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또 등장한 조현민 막말 녹취…“징계해! 월급에서 돈 까든가!”
또 등장한 조현민 막말 녹취…“징계해! 월급에서 돈 까든가!”
'갑질 논란'의 중심에 있는 조현민 진에어 부사장의 막말이 담긴 새로운 음성파일을 KBS가 입수...
금융 서비스, 장애인에게는 ‘높은 문턱’
금융 서비스, 장애인에게는 ‘높은 문턱’
공증 있어야 대출 받을 수 있는 시각 장애인. 전북 군산에서 20년째 안마사로 일하는 김병길 씨는 최근 4천만 원의 전세 자금을 대출하기 위해서 근처 은행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가족 만나러 가요” 설레는 귀성길, 고향의 정 가득
입력 2018.02.15 (21:02) | 수정 2018.02.15 (22:02)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가족 만나러 가요” 설레는 귀성길, 고향의 정 가득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설 명절을 하루 앞두고 전국에선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고향에 내려가지 못하는 자식들 대신, 역귀성에 나선 부모님들의 발걸음도 많았습니다.

박상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다도해의 관문인 목포항!

고향을 찾아 밤새 달려온 차량들이 선착장 입구에 줄지어 섰습니다.

이제 배를 타고 두 시간만 더 가면 그리운 부모님을 만날 수 있습니다.

[조철/서울시 상봉동 : "8시간 정도 걸렸는데요. 그래도 고향 친지를 만난다는 기분에 힘들었지만 즐거움으로 버티면서 왔습니다."]

힘겹게 도착한 고향집!

바로 잡아온 새우와 굴로 노릇노릇 전을 부쳐낸 어머니의 손맛에 먼길을 온 피곤함이 사라집니다.

[박유순/전남 신안군 : "며느리가 멀리서와서 힘든데도 같이 장만해주니까 너무 고맙고 감사하죠."]

오랜 만에 3대가 모인 시골집!

70대 할머니부터 초등학생 손녀까지 정성을 모아 음식을 장만합니다.

["이렇게 좀 납작하게 눌러, 이렇게. 이렇게 동그랗게."]

사이좋게 이야기꽃을 나누다보니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어느 새 더 가까워집니다.

[박정자/공주시 사곡면 : "저는 딸이 없어서. 자기들은 마음이 다를지 몰라도, 저는 며느리들을 딸로 생각하고 있어요."]

자식들이 내려오지 못한 시골집 어르신들은 이른 아침부터 역으로 향했습니다.

고춧가루에 각종 양념, 밑반찬까지 양손에 든 꾸러미마다 자식을 향한 사랑이 가득합니다.

[고종효/전남 목포시 상동 : "우리 손녀 첫 손녀 낳았으니까 보러 가는 거죠."]

설 연휴 첫날.

오고 가는 길은 멀지만 가족을 만나는 설레임으로 가득 찬 하루였습니다.

KBS 뉴스 박상훈입니다.
  • “가족 만나러 가요” 설레는 귀성길, 고향의 정 가득
    • 입력 2018.02.15 (21:02)
    • 수정 2018.02.15 (22:02)
    뉴스 9
“가족 만나러 가요” 설레는 귀성길, 고향의 정 가득
[앵커]

설 명절을 하루 앞두고 전국에선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고향에 내려가지 못하는 자식들 대신, 역귀성에 나선 부모님들의 발걸음도 많았습니다.

박상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다도해의 관문인 목포항!

고향을 찾아 밤새 달려온 차량들이 선착장 입구에 줄지어 섰습니다.

이제 배를 타고 두 시간만 더 가면 그리운 부모님을 만날 수 있습니다.

[조철/서울시 상봉동 : "8시간 정도 걸렸는데요. 그래도 고향 친지를 만난다는 기분에 힘들었지만 즐거움으로 버티면서 왔습니다."]

힘겹게 도착한 고향집!

바로 잡아온 새우와 굴로 노릇노릇 전을 부쳐낸 어머니의 손맛에 먼길을 온 피곤함이 사라집니다.

[박유순/전남 신안군 : "며느리가 멀리서와서 힘든데도 같이 장만해주니까 너무 고맙고 감사하죠."]

오랜 만에 3대가 모인 시골집!

70대 할머니부터 초등학생 손녀까지 정성을 모아 음식을 장만합니다.

["이렇게 좀 납작하게 눌러, 이렇게. 이렇게 동그랗게."]

사이좋게 이야기꽃을 나누다보니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어느 새 더 가까워집니다.

[박정자/공주시 사곡면 : "저는 딸이 없어서. 자기들은 마음이 다를지 몰라도, 저는 며느리들을 딸로 생각하고 있어요."]

자식들이 내려오지 못한 시골집 어르신들은 이른 아침부터 역으로 향했습니다.

고춧가루에 각종 양념, 밑반찬까지 양손에 든 꾸러미마다 자식을 향한 사랑이 가득합니다.

[고종효/전남 목포시 상동 : "우리 손녀 첫 손녀 낳았으니까 보러 가는 거죠."]

설 연휴 첫날.

오고 가는 길은 멀지만 가족을 만나는 설레임으로 가득 찬 하루였습니다.

KBS 뉴스 박상훈입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