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대통령, 노르웨이 총리와 정상회담…북미 대화 지지 당부
입력 2018.02.15 (20:05) 수정 2018.02.15 (22:15) 인터넷 뉴스
文대통령, 노르웨이 총리와 정상회담…북미 대화 지지 당부
문재인 대통령은 15일(오늘) "북한의 올림픽 참가를 통해 조성된 남북 대화가 북미 대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지지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평창 동계올림칙 참석차 방한한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 이날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노르웨이가 우리 정부의 대북 정책을 적극 지지해 준데 사의를 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솔베그르 총리를 비롯해 노르웨이의 왕세자와 공주 등 왕실 인사들이 다수 방한한 데 대해서도 감사의 뜻을 표하면서 "노르웨이의 적극적인 참여와 지원이 평창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전 세계 인류의 평화와 화합을 위한 축제로 만들려는 우리 정부의 노력에 큰 힘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르웨이가 이번 대회에서도 종합 1위를 무난하게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며 겨울 스포츠 강국인 노르웨이의 우수한 성적을 기원했다.

고 부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솔베르그 총리가 한국과 노르웨이가 해온 조선·해양 산업의 상호 협력을 통한 동반성장을 높이 평가하고 ICT(정보통신기술), 녹색성장 산업 분야 등의 협력도 기대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솔베르그 총리에게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20%로 확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우리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을 설명하고 녹색성장과 관련한 협력을 강화할 것을 제안했다.

솔베르그 총리는 '유엔 지속가능 개발 목표'(SDGs)의 활동에 우리나라가 적극적으로 참여해 달라고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정부의 '사람중심 경제'로의 패러다임 전환을 통해 지속가능 개발 목표의 국내 이행 시스템 구축에 노력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두 정상은 지난 1959년 수교 후 59년간 상호호혜적이고 긴밀한 우호협력 관계를 발전시켜온 것을 높이 평가하고, 이번 회담이 양국 간 향후 발전방향을 폭넓게 논의하는 기회가 됐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솔베르그 총리는 이와 함께 문 대통령에게 "이른 시일 안에 노르웨이를 방문해달라"고 요청했다.

솔베르그 총리는 '유엔 지속가능 개발 목표'의 17개 목표가 새겨진 축구공을 선물했고, 문 대통령은 평창동계올림픽을 기념해 제작한 백토 투광컵을 선물했다.
  • 文대통령, 노르웨이 총리와 정상회담…북미 대화 지지 당부
    • 입력 2018.02.15 (20:05)
    • 수정 2018.02.15 (22:15)
    인터넷 뉴스
文대통령, 노르웨이 총리와 정상회담…북미 대화 지지 당부
문재인 대통령은 15일(오늘) "북한의 올림픽 참가를 통해 조성된 남북 대화가 북미 대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지지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평창 동계올림칙 참석차 방한한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 이날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노르웨이가 우리 정부의 대북 정책을 적극 지지해 준데 사의를 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솔베그르 총리를 비롯해 노르웨이의 왕세자와 공주 등 왕실 인사들이 다수 방한한 데 대해서도 감사의 뜻을 표하면서 "노르웨이의 적극적인 참여와 지원이 평창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전 세계 인류의 평화와 화합을 위한 축제로 만들려는 우리 정부의 노력에 큰 힘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르웨이가 이번 대회에서도 종합 1위를 무난하게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며 겨울 스포츠 강국인 노르웨이의 우수한 성적을 기원했다.

고 부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솔베르그 총리가 한국과 노르웨이가 해온 조선·해양 산업의 상호 협력을 통한 동반성장을 높이 평가하고 ICT(정보통신기술), 녹색성장 산업 분야 등의 협력도 기대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솔베르그 총리에게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20%로 확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우리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을 설명하고 녹색성장과 관련한 협력을 강화할 것을 제안했다.

솔베르그 총리는 '유엔 지속가능 개발 목표'(SDGs)의 활동에 우리나라가 적극적으로 참여해 달라고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정부의 '사람중심 경제'로의 패러다임 전환을 통해 지속가능 개발 목표의 국내 이행 시스템 구축에 노력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두 정상은 지난 1959년 수교 후 59년간 상호호혜적이고 긴밀한 우호협력 관계를 발전시켜온 것을 높이 평가하고, 이번 회담이 양국 간 향후 발전방향을 폭넓게 논의하는 기회가 됐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솔베르그 총리는 이와 함께 문 대통령에게 "이른 시일 안에 노르웨이를 방문해달라"고 요청했다.

솔베르그 총리는 '유엔 지속가능 개발 목표'의 17개 목표가 새겨진 축구공을 선물했고, 문 대통령은 평창동계올림픽을 기념해 제작한 백토 투광컵을 선물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