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한번 더! 한번 더! 아∼” 최민정·심석희 안타까운 충돌
[영상]“한번 더! 한번 더! 아∼” 최민정·심석희 안타까운 충돌 순간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심석희(한국체대)와 최민정(성남시청)이 1,000m 결승에서 충돌하며...
스벤 크라머, SNS에 한국어로 “상패 맞아 다친 팬들께 사과”
청동 상패 어떻게 던졌길래 …크라머, 한글로 “팬들께 사과”
네덜란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스벤 크라머가 21일 상패를 잘못 던져 한국인 관객 2명을 다치게 한 것...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 삼성 이학수 檢 출석…뇌물 혐의
입력 2018.02.15 (19:16) | 수정 2018.02.15 (21:41)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 삼성 이학수 檢 출석…뇌물 혐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오늘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의 미국 소송 비용을 삼성이 대신 내준 사건의 피의자 신분입니다.

다스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입니다.

이현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다스 소송비용 삼성 대납 사건의 피의자 신분입니다.

[이학수/전 삼성그룹 부회장 : "(삼성과 아무 관련도 없는 다스에 소송 비용 대납한 이유가 뭡니까?) 검찰에서 사실대로 성실하게 조사를 받겠습니다."]

검찰은 이 전 부회장을 상대로 다스의 수십억 원대 소송비용을 삼성이 대신 낸 배경에 대해 집중적으로 캐묻고 있습니다.

대납 대가로 삼성이 무엇을 얻었는지가 오늘 조사의 핵심입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이 주목하는 것은 이건희 삼성 회장의 특별사면입니다.

비자금 사건으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이 회장은 지난 2009년 말 단독으로 특별사면을 받았습니다.

검찰은 이 회장 사면 대가로 삼성이 소송 비용을 부담했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일단 삼성과 다스 사이에서 핵심 역할을 한 것으로 지목된 이 전 부회장에게 뇌물 공여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사면 대가로 소송비용을 대납했다는 게 확인되면 다스의 실소유주도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검찰은 지난주 이틀에 걸쳐 삼성 본사와 이 전 부회장 자택을 압수수색해 관련 증거를 확보했습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 삼성 이학수 檢 출석…뇌물 혐의
    • 입력 2018.02.15 (19:16)
    • 수정 2018.02.15 (21:41)
    뉴스 7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 삼성 이학수 檢 출석…뇌물 혐의
[앵커]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오늘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의 미국 소송 비용을 삼성이 대신 내준 사건의 피의자 신분입니다.

다스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입니다.

이현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다스 소송비용 삼성 대납 사건의 피의자 신분입니다.

[이학수/전 삼성그룹 부회장 : "(삼성과 아무 관련도 없는 다스에 소송 비용 대납한 이유가 뭡니까?) 검찰에서 사실대로 성실하게 조사를 받겠습니다."]

검찰은 이 전 부회장을 상대로 다스의 수십억 원대 소송비용을 삼성이 대신 낸 배경에 대해 집중적으로 캐묻고 있습니다.

대납 대가로 삼성이 무엇을 얻었는지가 오늘 조사의 핵심입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이 주목하는 것은 이건희 삼성 회장의 특별사면입니다.

비자금 사건으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이 회장은 지난 2009년 말 단독으로 특별사면을 받았습니다.

검찰은 이 회장 사면 대가로 삼성이 소송 비용을 부담했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일단 삼성과 다스 사이에서 핵심 역할을 한 것으로 지목된 이 전 부회장에게 뇌물 공여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사면 대가로 소송비용을 대납했다는 게 확인되면 다스의 실소유주도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검찰은 지난주 이틀에 걸쳐 삼성 본사와 이 전 부회장 자택을 압수수색해 관련 증거를 확보했습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