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단독] 천주교도 ‘미투’ 침묵 깬 7년 악몽 …“결코 잊을 수 없었다”
차별과 인권을 다루는 KBS 특별취재팀 앞으로 지난 15일 새벽 2시, 엄청난 메일 한 통이...
김보름 내일 매스스타트 출전…파벌싸움에 깨진 팀워크?
풀리지 않는 ‘3대 미스터리’…김보름, 논란 딛고 출전 결정
지난 19일 여자 팀 추월 대표팀의 무너진 팀워크 논란이 발생한 지 4일이 지났다. 김보름과 박지우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北 태권도시범단 28명, 경의선 육로로 귀환
입력 2018.02.15 (11:39) | 수정 2018.02.15 (16:54) 인터넷 뉴스
北 태권도시범단 28명, 경의선 육로로 귀환
북한 태권도시범단이 남측에서의 4차례 시범공연을 마치고 오늘(15일) 귀환했다.

북한 태권도시범단 28명은 15일 오전 경기 파주의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를 거쳐 경의선 육로로 돌아갔다.

태권도시범단 임원진 3명은 방남 때와 마찬가지로 인천공항에서 항공편으로 중국 베이징을 경유해 귀환했다.

박영칠 단장 등 대부분의 태권도 시범단원들은 소감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옅은 미소만 띠고 별다른 대답을 하지는 않았고 여성 단원 한 명이 "조선은 하나입니다"라고 짧게 말했다.

북한 태권도시범단은 지난 7일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남해 9일 개회식 식전공연 무대를 꾸민 것을 비롯해 속초 강원진로교육원(10일), 서울시청 다목적홀(12일), 서울 MBC상암홀(14일) 등에서 4차례 공연했다.

공연은 한국 주도로 발전한 세계태권도연맹과 북한 중심으로 성장한 국제태권도연맹의 합동공연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로써 남측에 머무는 북측 인원은 선수단과 응원단, 기자단 등 302명으로 줄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北 태권도시범단 28명, 경의선 육로로 귀환
    • 입력 2018.02.15 (11:39)
    • 수정 2018.02.15 (16:54)
    인터넷 뉴스
北 태권도시범단 28명, 경의선 육로로 귀환
북한 태권도시범단이 남측에서의 4차례 시범공연을 마치고 오늘(15일) 귀환했다.

북한 태권도시범단 28명은 15일 오전 경기 파주의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를 거쳐 경의선 육로로 돌아갔다.

태권도시범단 임원진 3명은 방남 때와 마찬가지로 인천공항에서 항공편으로 중국 베이징을 경유해 귀환했다.

박영칠 단장 등 대부분의 태권도 시범단원들은 소감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옅은 미소만 띠고 별다른 대답을 하지는 않았고 여성 단원 한 명이 "조선은 하나입니다"라고 짧게 말했다.

북한 태권도시범단은 지난 7일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남해 9일 개회식 식전공연 무대를 꾸민 것을 비롯해 속초 강원진로교육원(10일), 서울시청 다목적홀(12일), 서울 MBC상암홀(14일) 등에서 4차례 공연했다.

공연은 한국 주도로 발전한 세계태권도연맹과 북한 중심으로 성장한 국제태권도연맹의 합동공연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로써 남측에 머무는 북측 인원은 선수단과 응원단, 기자단 등 302명으로 줄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