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금메다아아알의악…으아악” 괴성의 진선유
[영상] “금메다아아알의악…으아악” 괴성의 진선유
우리나라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심석희·최민정·김아랑...
노선영, 기자회견 정면 반박 “맨뒤로 간다고 한 적 없다”
노선영, 기자회견 정면 반박 “맨뒤로 간다고 한 적 없다”
'왕따 논란'의 당사자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노선영 선수가 오늘(20일) 오후에 있었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윤성빈, 1·2차 ‘압도적 1위’…내일 금메달 보인다 ISSUE
입력 2018.02.15 (21:06) | 수정 2018.02.15 (21:2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윤성빈, 1·2차 ‘압도적 1위’…내일 금메달 보인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기는 평창입니다.

스켈레톤의 윤성빈이 오늘(15일) 1·2차 레이스에서 압도적인 기량을 펼치며 1위를 차지했습니다.

윤성빈은 끝까지 최선을 다해 국민 여러분께 설날 큰 절을 올리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김기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1차 시기 트랙 기록을 경신하며 쾌속 질주를 선보인 윤성빈.

2차 시기에는 처음부터 끝까지 말 그대로 완벽한 레이스를 펼쳤습니다.

["스타트 기록, 스타트 기록이 드디어 나왔습니다. 4초 59!"]

16개 곡선 구간에서 단 한 차례 실수도 범하지 않았습니다.

50초 07의 경이적인 기록을 세운 순간.

조바심 속에 지켜본 윤성빈의 어머니는 기쁨을 감추지 못했고, 이용 대표팀 감독은 두 주먹을 불끈 쥐었습니다.

1·2차 합계 2위와 무려 0.74초 차이였습니다.

100분의 1초를 다투는 스켈레톤에서는 사실상 역전이 어려운 커다란 격차입니다.

금메달을 눈앞에 둔 윤성빈은 감정이 복받쳐 눈시울이 붉어지면서도,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윤성빈/스켈레톤 국가대표 : "큰 실수 없이 저희가 준비한 모든 걸 다 보여드렸고 지금처럼만 내일 잘 준비하면 아무 문제 없을 것 같습니다."]

응원해준 국민들께 감사하다며 설날 뜻깊은 선물도 약속했습니다.

[윤성빈/스켈레톤 국가대표 : "좋은 성적으로 큰 절 올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라이벌 두쿠르스가 0.88초차 3위로 떨어진 가운데, 우리 나라의 김지수는 깜짝 6위에 오르며 또 다른 가능성을 보였습니다.

국민들의 뜨거운 성원을 받은 윤성빈은 내일(16일) 3·4차 레이스에서 한국 썰매 사상 첫 금메달을 향한 마지막 질주를 펼칩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윤성빈, 1·2차 ‘압도적 1위’…내일 금메달 보인다
    • 입력 2018.02.15 (21:06)
    • 수정 2018.02.15 (21:25)
    뉴스 9
윤성빈, 1·2차 ‘압도적 1위’…내일 금메달 보인다
[앵커]

여기는 평창입니다.

스켈레톤의 윤성빈이 오늘(15일) 1·2차 레이스에서 압도적인 기량을 펼치며 1위를 차지했습니다.

윤성빈은 끝까지 최선을 다해 국민 여러분께 설날 큰 절을 올리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김기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1차 시기 트랙 기록을 경신하며 쾌속 질주를 선보인 윤성빈.

2차 시기에는 처음부터 끝까지 말 그대로 완벽한 레이스를 펼쳤습니다.

["스타트 기록, 스타트 기록이 드디어 나왔습니다. 4초 59!"]

16개 곡선 구간에서 단 한 차례 실수도 범하지 않았습니다.

50초 07의 경이적인 기록을 세운 순간.

조바심 속에 지켜본 윤성빈의 어머니는 기쁨을 감추지 못했고, 이용 대표팀 감독은 두 주먹을 불끈 쥐었습니다.

1·2차 합계 2위와 무려 0.74초 차이였습니다.

100분의 1초를 다투는 스켈레톤에서는 사실상 역전이 어려운 커다란 격차입니다.

금메달을 눈앞에 둔 윤성빈은 감정이 복받쳐 눈시울이 붉어지면서도,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윤성빈/스켈레톤 국가대표 : "큰 실수 없이 저희가 준비한 모든 걸 다 보여드렸고 지금처럼만 내일 잘 준비하면 아무 문제 없을 것 같습니다."]

응원해준 국민들께 감사하다며 설날 뜻깊은 선물도 약속했습니다.

[윤성빈/스켈레톤 국가대표 : "좋은 성적으로 큰 절 올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라이벌 두쿠르스가 0.88초차 3위로 떨어진 가운데, 우리 나라의 김지수는 깜짝 6위에 오르며 또 다른 가능성을 보였습니다.

국민들의 뜨거운 성원을 받은 윤성빈은 내일(16일) 3·4차 레이스에서 한국 썰매 사상 첫 금메달을 향한 마지막 질주를 펼칩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