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또 등장한 조현민 막말 녹취…“징계해! 월급에서 돈 까든가!”
또 등장한 조현민 막말 녹취…“징계해! 월급에서 돈 까든가!”
'갑질 논란'의 중심에 있는 조현민 진에어 부사장의 막말이 담긴 새로운 음성파일을 KBS가 입수...
금융 서비스, 장애인에게는 ‘높은 문턱’
금융 서비스, 장애인에게는 ‘높은 문턱’
공증 있어야 대출 받을 수 있는 시각 장애인. 전북 군산에서 20년째 안마사로 일하는 김병길 씨는 최근 4천만 원의 전세 자금을 대출하기 위해서 근처 은행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앵커&리포트] 무허가 축사 5만곳 폐쇄위기…‘적법화 시한’ 연장 요구
입력 2018.02.15 (21:13) | 수정 2018.02.15 (21:5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앵커&리포트] 무허가 축사 5만곳 폐쇄위기…‘적법화 시한’ 연장 요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6년 전 이른바 '4대강 녹조 라떼' 논란이 커지자 정부는 무허가 축사의 가축 분뇨를 원인으로 지목하고 법 개정에 나섰습니다.

무허가 축사는 분뇨 처리 시설을 설치하고 불법 증·개축 건축물을 없애는 등 축사를 재점검해 적법 판정을 받게 했습니다.

농가들에게는 준비할 수 있도록 3년 유예기간을 줬는데, 다음 달 말, 끝납니다.

그런데 전국 12만 축산 농가 중 5만 곳이 여전히 무허가 축사로 방치돼 있습니다.

다음 달 말이면 무허가 축사는 폐쇄 명령을 받아 문을 닫아야 할 판인데요.

여기에는 축산 농민들의 복잡한 속사정도 숨어있습니다.

강나루 기자입니다.

[리포트]

2대째 한곳에서 돼지를 키우고 있는 손석규 씨.

다음 달이면 불법 축산 농가로 전락해 문을 닫아야 할 처지입니다.

지자체에 적법화 신청을 했지만 불가 통보를 받았습니다.

축사 200미터 안에 학교가 있다는 게 이유였습니다.

하지만 학교가 세워진 건 불과 4년 전.

나중에 들어선 학교가 먼저 들어와 있던 축사를 몰아낼 판국입니다.

[손석규/축산농민 : "학교가 저희보다 늦게 들어왔는데 왜 그러냐, 우리는 해달라고 했더니 시에서는 그때 당시에 잘못한 건 잘못한 거고, 현재 법으로는 그게 해줄 수 없는 거니까 해줄 수 없다고…."]

30여 년째 한우를 키워온 이 농가도 난처한 상황에 처했습니다.

적법화 판정을 받으려면 축사의 3분의 1을 허물어야 한단 판정을 받았습니다.

토지측량이 GPS 방식으로 바뀌면서 빚어진 일입니다.

이미 측량비 등에 1억 원 이상을 썼습니다.

[서규석/축산농민 : "다 몇십 년간 축사를 해온 사람들입니다. 그런데 그 사람들을 당장 못하게 한다? 또는 철거를 한다? 그럼 그 사람들 죽으라는 얘기랑 마찬가지죠."]

무허가 축사 보유농가들은 자신들의 노력과는 무관하게 적법화 자체가 불가능한 경우도 적지 않았다며 적법화 기한을 연장해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축사 관련 법률만 20개가 넘는 데다 개발 제한 구역 등 입지제한에 걸린 경우도 4천 곳이 넘는단 겁니다.

[김홍길/한우협회장 : "지금까지 하지 못하는 농가들은 도저히 26개의 법에 얽혀있어서 도저히 해결할 수 없는 그런 상황입니다."]

환경부 등 유관부처는 유예기간의 추가 연장은 어렵다며 각 농가에 대한 개별 행정 조처로 미비점을 보완하겠단 입장이지만 자칫 축산 대란이 일어나진 않을지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앵커&리포트] 무허가 축사 5만곳 폐쇄위기…‘적법화 시한’ 연장 요구
    • 입력 2018.02.15 (21:13)
    • 수정 2018.02.15 (21:50)
    뉴스 9
[앵커&리포트] 무허가 축사 5만곳 폐쇄위기…‘적법화 시한’ 연장 요구
[앵커]

6년 전 이른바 '4대강 녹조 라떼' 논란이 커지자 정부는 무허가 축사의 가축 분뇨를 원인으로 지목하고 법 개정에 나섰습니다.

무허가 축사는 분뇨 처리 시설을 설치하고 불법 증·개축 건축물을 없애는 등 축사를 재점검해 적법 판정을 받게 했습니다.

농가들에게는 준비할 수 있도록 3년 유예기간을 줬는데, 다음 달 말, 끝납니다.

그런데 전국 12만 축산 농가 중 5만 곳이 여전히 무허가 축사로 방치돼 있습니다.

다음 달 말이면 무허가 축사는 폐쇄 명령을 받아 문을 닫아야 할 판인데요.

여기에는 축산 농민들의 복잡한 속사정도 숨어있습니다.

강나루 기자입니다.

[리포트]

2대째 한곳에서 돼지를 키우고 있는 손석규 씨.

다음 달이면 불법 축산 농가로 전락해 문을 닫아야 할 처지입니다.

지자체에 적법화 신청을 했지만 불가 통보를 받았습니다.

축사 200미터 안에 학교가 있다는 게 이유였습니다.

하지만 학교가 세워진 건 불과 4년 전.

나중에 들어선 학교가 먼저 들어와 있던 축사를 몰아낼 판국입니다.

[손석규/축산농민 : "학교가 저희보다 늦게 들어왔는데 왜 그러냐, 우리는 해달라고 했더니 시에서는 그때 당시에 잘못한 건 잘못한 거고, 현재 법으로는 그게 해줄 수 없는 거니까 해줄 수 없다고…."]

30여 년째 한우를 키워온 이 농가도 난처한 상황에 처했습니다.

적법화 판정을 받으려면 축사의 3분의 1을 허물어야 한단 판정을 받았습니다.

토지측량이 GPS 방식으로 바뀌면서 빚어진 일입니다.

이미 측량비 등에 1억 원 이상을 썼습니다.

[서규석/축산농민 : "다 몇십 년간 축사를 해온 사람들입니다. 그런데 그 사람들을 당장 못하게 한다? 또는 철거를 한다? 그럼 그 사람들 죽으라는 얘기랑 마찬가지죠."]

무허가 축사 보유농가들은 자신들의 노력과는 무관하게 적법화 자체가 불가능한 경우도 적지 않았다며 적법화 기한을 연장해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축사 관련 법률만 20개가 넘는 데다 개발 제한 구역 등 입지제한에 걸린 경우도 4천 곳이 넘는단 겁니다.

[김홍길/한우협회장 : "지금까지 하지 못하는 농가들은 도저히 26개의 법에 얽혀있어서 도저히 해결할 수 없는 그런 상황입니다."]

환경부 등 유관부처는 유예기간의 추가 연장은 어렵다며 각 농가에 대한 개별 행정 조처로 미비점을 보완하겠단 입장이지만 자칫 축산 대란이 일어나진 않을지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크랩
K-Star