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단독] 천주교도 ‘미투’ 침묵 깬 7년 악몽 …“결코 잊을 수 없었다”
차별과 인권을 다루는 KBS 특별취재팀 앞으로 지난 15일 새벽 2시, 엄청난 메일 한 통이...
김보름 내일 매스스타트 출전…파벌싸움에 깨진 팀워크?
풀리지 않는 ‘3대 미스터리’…김보름, 논란 딛고 출전 결정
지난 19일 여자 팀 추월 대표팀의 무너진 팀워크 논란이 발생한 지 4일이 지났다. 김보름과 박지우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北 “독도 표기없는 통일기 채택 IOC 결정에 개탄”
입력 2018.02.15 (11:40) | 수정 2018.02.15 (12:54) 인터넷 뉴스
北 “독도 표기없는 통일기 채택 IOC 결정에 개탄”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오늘(15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독도가 표기되지 않은 한반도기를 사용하도록 결정했다면서 개탄스러운 일이라고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독도는 신성한 우리의 영토다'라는 제목의 개인논평을 통해 "우리는 이미 전부터 국제올림픽위원회에 이번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에서 북과 남이 리용할 통일기(한반도기)에 독도를 표기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였다"면서 "그러나 국제올림픽위원회는 '정치적 사안을 체육과 련결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리유로 독도가 표기되지 않은 통일기를 사용하도록 하는 그릇된 결정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논평은 "독도 표기가 어떻게 '정치적 사안으로 될 수 있는가"라며 "독도는 력사지리적으로 보나 국제법적 견지에서 보나 철두철미 우리 민족의 신성한 령토이다. 통일기에 독도를 표기하는 것은 지극히 정당하며 평화와 친선을 기본 리념으로 하는 올림픽경기대회와도 배치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제올림픽위원회의 부당한 결정은 그 배후에 일본 반동들이 있다는 것을 웅변으로 실증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北 “독도 표기없는 통일기 채택 IOC 결정에 개탄”
    • 입력 2018.02.15 (11:40)
    • 수정 2018.02.15 (12:54)
    인터넷 뉴스
北 “독도 표기없는 통일기 채택 IOC 결정에 개탄”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오늘(15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독도가 표기되지 않은 한반도기를 사용하도록 결정했다면서 개탄스러운 일이라고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독도는 신성한 우리의 영토다'라는 제목의 개인논평을 통해 "우리는 이미 전부터 국제올림픽위원회에 이번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에서 북과 남이 리용할 통일기(한반도기)에 독도를 표기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였다"면서 "그러나 국제올림픽위원회는 '정치적 사안을 체육과 련결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리유로 독도가 표기되지 않은 통일기를 사용하도록 하는 그릇된 결정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논평은 "독도 표기가 어떻게 '정치적 사안으로 될 수 있는가"라며 "독도는 력사지리적으로 보나 국제법적 견지에서 보나 철두철미 우리 민족의 신성한 령토이다. 통일기에 독도를 표기하는 것은 지극히 정당하며 평화와 친선을 기본 리념으로 하는 올림픽경기대회와도 배치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제올림픽위원회의 부당한 결정은 그 배후에 일본 반동들이 있다는 것을 웅변으로 실증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