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차별과 인권을 다루는 KBS 특별취재팀 앞으로 지난 15일 새벽 2시, 엄청난 메일 한 통이...
김보름 내일 매스스타트 출전…파벌싸움에 깨진 팀워크?
풀리지 않는 ‘3대 미스터리’…김보름, 논란 딛고 출전 결정
지난 19일 여자 팀 추월 대표팀의 무너진 팀워크 논란이 발생한 지 4일이 지났다. 김보름과 박지우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강릉 강풍으로 임시 텐트 60개동 파손·16명 타박상
입력 2018.02.15 (12:55) 인터넷 뉴스
어제(14일) 강릉에 갑자기 불어닥친 강풍 탓에 올림픽 파크 내 적지 않은 시설이 파손되고 16명이 다쳤다.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15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 내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일일 브리핑에서 "강풍으로 가건물 형태인 텐트 60개 동이 피해를 봤다"면서 "18개 동은 철거됐고, 29개 동은 보수에 들어갔다"고 소개했다. 하키센터, 아이스 아레나, 스피드 스케이트 경기장 등이 몰린 강릉 올림픽 파크 쪽에 피해가 집중됐다.

조직위는 운영인력 13명과 관중 3명 등 16명이 가벼운 타박상으로 병원 치료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입장권 누적 판매율은 90% 돌파를 앞뒀다. 조직위는 전날까지 판매 목표치 106만8천 장 중 95만2천 장이 팔려 판매율 89.1%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 강릉 강풍으로 임시 텐트 60개동 파손·16명 타박상
    • 입력 2018.02.15 (12:55)
    인터넷 뉴스
어제(14일) 강릉에 갑자기 불어닥친 강풍 탓에 올림픽 파크 내 적지 않은 시설이 파손되고 16명이 다쳤다.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15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 내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일일 브리핑에서 "강풍으로 가건물 형태인 텐트 60개 동이 피해를 봤다"면서 "18개 동은 철거됐고, 29개 동은 보수에 들어갔다"고 소개했다. 하키센터, 아이스 아레나, 스피드 스케이트 경기장 등이 몰린 강릉 올림픽 파크 쪽에 피해가 집중됐다.

조직위는 운영인력 13명과 관중 3명 등 16명이 가벼운 타박상으로 병원 치료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입장권 누적 판매율은 90% 돌파를 앞뒀다. 조직위는 전날까지 판매 목표치 106만8천 장 중 95만2천 장이 팔려 판매율 89.1%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