 부회장이 소송 비용 대납 과정에 깊숙이 개입한 정황을 포착하고 지난 7일부터 이틀에 걸쳐 삼성전자 서초·수원 사옥 등과 이 전 부회장 자택을 압수수색 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