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차별과 인권을 다루는 KBS 특별취재팀 앞으로 지난 15일 새벽 2시, 엄청난 메일 한 통이...
김보름 내일 매스스타트 출전…파벌싸움에 깨진 팀워크?
풀리지 않는 ‘3대 미스터리’…김보름, 논란 딛고 출전 결정
지난 19일 여자 팀 추월 대표팀의 무너진 팀워크 논란이 발생한 지 4일이 지났다. 김보름과 박지우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설 맞아 고향찾은 60대 부부와 노모, 가스 중독으로 숨져
입력 2018.02.15 (17:03) | 수정 2018.02.15 (17:08) 인터넷 뉴스
설 맞아 고향찾은 60대 부부와 노모, 가스 중독으로 숨져
설을 맞아 고향을 찾은 부부와 노모가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숨져 주변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경남 고성경찰서는 오늘 오전 9시 25분쯤 경남 고성군 하이면 90살 백 모씨의 집에서 백 씨와 백 씨의 아들 62살 박 모씨, 또 박씨의 부인 54살 변 모씨가 숨져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에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별다른 타살 흔적이 없는데다, 검안의사가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숨졌다는 견해를 밝힌 점을 미뤄 가스 중독으로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숨진 박 씨 부부는 노환으로 부산의 한 요양병원에 입원 중이었던 어머니 백 씨를 설을 맞아 잠시 모시고 나와, 10개월 가량 비워둔 고향집에서 아궁이에 불을 피우고 자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 설 맞아 고향찾은 60대 부부와 노모, 가스 중독으로 숨져
    • 입력 2018.02.15 (17:03)
    • 수정 2018.02.15 (17:08)
    인터넷 뉴스
설 맞아 고향찾은 60대 부부와 노모, 가스 중독으로 숨져
설을 맞아 고향을 찾은 부부와 노모가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숨져 주변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경남 고성경찰서는 오늘 오전 9시 25분쯤 경남 고성군 하이면 90살 백 모씨의 집에서 백 씨와 백 씨의 아들 62살 박 모씨, 또 박씨의 부인 54살 변 모씨가 숨져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에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별다른 타살 흔적이 없는데다, 검안의사가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숨졌다는 견해를 밝힌 점을 미뤄 가스 중독으로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숨진 박 씨 부부는 노환으로 부산의 한 요양병원에 입원 중이었던 어머니 백 씨를 설을 맞아 잠시 모시고 나와, 10개월 가량 비워둔 고향집에서 아궁이에 불을 피우고 자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