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금메다아아알의악…으아악” 괴성의 진선유
[영상] “금메다아아알의악…으아악” 괴성의 진선유
우리나라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심석희·최민정·김아랑...
노선영, 기자회견 정면 반박 “맨뒤로 간다고 한 적 없다”
노선영, 기자회견 정면 반박 “맨뒤로 간다고 한 적 없다”
'왕따 논란'의 당사자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노선영 선수가 오늘(20일) 오후에 있었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펜스 “北과 대화 열려 있어…핵포기 없이 제재 해제 없다”
입력 2018.02.15 (19:18) | 수정 2018.02.15 (19:36)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펜스 “北과 대화 열려 있어…핵포기 없이 제재 해제 없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펜스 미국 부통령이 언론 인터뷰에서 북한과 일단 탐색 대화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군사 옵션은 있지만 평화적 해결을 희망한다고 했습니다.

해리스 미 태평양사령관은 하원 청문회에서 김정은의 목표는 공산 체제 하의 한반도 통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평창을 방문했던 펜스 미국 부통령이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을 열어뒀습니다.

다만 대화가 곧 협상은 아니라고 해 일단 탐색 대화가 될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펜스/미 부통령 : "트럼프 대통령은 항상 대화에 대한 믿음을 분명히 해 왔습니다. 그러나 대화가 협상은 아닙니다. 대화는 서로를 이해하는 것입니다."]

북한의 핵 포기 때까지 대북 제재는 계속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실행 가능한 군사 옵션도 있지만 평화적 해결을 바란다고 했습니다.

[펜스/미 부통령 : "미국은 북한 핵과 탄도미사일을 다루기 위해 실행 가능한 군사 옵션들을 갖고 있지만 평화적 방법으로 목표를 이루기를 희망합니다."]

북한의 핵 포기 때까지 대북 제재는 계속된다고 강조했습니다.

평창 올림픽 기간 김여정에 대해 자신이 보인 모습은 무시였다고 설명했습니다.

[펜스/미 부통령 : "나는 독재자의 여동생을 피한 게 아니라 무시했던 것입니다. 미국이 어떠한 관심을 보이는 것도 부적절하다고 생각했습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는 통화를 갖고 북한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두 정상은 북한이 비핵화를 전제로 한 대화를 요구할 때까지 최대한의 압력을 가하기로 했다고 아베 총리는 밝혔습니다.

해리스 미 태평양사령관은 하원 청문회에서 북핵의 목적과 관련해 김정은은 공산 체제 하의 통일을 추구한다고 말했습니다.

해리스 사령관은 북한과 대화를 한다면 핵무기를 없애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펜스 “北과 대화 열려 있어…핵포기 없이 제재 해제 없다”
    • 입력 2018.02.15 (19:18)
    • 수정 2018.02.15 (19:36)
    뉴스 7
펜스 “北과 대화 열려 있어…핵포기 없이 제재 해제 없다”
[앵커]

펜스 미국 부통령이 언론 인터뷰에서 북한과 일단 탐색 대화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군사 옵션은 있지만 평화적 해결을 희망한다고 했습니다.

해리스 미 태평양사령관은 하원 청문회에서 김정은의 목표는 공산 체제 하의 한반도 통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평창을 방문했던 펜스 미국 부통령이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을 열어뒀습니다.

다만 대화가 곧 협상은 아니라고 해 일단 탐색 대화가 될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펜스/미 부통령 : "트럼프 대통령은 항상 대화에 대한 믿음을 분명히 해 왔습니다. 그러나 대화가 협상은 아닙니다. 대화는 서로를 이해하는 것입니다."]

북한의 핵 포기 때까지 대북 제재는 계속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실행 가능한 군사 옵션도 있지만 평화적 해결을 바란다고 했습니다.

[펜스/미 부통령 : "미국은 북한 핵과 탄도미사일을 다루기 위해 실행 가능한 군사 옵션들을 갖고 있지만 평화적 방법으로 목표를 이루기를 희망합니다."]

북한의 핵 포기 때까지 대북 제재는 계속된다고 강조했습니다.

평창 올림픽 기간 김여정에 대해 자신이 보인 모습은 무시였다고 설명했습니다.

[펜스/미 부통령 : "나는 독재자의 여동생을 피한 게 아니라 무시했던 것입니다. 미국이 어떠한 관심을 보이는 것도 부적절하다고 생각했습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는 통화를 갖고 북한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두 정상은 북한이 비핵화를 전제로 한 대화를 요구할 때까지 최대한의 압력을 가하기로 했다고 아베 총리는 밝혔습니다.

해리스 미 태평양사령관은 하원 청문회에서 북핵의 목적과 관련해 김정은은 공산 체제 하의 통일을 추구한다고 말했습니다.

해리스 사령관은 북한과 대화를 한다면 핵무기를 없애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