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태권도시범단 28명, 경의선 육로로 귀환
입력 2018.02.15 (11:39) 수정 2018.02.15 (16:54) 인터넷 뉴스
北 태권도시범단 28명, 경의선 육로로 귀환
북한 태권도시범단이 남측에서의 4차례 시범공연을 마치고 오늘(15일) 귀환했다.

북한 태권도시범단 28명은 15일 오전 경기 파주의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를 거쳐 경의선 육로로 돌아갔다.

태권도시범단 임원진 3명은 방남 때와 마찬가지로 인천공항에서 항공편으로 중국 베이징을 경유해 귀환했다.

박영칠 단장 등 대부분의 태권도 시범단원들은 소감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옅은 미소만 띠고 별다른 대답을 하지는 않았고 여성 단원 한 명이 "조선은 하나입니다"라고 짧게 말했다.

북한 태권도시범단은 지난 7일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남해 9일 개회식 식전공연 무대를 꾸민 것을 비롯해 속초 강원진로교육원(10일), 서울시청 다목적홀(12일), 서울 MBC상암홀(14일) 등에서 4차례 공연했다.

공연은 한국 주도로 발전한 세계태권도연맹과 북한 중심으로 성장한 국제태권도연맹의 합동공연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로써 남측에 머무는 북측 인원은 선수단과 응원단, 기자단 등 302명으로 줄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北 태권도시범단 28명, 경의선 육로로 귀환
    • 입력 2018.02.15 (11:39)
    • 수정 2018.02.15 (16:54)
    인터넷 뉴스
北 태권도시범단 28명, 경의선 육로로 귀환
북한 태권도시범단이 남측에서의 4차례 시범공연을 마치고 오늘(15일) 귀환했다.

북한 태권도시범단 28명은 15일 오전 경기 파주의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를 거쳐 경의선 육로로 돌아갔다.

태권도시범단 임원진 3명은 방남 때와 마찬가지로 인천공항에서 항공편으로 중국 베이징을 경유해 귀환했다.

박영칠 단장 등 대부분의 태권도 시범단원들은 소감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옅은 미소만 띠고 별다른 대답을 하지는 않았고 여성 단원 한 명이 "조선은 하나입니다"라고 짧게 말했다.

북한 태권도시범단은 지난 7일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남해 9일 개회식 식전공연 무대를 꾸민 것을 비롯해 속초 강원진로교육원(10일), 서울시청 다목적홀(12일), 서울 MBC상암홀(14일) 등에서 4차례 공연했다.

공연은 한국 주도로 발전한 세계태권도연맹과 북한 중심으로 성장한 국제태권도연맹의 합동공연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로써 남측에 머무는 북측 인원은 선수단과 응원단, 기자단 등 302명으로 줄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