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단독] 천주교도 ‘미투’ 침묵 깬 7년 악몽 …“결코 잊을 수 없었다”
차별과 인권을 다루는 KBS 특별취재팀 앞으로 지난 15일 새벽 2시, 엄청난 메일 한 통이...
김보름 내일 매스스타트 출전…파벌싸움에 깨진 팀워크?
풀리지 않는 ‘3대 미스터리’…김보름, 논란 딛고 출전 결정
지난 19일 여자 팀 추월 대표팀의 무너진 팀워크 논란이 발생한 지 4일이 지났다. 김보름과 박지우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김규리의 힐링나무 ‘곶자왈숲 종가시나무’
입력 2018.02.15 (11:37) | 수정 2018.02.15 (11:38) TV특종


15일(목) 오후 9시 30분, KBS 1TV에서는 2018 설 특별기획 3부작 ‘힐링다큐 나무야 나무야 (시즌3)’ 세 번 째 이야기 <소리를 품은 숲 – 제주 한경 곶자왈>이 방송된다.

연기자로 20년, 그리고 이제 배우인생 제 2막을 시작하는 김규리가 <힐링다큐 나무야 나무야 Ⅲ> 세 번째 숲을 찾아가는 여정에 함께 했다. 그녀가 찾아간 곳은 제주 특유의 용암지대 위에 펼쳐진 한경면 곶자왈 숲. 도토리를 여는 참나무 중에서도 따뜻한 남부지방과 제주도에서 자라는 종가시나무가 이 숲의 60%를 차지한다.

나무들이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어우러져 살아가도록 놓아둔 숲지기의 철학 때문에 더 아름다운 이 숲은 겨울에도 따뜻한 공기가 뿜어져 나오는 숨골들이 숲 곳곳에 있어서 남방계 식물과 북방계 식물이 한 데 어우러져 자란다.

빌레나무, 숯돌나무고사리, 겨울 산딸기, 향이 천리를 가는 천리향, 적절히 쓰면 약이 되지만 과하면 독이 돼 옛날 사약의 재료로도 쓰였던 천남성 등 진기한 나무와 식물들이 어우러져 환상적인 풍경을 자아낸다.

용암이 흘러 굳은 바위 동굴을 뚫고 종가시나무를 비롯한 수많은 나무뿌리들이 질긴 생명을 이어가는 신비로운 길을 따라가다 보면, 동굴 속에서 겨울 동면에 든 박쥐도 만날 수 있다. 먹을 것 없는 겨울, 한라산으로부터 내려와 종가시나무가 겨우내 내어주는 도토리를 먹고 사는 노루와 고라니들도 이 숲의 또 다른 주인이다.

뇌경색으로 쓰러져 인생의 고비를 맞은 후 가시덤불 속에 길 하나를 만들어 숲에 들어가 나무들이 건네는 위로를 받고 다시 일어났다는 숲지기 이형철 씨(59). 그가 이 숲을 만들며 처음 꾸었던 꿈은 하루 서른 명이 찾아오는 숲이었다. 그리고 지금은 일 년에 15만 명이 찾아오는 만인의 숲이 되었다. 그 숲에서 김규리는 종가시나무를 그림으로 그리며 친구가 되었고, 숲이 들려주는 소리들을 마이크에 담으며 자연의 위로와 행복을 선물 받고 돌아왔다.

배우 김규리와 함께 하는 KBS1TV <힐링다큐 나무야 나무야 Ⅲ -3화. 소리를 품은 숲, 제주 한경 곶자왈숲> 편은 오늘(15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 김규리의 힐링나무 ‘곶자왈숲 종가시나무’
    • 입력 2018.02.15 (11:37)
    • 수정 2018.02.15 (11:38)
    TV특종


15일(목) 오후 9시 30분, KBS 1TV에서는 2018 설 특별기획 3부작 ‘힐링다큐 나무야 나무야 (시즌3)’ 세 번 째 이야기 <소리를 품은 숲 – 제주 한경 곶자왈>이 방송된다.

연기자로 20년, 그리고 이제 배우인생 제 2막을 시작하는 김규리가 <힐링다큐 나무야 나무야 Ⅲ> 세 번째 숲을 찾아가는 여정에 함께 했다. 그녀가 찾아간 곳은 제주 특유의 용암지대 위에 펼쳐진 한경면 곶자왈 숲. 도토리를 여는 참나무 중에서도 따뜻한 남부지방과 제주도에서 자라는 종가시나무가 이 숲의 60%를 차지한다.

나무들이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어우러져 살아가도록 놓아둔 숲지기의 철학 때문에 더 아름다운 이 숲은 겨울에도 따뜻한 공기가 뿜어져 나오는 숨골들이 숲 곳곳에 있어서 남방계 식물과 북방계 식물이 한 데 어우러져 자란다.

빌레나무, 숯돌나무고사리, 겨울 산딸기, 향이 천리를 가는 천리향, 적절히 쓰면 약이 되지만 과하면 독이 돼 옛날 사약의 재료로도 쓰였던 천남성 등 진기한 나무와 식물들이 어우러져 환상적인 풍경을 자아낸다.

용암이 흘러 굳은 바위 동굴을 뚫고 종가시나무를 비롯한 수많은 나무뿌리들이 질긴 생명을 이어가는 신비로운 길을 따라가다 보면, 동굴 속에서 겨울 동면에 든 박쥐도 만날 수 있다. 먹을 것 없는 겨울, 한라산으로부터 내려와 종가시나무가 겨우내 내어주는 도토리를 먹고 사는 노루와 고라니들도 이 숲의 또 다른 주인이다.

뇌경색으로 쓰러져 인생의 고비를 맞은 후 가시덤불 속에 길 하나를 만들어 숲에 들어가 나무들이 건네는 위로를 받고 다시 일어났다는 숲지기 이형철 씨(59). 그가 이 숲을 만들며 처음 꾸었던 꿈은 하루 서른 명이 찾아오는 숲이었다. 그리고 지금은 일 년에 15만 명이 찾아오는 만인의 숲이 되었다. 그 숲에서 김규리는 종가시나무를 그림으로 그리며 친구가 되었고, 숲이 들려주는 소리들을 마이크에 담으며 자연의 위로와 행복을 선물 받고 돌아왔다.

배우 김규리와 함께 하는 KBS1TV <힐링다큐 나무야 나무야 Ⅲ -3화. 소리를 품은 숲, 제주 한경 곶자왈숲> 편은 오늘(15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